뱀파이어와의 인터뷰

2019.09.24 13:24

mindystclaire 조회 수:642


롤링 스톤즈가 원곡을 부른 것으로 아는데, 처음의 "Please allow me introduce myself. I'm a man of wealth and taste"는 코믹스의 <브이 포 벤테타>에서 브이가 등장하며 하는 말이기도 합니다.


이 음악을 하느냐 마느냐 두고 액슬과 슬래쉬 사이에서 언쟁이 있었다고는 합니다.“If you’ve ever wondered what the sound of a band breaking up sounds like,” Slash wrote, “listen to Guns N’ Roses’ cover of ‘Sympathy for the Devil.’ If there is one Guns track I’d like to never hear again, it’s that one.”(https://www.rollingstone.com/music/music-news/flashback-guns-n-roses-cover-sympathy-for-the-devil-99403/) 게펜 레코드 소속사였던 그룹이니까 게펜이 제작하는 영화에 참여했었겠죠. 게펜은 이 영화 이후에 닐 조던의 <푸줏간 소년> 제작한 것 외에는 영화쪽으로 참여한 게 없는 듯 합니다.



케이블에서 재방해 줄 때 봤는데 개봉 당시 논쟁이 있었던 크루즈는 잘 해 낸 것 같은데 브래드 피트가 얼어 있네요. 조연진들은 다 근사하고 시각적은 부분으로도 눈이 호강하는 영화였죠.




이 장면을 위해 크루즈는 <야망의 함정 the firm>촬영장에서 쉬는 시간에 피아노 연습을 하기도 했죠. 방한 당시, 인터뷰어가 이 장면에서 레스타트의 고독과 상처를 드러냈다고 하자 크루즈가 그런 말을 듣게 되어 기쁘다고 했습니다.


루이가 뱀파이어로 변한 다음 보는 세상을 잡은 장면은 어느 잡지에서 "영화사상 가장 긴장감있는 장면들" 중 하나로 뽑히기도 했습니다.



파리 극장 장면은 지금 봐도 무서워요. 크루즈도 본인은 참여 안 했지만 무서웠던 장면이라고 했어요.


<트왈일라잇> 이후로 제가 이 영화와 원작에 관대해진 건지도 모르겠어요. 앤 라이스 님 몰라 봐서 죄송했다고요. 저 이거 원서로 추운 겨울에 다 읽었거든요. 제 주변 외국인 친구들한테 트와일라잇을  10장 이상 못 읽겠다고 하니까 한 친구는 3장 읽고 말았다고 하고 다른 친구는 한 단락 읽고 덮었대요. 제가 다 읽게 만든 것만 봐도 라이스 님 인정합니다. 분위기와 묘사때문에 쭉쭉 읽었던 것 같아요. 아르망같은 조역도 좋았고요.

앤 라이스가 뱀파이어가 고등학교에 간다는 발상이 신선했다고 하네요.

 


데보라 하크니스의 <마녀의 발견>은 <트와일라이트>보다는 나은 것 같더라고요. 원작자가 학자이기도 하고 주인공이 덜 공주병인 듯. 드라마는 케이블에서 방영하는 것 채널 돌리다 슬쩍 봤는데 매튜 구드 데리고 인형놀이하나 하는 생각이 들었고 배우가 아깝다는 생각이 ㅎㅎ.


뱀파이어 물 중에 볼 만한 영화가 <Shadow of Vampire>입니다. 윌렘 데포가 뱀파이어로, 존 말코비치가 미친 영화감독으로 나오죠. 윌렘 데포는 이 영화로 아카데미 상에 노미네이트됩니다.


https://www.youtube.com/results?search_query=shadow+of+vampire&sp=mAEB

http://www.djuna.kr/movies/shadow_of_the_vampire.html


https://www.instagram.com/annericeauthor/


- 앤 라이스 인스타그램입니다. Hulu에서 뱀파이어 연대기를 제작하는데 아들인 크리스토퍼가 참여한다고 합니다. https://www.instagram.com/christopher.rice.writer/

9월에 부다페스트에서 촬영 시작한다고 아들이 알렸다네요.

https://comicbook.com/horror/2019/03/06/vampire-chronicles-tv-series-production-start-september-hulu/

<뱀파이어 레스타>부터 시작할 모양입니다.


레스타트가 현대의 록스타로 나온다는 속편이 크루즈 주연으로 제작된다는 말이 돌았는데 실현은 안 될 것 같고 톰이 <락 오브 에이지>에서 그나마 근접한 모습을 보여 준 듯


tom cruise rock of ages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tom cruise rock of ages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액슬 로즈에 기반한 듯. Paradise city도 부릅니다.



유투브 자동재생되는 데로 틀어 놓는 편인데 앤 라이스가 브래드 피트가 그 영화를 싫어해서 그게 루이의 우울함으로 연결되었다고 말했네요.

https://www.youtube.com/watch?v=dDgBmR7tQ3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974
112639 오늘의 명화 [1]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07 199
112638 철수형 한국 안온다는군요. [5] 가라 2019.10.07 1188
112637 이런저런 일기...(월요일, 실속, 허세) [1] 안유미 2019.10.07 288
112636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본 영화들. 부산 후기 [5] N.D. 2019.10.07 540
112635 추억의 522 대첩 [2] mindystclaire 2019.10.06 606
112634 로그원 : 스타워즈 스토리를 봤습니다. [2] 칼리토 2019.10.06 478
112633 서초동 한복판(트위터에서 퍼옴) 셜록K 2019.10.06 693
112632 전화번호부에서 차단되었던 사람들을 복구할 수 있을까요? [2] 산호초2010 2019.10.06 414
112631 이런저런 일기...(아이들, 전성기) [2] 안유미 2019.10.06 415
112630 누가 누구보고 일베라 하는건지 모를일이죠 [18] stardust 2019.10.06 1435
112629 분하지만(?) 혹은 부끄럽지만(?) 저는 조커 재밌게 봤습니다. [11] woxn3 2019.10.06 1200
112628 독일 바낭-으음.... [4] 그냥저냥 2019.10.06 523
112627 야구봐요 [28] mindystclaire 2019.10.06 420
112626 글과 사진 그리고 영상으로만 배운 어제 서초동 집회 풍경 2 [4] ssoboo 2019.10.06 773
112625 조커 별것 없네요 [4] KEiNER 2019.10.06 1100
112624 버즈 오브 프레이가 한창 홍보중이네요 [2] 부기우기 2019.10.06 315
112623 "에버우드"와 같은 소설이 있을까요?(지역 공동체를 다룬 소설) [2] 산호초2010 2019.10.05 312
112622 2019 세계불꽃축제 [7] underground 2019.10.05 969
112621 준플 전날인데 [9] mindystclaire 2019.10.05 532
112620 90년대 미드는 볼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요? [4] 산호초2010 2019.10.05 75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