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박상인 교수님은 여러 면에서 존경받는 분입니다.

그 분께서도 조국 씨 사퇴를 주장하셨다 합니다.

http://www.segye.com/newsView/20191002509263?OutUrl=daum


1) 윤석열 총장의 특수부 축소, 공개소환 중단 등 여러 가지 정책들이 나오고 있는데,

조국 씨가 들어앉아있다고 뭐가 달라질지 모르겠고 오히려 방해만 될 거라고 저도 생각합니다.

다만, 개인적으로는 앞으로 뚜렷한 위법행위가 밝혀질 때까지 조국 씨가 사퇴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합니다.


“입법사항이 아닌 검찰개혁 방안은 대통령과 조 장관이 이미 제시했고 검찰도 수용의지를 드러냈다”며 “이 방안 실행과 보다 중요한 검찰개혁 입법 과제의 국회 통과를 위해서라도 조 장관이 지금 사퇴하는 게 바람직하다. 이는 검찰개혁이 필생 소원이라던 조 장관의 진정성을 보여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


“지금 조 장관 부인의 소환조사가 임박한 상황에서 검찰과 대통령에게 부담을 주지 않고 모든 국민과 동일한 조건에서 조사와 재판에 임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주면서 떠밀려 사퇴하는 게 아니라 본인의 자발적인 선택으로 사퇴할 기회”


2) 문재인 대통령 및 여당에 대한 충고 역시 새겨들어야할 부분입니다만, 귀담아들으실 것 같지는 않아서 걱정입니다. 


"박 교수는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에 대해서도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깊은 상호불신에 뿌리내린 선동적, 비이성적 진영대결로 세월을 보낼 만큼 우리 경제와 국제정세가 한가롭지 않다”며 “결자해지의 심정으로 이른바 조국 사태를 풀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5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84
113132 아,,,진짜,,,,(오늘자 부끄러움을 모르는 기자) [6] 왜냐하면 2019.11.22 998
113131 오늘의 영화 전단지 (스압) [2] 스누피커피 2019.11.22 168
113130 이런저런 일기...(불면증, 양자) [2] 안유미 2019.11.22 344
113129 (바낭) 한-아세안 푸드 스트리트 간단 후기 [2] 보들이 2019.11.22 539
113128 닭과 달걀, 더 나은 미래, 멜랑콜리아 [8] 타락씨 2019.11.22 595
113127 지나 거손과 봉준호 [1] mindystclaire 2019.11.21 805
113126 청룡영화제 시작했네요. [11] 동글이배 2019.11.21 810
113125 <거인>의 제목과 포스터 [2] Sonny 2019.11.21 358
113124 그냥 혹시 알파치노와 로버트 드니로를 한 화면에 보고 싶으시면 [6] 수영 2019.11.21 631
113123 (스포주의?) 동백꽃 필무렵 어제편 장면과 비슷한 영화 [18] 쇠부엉이 2019.11.21 906
113122 오늘의 영화 전단지 <드라이빙 미스 데이지> [2] 스누피커피 2019.11.21 254
113121 좀 닮은 것 같아요. [4] 왜냐하면 2019.11.21 383
113120 다알리아 사진 모음 [6] 젤리야 2019.11.21 421
113119 오늘의 영화 자료 [1] 스누피커피 2019.11.21 145
113118 황교안씨는 핵심 측근에게 속고 있는 것 같아요. [21] 가라 2019.11.21 1531
113117 존버닥터, '내가 손주가 있을까요' [6] 겨자 2019.11.21 668
113116 뱃살둘레를 정기적으로 재어보시나요? [15] 산호초2010 2019.11.21 813
113115 아이리시맨 보고 [3] mindystclaire 2019.11.21 542
113114 더 크라운 3시즌을 보고 있어요 [5] 포도밭 2019.11.20 378
113113 상두야 학교가자 보고 있는데 [3] 가끔영화 2019.11.20 42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