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일러는 없습니다. 




 - 주인공 이름이 '보잭 홀스맨' 입니다. 그리고 이름대로 '말남자'이기도 하죠. 아무런 이유도 설명도 없이 그냥 동물 모양을 한 사람들과 보통 사람들이 뒤섞여 사는 미쿡 LA, 콕 찝어서 헐리웃 근방이 배경이구요. 우리의 주인공은 90년대 꽤 잘 나갔던 인기 시트콤 '말장난'의 주인공으로 떴으나... 이후로 20여년간 그걸로 번 돈 + 그걸로 우려먹으며 버는 돈으로 먹고 사는 퇴물 중장년 배우에요. 식탐 쩔고 무식하고 거칠고 무례하며 그 어떤 상황에서도 자기 생각 밖에 못 하는 이기주의자에다가 멍청합니다. 그리고 매사에 부정적이고 우울하죠. 하지만 늘 언제나 남들에게 인정받고 사랑받고 싶어해서 계속 이런저런 일들을 저지르고 다니는데 당연히 원래 의도대로 풀리는 일은 하나도 없구요.

 그래서 이 시리즈는 이 딱한 진상말과, 어쩌다 이 말과 얽힌 다양한 사람 or 동물들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 대략 20년쯤 전. 디즈니가 아닌 미쿡 애니메이션들이 한국에 이것저것 알려지기 시작하던 시절 생각이 좀 났습니다. 일부러 안 예쁘게, 혹은 덜 예쁘게 그린 얼핏 보면 무성의해 보이는 그림체에 주인공은 결함 투성이 모질이이고 개그는 아주 독하기 그지 없던... 그런 애니메이션들이 막 들어와서 화제가 되고 그러던 시기죠. 비비스와 벗헤드라든가 사우스파크라든가... 등등. 당시 한국의 문화 개방, 검열 완화 분위기와 맞아떨어지면서 이런 작품들이 꽤 인기를 끌었었죠. 덕택에 '아치와 씨팍' 같은 국산 애니메이션이 나오기도 했고.


 '보잭 홀스맨'도 그와 좀 비슷합니다. 독하고 더러운(...) 드립들이 난무하고 종종 일부러 pc함을 건드리는 위험한 개그를 치기도 하구요. 배경이 헐리웃이니만큼 실제 배우들 캐릭터가 자주 나오는데 혹시나 싶어 확인해보면 그 중 상당수가 실제 그 배우의 목소리인 것도 옛날 '사우스파크' 극장판 같은 것들 생각나고 그렇더군요.



 - 음... 근데 전 사실 그런 애니메이션들 그렇게 좋아하지 않았거든요. ㅋㅋ 비비스와 벗헤드는 걍 별로였고 사우스파크는 재밌었지만 그 시절 인기만큼 좋아하진 않았어요. 그런데 '보잭 홀스맨'은 재밌습니다. 아주 재밌어요. 솔직히 말해서 왜 이게 더 재밌는지는 저도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그냥 재밌어요(...)


 굳이 이유를 찾아보자면 뭐, 이야기가 팔랑팔랑 가벼운 막장 찌질 개그 일변도로 흘러가는 가운데에서도 우리의 주인공 우주 진상킹 '보잭 홀스맨'이 저의 연민을 (아주 가끔씩) 자아내고 심지어 (정말정말 가끔은) 공감까지 하게 만드는 데에 성공한다는 거겠죠. 몰아치는 드립들 속에서 문득문득 진지하고 공감 가능한 상황들이 튀어나오는데 그런 부분들이 아주 그럴싸해요. 이제 막 시즌 2를 마친 정도로 밖에 못 봐서 (현재 시즌6까지 나와 있습니다) 뭐라 평하는 게 좀 그렇습니다만, 적어도 지금 시점에선 그렇습니다.


 솔직히 시즌 1 초반에 한 번 그만 둬버릴까 했었어요. 게임이랑 함께 진행하기도 했고 직장 일들이 바빴던 기간이랑 겹쳐서 몰아서 보기도 힘들었고, 또 초반에는 아무래도 캐릭터들에 정이 안 붙어서 '볼만은 하지만 그냥 그렇네' 라는 느낌이었거든요. 근데 시즌 후반이 되니 꽤 재미가 붙기 시작했고 시즌 2는 그냥 아주 재밌게 봤습니다. 그래서 즐거운 마음으로 시즌 3을 볼 예정이구요. 



 - 현재까지 나온 분량의 1/3 밖에 못 본 시점이니 그냥 최대한 간단하게 중간 소감을 말하자면 '왠만하면 한 번 시도해 보세요' 입니다.

 보다보면 첫인상과 다르게 그림이나 연출의 퀄리티가 상당히 높다는 느낌도 들고. 음악도 좋고 성우들 연기도 좋고 이야기도 좋고 결정적으로 캐릭터들이 꽤 정이 들어요.

 평소 제 스타일과 다르게 아껴가며 보고 싶다는 생각까지 조금 들고 그럽니다. ㅋㅋ




 - 사실 동물이랑 인간이랑 마구 섞여 있는 건 그냥 드립을 위한 건지 뭔 의미가 있는 건지 아직 별로 감이 안 오네요. 아무래도 동물이다 보니 그게 캐릭터 성격에 반영이 되곤 하는데, 그게 캐릭터 묘사를 위해 동물로 표현한 건지 동물로 표현한 김에 캐릭터 성격이 그렇게 되는 건지 잘 모르겠어요. 아마 둘 다이겠지만... 왜 어떤 놈은 동물이고 어떤 놈은 사람인지도 애매하구요. 하지만 어쨌거나 그 덕에 드립들이 많이 나오고 재밌으니 됐습니다. 


 ...사실은 또 왜 굳이 헐리웃 퇴물 배우가 주인공인지도 잘 모르겠지만 역시 덕택에 개그 소재가 끊이질 않고 재밌으니 됐습니다. 하하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89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605
113503 <살아있다> 보고 왔습니다 (스포) [2] Sonny 2020.07.14 468
113502 고소전에 젠더특보에게 보고를 받으셨군요. [26] Lunagazer 2020.07.14 1693
113501 팬텀싱어3, 콘서트 표 못구했어요..... 그리고 몇가지. S.S.S. 2020.07.14 196
113500 중립과 양립의 판타지 [7] Sonny 2020.07.14 463
113499 영화 세 편 [6] daviddain 2020.07.14 342
113498 박원순에 대한 믿음과 실망 사이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민주’ 에게 [7] ssoboo 2020.07.14 1187
113497 박원순의 죽음에서 한국 사회가 배울 것 [28] 겨자 2020.07.14 1535
113496 [정의연] 언론중재위원회 조정신청 중간 결과 ssoboo 2020.07.14 350
113495 [바낭] 당첨운 있으신가요. [12] 가라 2020.07.14 490
113494 심상정 "류호정·장혜영 메시지, 진심으로 사과" [12] 모스리 2020.07.14 1323
113493 김재련 변호사의 과거 [19] 사팍 2020.07.14 1372
113492 오랫만에 안철수 바낭 [8] 가라 2020.07.14 686
113491 오늘의 잡담...(대여된 권력, 세금, 박원순, 강용석, 시장선거) [7] 안유미 2020.07.14 550
113490 범죄자의 자살은 2차 가해다 [20] Sonny 2020.07.14 1135
113489 [바낭] 토이 6집으로 시작해서 의식의 흐름대로 흘러가는 탑골 뮤직 잡담 [5] 로이배티 2020.07.13 400
113488 비오는 저녁 [3] daviddain 2020.07.13 304
113487 강남순 교수의 글... [16] SykesWylde 2020.07.13 1022
113486 공지영, 전우용, 진중권 [21] 메피스토 2020.07.13 1456
113485 다이어트 과자 추천 [12] 노리 2020.07.13 597
113484 [게임바낭] 흔히 보기 힘든 망작 게임, '데드라이징4'의 엔딩을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20.07.13 2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