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일러는 없습니다. 




 - 주인공 이름이 '보잭 홀스맨' 입니다. 그리고 이름대로 '말남자'이기도 하죠. 아무런 이유도 설명도 없이 그냥 동물 모양을 한 사람들과 보통 사람들이 뒤섞여 사는 미쿡 LA, 콕 찝어서 헐리웃 근방이 배경이구요. 우리의 주인공은 90년대 꽤 잘 나갔던 인기 시트콤 '말장난'의 주인공으로 떴으나... 이후로 20여년간 그걸로 번 돈 + 그걸로 우려먹으며 버는 돈으로 먹고 사는 퇴물 중장년 배우에요. 식탐 쩔고 무식하고 거칠고 무례하며 그 어떤 상황에서도 자기 생각 밖에 못 하는 이기주의자에다가 멍청합니다. 그리고 매사에 부정적이고 우울하죠. 하지만 늘 언제나 남들에게 인정받고 사랑받고 싶어해서 계속 이런저런 일들을 저지르고 다니는데 당연히 원래 의도대로 풀리는 일은 하나도 없구요.

 그래서 이 시리즈는 이 딱한 진상말과, 어쩌다 이 말과 얽힌 다양한 사람 or 동물들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 대략 20년쯤 전. 디즈니가 아닌 미쿡 애니메이션들이 한국에 이것저것 알려지기 시작하던 시절 생각이 좀 났습니다. 일부러 안 예쁘게, 혹은 덜 예쁘게 그린 얼핏 보면 무성의해 보이는 그림체에 주인공은 결함 투성이 모질이이고 개그는 아주 독하기 그지 없던... 그런 애니메이션들이 막 들어와서 화제가 되고 그러던 시기죠. 비비스와 벗헤드라든가 사우스파크라든가... 등등. 당시 한국의 문화 개방, 검열 완화 분위기와 맞아떨어지면서 이런 작품들이 꽤 인기를 끌었었죠. 덕택에 '아치와 씨팍' 같은 국산 애니메이션이 나오기도 했고.


 '보잭 홀스맨'도 그와 좀 비슷합니다. 독하고 더러운(...) 드립들이 난무하고 종종 일부러 pc함을 건드리는 위험한 개그를 치기도 하구요. 배경이 헐리웃이니만큼 실제 배우들 캐릭터가 자주 나오는데 혹시나 싶어 확인해보면 그 중 상당수가 실제 그 배우의 목소리인 것도 옛날 '사우스파크' 극장판 같은 것들 생각나고 그렇더군요.



 - 음... 근데 전 사실 그런 애니메이션들 그렇게 좋아하지 않았거든요. ㅋㅋ 비비스와 벗헤드는 걍 별로였고 사우스파크는 재밌었지만 그 시절 인기만큼 좋아하진 않았어요. 그런데 '보잭 홀스맨'은 재밌습니다. 아주 재밌어요. 솔직히 말해서 왜 이게 더 재밌는지는 저도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그냥 재밌어요(...)


 굳이 이유를 찾아보자면 뭐, 이야기가 팔랑팔랑 가벼운 막장 찌질 개그 일변도로 흘러가는 가운데에서도 우리의 주인공 우주 진상킹 '보잭 홀스맨'이 저의 연민을 (아주 가끔씩) 자아내고 심지어 (정말정말 가끔은) 공감까지 하게 만드는 데에 성공한다는 거겠죠. 몰아치는 드립들 속에서 문득문득 진지하고 공감 가능한 상황들이 튀어나오는데 그런 부분들이 아주 그럴싸해요. 이제 막 시즌 2를 마친 정도로 밖에 못 봐서 (현재 시즌6까지 나와 있습니다) 뭐라 평하는 게 좀 그렇습니다만, 적어도 지금 시점에선 그렇습니다.


 솔직히 시즌 1 초반에 한 번 그만 둬버릴까 했었어요. 게임이랑 함께 진행하기도 했고 직장 일들이 바빴던 기간이랑 겹쳐서 몰아서 보기도 힘들었고, 또 초반에는 아무래도 캐릭터들에 정이 안 붙어서 '볼만은 하지만 그냥 그렇네' 라는 느낌이었거든요. 근데 시즌 후반이 되니 꽤 재미가 붙기 시작했고 시즌 2는 그냥 아주 재밌게 봤습니다. 그래서 즐거운 마음으로 시즌 3을 볼 예정이구요. 



 - 현재까지 나온 분량의 1/3 밖에 못 본 시점이니 그냥 최대한 간단하게 중간 소감을 말하자면 '왠만하면 한 번 시도해 보세요' 입니다.

 보다보면 첫인상과 다르게 그림이나 연출의 퀄리티가 상당히 높다는 느낌도 들고. 음악도 좋고 성우들 연기도 좋고 이야기도 좋고 결정적으로 캐릭터들이 꽤 정이 들어요.

 평소 제 스타일과 다르게 아껴가며 보고 싶다는 생각까지 조금 들고 그럽니다. ㅋㅋ




 - 사실 동물이랑 인간이랑 마구 섞여 있는 건 그냥 드립을 위한 건지 뭔 의미가 있는 건지 아직 별로 감이 안 오네요. 아무래도 동물이다 보니 그게 캐릭터 성격에 반영이 되곤 하는데, 그게 캐릭터 묘사를 위해 동물로 표현한 건지 동물로 표현한 김에 캐릭터 성격이 그렇게 되는 건지 잘 모르겠어요. 아마 둘 다이겠지만... 왜 어떤 놈은 동물이고 어떤 놈은 사람인지도 애매하구요. 하지만 어쨌거나 그 덕에 드립들이 많이 나오고 재밌으니 됐습니다. 


 ...사실은 또 왜 굳이 헐리웃 퇴물 배우가 주인공인지도 잘 모르겠지만 역시 덕택에 개그 소재가 끊이질 않고 재밌으니 됐습니다. 하하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2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30
113471 많이 변했어요 듀게에 반정부 성향의 유저가 반은 되는 듯 [5] 가끔영화 2019.12.20 863
113470 패턴화된 게시판 [18] cksnews 2019.12.20 1013
113469 노노2주택에 NO를 외치는 청와대 다주택자들 [3] stardust 2019.12.20 522
113468 15억 넘는 아파트 대출금지에 ㅂㄷ거리는 이유가 궁금해요 [5] ssoboo 2019.12.20 915
113467 도편추방제가 유일한 해결책은 아닙니다. [16] 귀장 2019.12.20 714
113466 이런저런 일기...(불금과 요구사항) [2] 안유미 2019.12.20 417
113465 Claudine Auger 1941-2019 R.I.P. [1] 조성용 2019.12.20 126
113464 [바낭동참] 연말맞이 밀주제조기 [5] skelington 2019.12.20 262
113463 오늘의 둘리 카드(2) [3] 스누피커피 2019.12.20 143
113462 어린이 시력 관리 [6] 키드 2019.12.20 420
113461 노노재팬에 이은 노노2주택 운동 [37] stardust 2019.12.20 1053
113460 백두산과 에피소드9도 마다할 캣츠 후기 번역 [6] 예정수 2019.12.20 763
113459 크리스토퍼 놀란 신작 테넷(TENET) 예고편(비공식 자막 추가) [7] 예정수 2019.12.20 616
113458 스타워즈 로그원을 다시 봤어요 + 시퀄 이야기 [24] 노리 2019.12.20 441
113457 동네 고양이 생태보고서 4 [4] ssoboo 2019.12.20 383
113456 '상호차단'이라는 기능에 대한 소개입니다. [11] 귀장 2019.12.20 579
113455 [바낭] 바낭으로 충만한 듀게 [33] 로이배티 2019.12.20 979
113454 제가 신고 쪽지 수집과 결과 대리집행 권한을 얻는 것에 대하여. [47] 잔인한오후 2019.12.20 1206
113453 이 게시판에는 관리자가 없습니다. 하지만 당신이 관리자가 될 수는 있습니다. [7] 룽게 2019.12.19 734
113452 이제 톰 크루즈의 영화 홍보와 리얼리티 강조는 뗄레야 뗄 수 없군요 [16] 부기우기 2019.12.19 49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