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긴 어디고, 나는 뭘보고 있나?


원작은 소설, 게임 시리즈가 무척 유명하다는 정도의 기본 정보만 있습니다. 원작의 세계관도 꽤 촘촘한 것 같던데 원작 내용을 1도 모르는 사람이 보기에 배경 설명이나 극 전개가 너무 불친절하네요. 왕겜의 경우 마찬가지로 원작 소설에 대해서 전혀 모르는 상황이었지만 이 정도는 아니었거든요. 주요 세 명 인물의 시점에서 이야기가 전개됩니다. 비슷한 연출로 HBO의 웨스트 월드가 있죠. 전개가 느린 점도 비슷합니다. 이쪽은 따로따로 전개되는 얘기가 서로 맞닿으면서 엄청난 클라이막스를 선사합니다. 위쳐 세 인물의 만남이 그 정도의 임팩트를 줄지는 모르겠네요. 전개가 느리더라도 끈적끈적한 긴장감이라는 게 충분히 있을 수 있는데 위쳐는 그것도 아닙니다. 사건이 벌어질 때마다 쟤는 또 뭐고, 어떤 시츄에이션인가 헤아리느라 이야기속에 빠져들기보다는 어리둥절해지니 말입니다. 


망작까지는 아니고, 명작도 아니고, 범작 수준으로 뽑힌 것 같습니다. 좀더 보고 평가를 내려야 하겠지만요. 

무엇이 됐건 훅 달리게 되는 시리즈는 아니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58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688
112927 일본의 크루즈선 한국인들을.. [4] 고인돌 2020.02.09 928
112926 아카데미 시상식 방송 내일 아침 10시네요 [10] 산호초2010 2020.02.09 780
112925 오늘은 마음이 다 닳고 [8] 어디로갈까 2020.02.09 688
112924 숙대에서 뭔일이 있었군요 [1] 메피스토 2020.02.09 727
112923 일상. [5] 잔인한오후 2020.02.09 381
112922 2020 Film Independent Spirit Award Winners [1] 조성용 2020.02.09 170
112921 이규형 감독님이 별세하셨군요. [5] 동글이배 2020.02.09 658
112920 중동의 풍경들에 대한 매혹 [3] 산호초2010 2020.02.09 477
112919 교회가 아닌 동호회 모임같은건 어떻게 찾아야 할지 [7] 산호초2010 2020.02.09 517
112918 봉준호의 시대에서 봉준호의 시대로... [3] 사팍 2020.02.09 838
112917 이 게시판에 적어도 한개의 아이디는 팔렸다는 심증이 가네요 [17] 도야지 2020.02.08 1530
112916 역시 결국은 애초에 다 그놈이 그놈이었어요. [4] 귀장 2020.02.08 861
112915 마스크 대란, 네이버와 다음 [1] hotdog 2020.02.08 470
112914 치과, 소비자로서 기능하는 자아 [4] 예정수 2020.02.08 306
112913 그동안 그린 그림들 [12] 딸기케익 2020.02.08 377
112912 한국 사회가 젊은이들을 민주 시민으로 길러내는데 실패한 것은 아닐까요 [48] 해삼너구리 2020.02.08 1548
112911 소피아 로렌의 맨 오브 라만차(1972)를 봤습니다. (스포) [4] 얃옹이 2020.02.08 261
112910 숙명적 연대 [44] Sonny 2020.02.07 2209
112909 회사바낭일까.... [3] 가라 2020.02.07 485
112908 [바낭] 아다치 미츠루 & 다카하시 루미코, 좋아하던 예술인이 늙는다는 것. [10] 로이배티 2020.02.07 93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