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주변의 친문

2019.09.10 00:57

Joseph 조회 수:1101

제 주변엔 좋은 사람들이 많습니다. 나쁜 사람이라고 할 만한 이들을 찾기 어려울 정도로 좋은 사람들이 많죠.

저 자신이 친문은 아니지만 제 주변엔 이른바 "친문"들이 많습니다. 친구들 중에서 좀 더 가깝다 싶은 사람들, 일가 친척들 중 더 가깝다 싶은 사람들을 떠올리면 친문들이 많습니다.


언젠가부터 이들을 아래 두 카테고리로 구분하고 있습니다.


1) 순수한? 또는 순진한 사람들

제 친구들 중에 특히 많은데, 서울 또는 강남에 굳이 살려고 하지 않고, 투기 목적으로 집을 살 생각 안 하고, 애들에게 중요한 건 학원 보내고 선행교육 하는 게 아니라 많이, 잘 놀게 하는 거라는 신념을 가진 사람들이죠. 

꼼수 쓰는 거 싫어하고, 다들 살짝 아웃사이더이면서 (굳이 구분하자면 사회 기득권층에 가까움에도) 다소간의 피해 의식과 주변부의 정서를 가진 이들.


2) 강남 좌파

제 일가 친척들 중 많은데, 특목고/자사고가 없어져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대치동 학원 보내며 어마어마한 선행 교육을 시키고 (역시나 조국 씨처럼 남자들은 입 바른 소리하고 여자분들이 주로 교육을 챙기는데, 남자분들은 입 바른 소리하면서도 따라가죠..) 부모님 도움을 상당히 얻어서 강남에 집 한채를 어떻게든 구해서 살고, 저에게도 강남에 집 사라고 진심으로 권해주는 이들 (물론 정말 생각해서 그러는 줄 아니까 고맙긴 한데, 불편함이 마음 한 구석에서 밀려옵니다). 둥글 둥글 사회생활도 참 잘 하시고, 적응력이 뛰어나지만 왠지 정치적으로는 유연하지 않은 분들.



1번 카테고리의 이들이 친문인 것은 이해할만 합니다.

그런데, 2번 카테고리의 이들의 심리는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요? 제게는 잘 이해되지 않는 신념과 삶의 discrepancy를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요? 좀 더 일반화하자면 강남좌파를 어떻게 이해해야 하는가 하는 물음이라고도 할 수 있는데, 특히 요새 조국 씨 사태를 보면서 궁금증이 더해가네요..

물론, 그냥 겉과 속이 다른 사람이다.. 위선자다..라고 이해하는 것도 하나의 해석이겠으나, 가까운 사람들이어서 이들을 잘 알기에 저는 이들이 실제 그런 말이 어울리지 않는 좋은 사람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어서 이런 해석이 크게 맞지는 않는다고 여기거든요 (물론 반대로 이게 제가 조국 씨를 긍정한다는 얘기 역시 되는 것은 아닙니다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816
112824 키움이 잠실로 가겠죠? [13] mindystclaire 2019.10.17 354
112823 [친절한판례氏] 의사가 써 준 '입퇴원 확인서'도 진단서일까? [1] Joseph 2019.10.17 323
112822 정경심측 "종합병원서 뇌종양 진단···검찰, 맥락 잘라 브리핑" [11] Joseph 2019.10.17 723
112821 [책소개] 휴식의 철학 [3] 존재론 2019.10.17 195
112820 레트로 게임에 입문하려는데 만만찮네요. [7] 얃옹이 2019.10.17 343
112819 윤석려리 저거 저거... [11] ssoboo 2019.10.17 1127
112818 [바낭] (영국식)수제 소시지 여러가지 후기(사진 없어용) [22] 쏘맥 2019.10.17 528
112817 [바낭2] 결국 각자의 행복과 건강이 중요 [4] 존재론 2019.10.17 300
112816 [바낭 시작] 오늘 저녁은 뭘로 할까요 [7] 존재론 2019.10.17 285
112815 오늘의 조국發 조크 [9] 휴먼명조 2019.10.17 740
112814 정경심 입원증명서에 병원 의사명이 안 적혀있다고 [23] 가을+방학 2019.10.17 928
112813 시네이드 오코너 [4] mindystclaire 2019.10.17 310
112812 이런저런 일기...(자본의 성질) [2] 안유미 2019.10.17 209
112811 최고 풍경 영화를 본거 같은 [1] 가끔영화 2019.10.17 191
112810 [연타!!] 오늘은 (대)기업인의 날~ [4] 로이배티 2019.10.17 268
112809 [넷플릭스바낭] 액션 스타 리암 니슨의 역작 '런 올 나이트'를 봤어요 [5] 로이배티 2019.10.17 298
112808 우린 장필우의 생존이 아니라 미래차의 생존을 지키는 거야, 우리의 생존을 위해 타락씨 2019.10.17 204
112807 오늘의 마돈나 (스압) [1]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17 158
112806 [바낭] 생강청과 사우어크라우트_요리 뻘글 [10] update 칼리토 2019.10.17 273
112805 [바낭] 좀 더 보람찬 잉여 생활을 위해 리어 스피커를 구입했어요 [12] 로이배티 2019.10.16 54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