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주변의 친문

2019.09.10 00:57

Joseph 조회 수:1142

제 주변엔 좋은 사람들이 많습니다. 나쁜 사람이라고 할 만한 이들을 찾기 어려울 정도로 좋은 사람들이 많죠.

저 자신이 친문은 아니지만 제 주변엔 이른바 "친문"들이 많습니다. 친구들 중에서 좀 더 가깝다 싶은 사람들, 일가 친척들 중 더 가깝다 싶은 사람들을 떠올리면 친문들이 많습니다.


언젠가부터 이들을 아래 두 카테고리로 구분하고 있습니다.


1) 순수한? 또는 순진한 사람들

제 친구들 중에 특히 많은데, 서울 또는 강남에 굳이 살려고 하지 않고, 투기 목적으로 집을 살 생각 안 하고, 애들에게 중요한 건 학원 보내고 선행교육 하는 게 아니라 많이, 잘 놀게 하는 거라는 신념을 가진 사람들이죠. 

꼼수 쓰는 거 싫어하고, 다들 살짝 아웃사이더이면서 (굳이 구분하자면 사회 기득권층에 가까움에도) 다소간의 피해 의식과 주변부의 정서를 가진 이들.


2) 강남 좌파

제 일가 친척들 중 많은데, 특목고/자사고가 없어져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대치동 학원 보내며 어마어마한 선행 교육을 시키고 (역시나 조국 씨처럼 남자들은 입 바른 소리하고 여자분들이 주로 교육을 챙기는데, 남자분들은 입 바른 소리하면서도 따라가죠..) 부모님 도움을 상당히 얻어서 강남에 집 한채를 어떻게든 구해서 살고, 저에게도 강남에 집 사라고 진심으로 권해주는 이들 (물론 정말 생각해서 그러는 줄 아니까 고맙긴 한데, 불편함이 마음 한 구석에서 밀려옵니다). 둥글 둥글 사회생활도 참 잘 하시고, 적응력이 뛰어나지만 왠지 정치적으로는 유연하지 않은 분들.



1번 카테고리의 이들이 친문인 것은 이해할만 합니다.

그런데, 2번 카테고리의 이들의 심리는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요? 제게는 잘 이해되지 않는 신념과 삶의 discrepancy를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요? 좀 더 일반화하자면 강남좌파를 어떻게 이해해야 하는가 하는 물음이라고도 할 수 있는데, 특히 요새 조국 씨 사태를 보면서 궁금증이 더해가네요..

물론, 그냥 겉과 속이 다른 사람이다.. 위선자다..라고 이해하는 것도 하나의 해석이겠으나, 가까운 사람들이어서 이들을 잘 알기에 저는 이들이 실제 그런 말이 어울리지 않는 좋은 사람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어서 이런 해석이 크게 맞지는 않는다고 여기거든요 (물론 반대로 이게 제가 조국 씨를 긍정한다는 얘기 역시 되는 것은 아닙니다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38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729
113356 9살·10살 아이 협박해 음란 영상 찍게 한 20대 징역 5년 [4] 모스리 2020.05.27 787
113355 이용수 할머니의 주장 [16] 사팍 2020.05.27 1522
113354 층간진동음에 시달리고 있어요 [2] 사람살려 2020.05.26 622
113353 책홍보 [1] mike 2020.05.26 346
113352 High Spirits [6] mindystclaire 2020.05.26 346
113351 익숙한 얼굴이고 거의 팬이었는데 모르는 이름 [2] 가끔영화 2020.05.26 359
113350 안소니 홉킨스의 magic [10] mindystclaire 2020.05.26 442
113349 격세지감- 윈도우 소프트웨어 설치하기 [1] 가끔영화 2020.05.26 432
113348 우체국 보이스피싱에 걸려들뻔 -_- [6] 수영 2020.05.26 666
113347 육아 + GTA 5 바낭 [13] 가라 2020.05.26 636
113346 한동안 모습을 보이지 않는 감독이나 배우 중 차기작을 바라는 사람 있으세요? [20] tomof 2020.05.26 1068
113345 이런저런 일기...(정의연, 갈등, 눈치) [5] 안유미 2020.05.25 966
113344 제일 믿을 수 없는게 사람인가 봅니다. [2] 파도 2020.05.25 961
113343 [팬텀싱어3] 제가 젤 즐겨 듣는 노래는...그리고 3명 조합은.... [4] S.S.S. 2020.05.25 334
113342 팬텀싱어 잡담 [8] 칼리토 2020.05.25 517
113341 [EBS2] 김용택의 시를 쓰고 싶은 너에게 [6] underground 2020.05.25 338
113340 (스포 있음)기묘한 가족에 대한 바낭 [1] 왜냐하면 2020.05.25 330
113339 [게임바낭] 나름 애쓴 SF풍 게임 '딜리버 어스 더 문', 추억의 게임 신작 '베어너클4'를 해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20.05.25 299
113338 베를린 천사의 시 속편 '멀고도 가까운(Faraway, So Close!)' [1] ally 2020.05.25 315
113337 [바낭] '넷플릭스법'에 대해 이해를 한건지.. [3] 가라 2020.05.25 61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