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그녀의 어린 날의 고통스러운 기록들을 너무 세세할 정도로 책으로 읽었어도


영화관에서 마지막 런던 공연 시점 무렵의 늪에 빠져 갇힌 것같은 상태로

있는 모습에 카메라를 들이댄 것은 이 기분을 어떻게 씻어낼 수 없을까 싶을 정도로

우울해지네요.



르네 젤뤼거는 눈을 뗄 수 없을만큼 이 쇠락한 여배우의 모습으로 완전하게 쥬디 갈란드

그 사람이 되어서 묘하게 사람을 저항할 수 없이 잡아끌더군요.


영화 전체는 보지 않더라도

영화 속에서 마지막 무대 "come rain or come shine" clip이 유투브에

나올 때는 한번 보세요. 아무리 마약에 취하고 사생활이 엉망인 상황에서도

무대에서만큼은 생생하게 "살아있는" 사람이고 열정으로 빛나는 예술가였으니까요.


그녀의 인생은 무대에서 시작되었고 결국 그 공연을 위해서 혹사당하고

모든 불행과 고통의 원천이지만

오직 무대에서만이 살아있는 사람, 존재감을 느낄 수 있는 사람이었구나 싶어요.


잔인하지만 어쩌면 나도 그녀에게 바란 것은 무대 위에서의 화려한 모습이었을거에요.

그녀의 지리멸렬하고 어두운 사생활이 아니라

열정이 넘치는 화려한 무대 위의 모습.


주디 갈란드 전기인 "Get happy"에서 읽은 겉보기에는 평화롭고 모든게 아름답게

보이지만 루이.B.메이어에 의해서 철저하게 통제되고 있는 MGM 시스템의 기이한 광기와

폭력을 잊을 수가 없어요.


영화에서도 플래쉬백으로 묘사되고 있지만 책에서 읽었던 상황은 훨씬 더 심각했었거든요.


헐리우드 30~50년대 스튜디오 시스템에 대해서는 그 당시 영화와 영화배우들에 대한 애정과 동경,

그리고 그 화려한 이면의 폭력을 이제는 기억하지 않을 수가 없네요.


- "Hollywood Dynasties"라는 책은 MGM 파라마운트 20세기 폭스를 비롯한 초창기 헐리우드 거대 회사들의

  흥망성쇠, 그들의 명과 암을 다루고 있습니다. 거대 스튜디오 시스템에서 "이지라이더"가 나오고

뉴 할리우드 시대가 오기까지의 긴 세월의 변화를 밀도있게 인물 중심으로 묘사하고 있는데 다시 읽고 싶네요.


저처럼 쥬디 갈란드의 전기물까지 찾아볼 분은 별로 없으시겠지만 Gerald Clarke이 쓴 "Get Happy"가 비교적

공정한 시점에서 서술한 책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자기 전에 그녀의 공연과 이 책을 좀 읽어봐야겠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56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669
113612 도비는 자유에요 [6] 메피스토 2020.03.30 709
113611 오덕식 판사 교체되었군요. [11] 가을+방학 2020.03.30 965
113610 시무라 켄 사망 [1] 칼리토 2020.03.30 674
113609 리버 레인 [2] 은밀한 생 2020.03.30 246
113608 한국의 한 가지 특이한 점 [11] 양자고양이 2020.03.30 1246
113607 [코로나19] 세계는 왜 한국을 칭찬할까? [11] 가라 2020.03.30 1173
113606 스페인방송을 통해 배우는 한국의 방역 [5] 사막여우 2020.03.30 860
113605 인썸니아는 [2] mindystclaire 2020.03.30 200
113604 [총선 D-15] 정의당 비례 1번 류호정 [14] ssoboo 2020.03.30 684
113603 [바낭] 넷플릭스 추가 예정 컨텐츠 잡담 [15] 로이배티 2020.03.30 640
113602 전소미, 람보르기니 사태 [7] 왜냐하면 2020.03.30 1283
113601 솔직히 말해봐요... 부럽쥬 ㅋㅋㅋㅋ [4] 도야지 2020.03.30 936
113600 (총선바낭) 듣보잡 민생당 소식 [8] 가라 2020.03.30 503
113599 제주도에 뚜벅이 여행 이틀째입니다. [13] 하워드휴즈 2020.03.30 751
113598 베를린필 디지털 콘서트홀 30일 무료 서비스 (가입 3/31까지) [3] 보들이 2020.03.30 344
113597 악당 연기와 코미디가 되는 배우 [8] mindystclaire 2020.03.29 564
113596 3/30, BR-CLASSIC FESTIVAL 비디오 스트림: 00:30부터~ [3] 보들이 2020.03.29 143
113595 개 벅과 해리슨포드 나오는 영화 개봉 안하려나 보네요 [4] 가끔영화 2020.03.29 311
113594 이런저런 잡담...(지붕과 임대업) [2] 안유미 2020.03.29 380
113593 [코로나19] 결국 이 전쟁을 끝낼수 있는 것은? -부제: 언제까지 이 꼴을 봐야 하는가? [4] ssoboo 2020.03.29 100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