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 휴가기분 내서 하룻동안 달려보았습니다. 


결론적으로 시즌1보다 낫고 재밌습니다. 

뻔히 예측가능하지만 그걸 뻔하지 않게 풀어내는 전개가 괜찮습니다.


시즌1에서 몇몇 짜증나는 주요인물들이 있었는데 그 부분도 좋아졌고요. 

대신 에이단 갤러가가 연기한 파이브의 애늙은이 싸가지 매력이 감소하여서 조금 아쉽네요. 연기는 여전히 좋고요. 


*


이 드라마 보면서 다른 히어로(초능력자)물 생각이 잠깐. 

그간 봤던 히어로 다룬 드라마로는 (마블 시리즈 쪽은 좀 지겨운 느낌에 안봤고요) HBO 왓치맨이 최고였습니다. 

기사 찾아보니 에미상 최다 후보에 올랐네요. 그럴만합니다. 

히어로물에 인종 문제를 너무 잘 녹여냈고, 전개며 연출, 연기 정말 모두 다 좋아요. 저는 이거 보면서 털사 폭동에 대해선 첨 알게 되었어요. 이 좋은 드라마를 볼 한국 플랫폼이 왜 없는지. ㅠ 


엄브렐라 아카데미는 적당한 재미를 보장하는 양산형 히어로-초능력자물입니다. 엄브렐라뿐 아니라 이런 종류의 드라마가 많아지기도 했고, 그때문인지 히어로물들이 이 세계관이나 저 세계관이나 그게 그거, 한껏 개성을 강조한다는 캐릭터도 그게 그거. 고뇌나 철학도 고만고만인 느낌들이어서 왓치맨이 떠올랐나 봅니다. 


암튼, 엄브렐라.. 는 여운같은 건 없고 킬링타임용으로 가볍게 보기 좋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88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597
114191 더럽고 치사하면 정치인 안하면됩니다 [14] 메피스토 2020.09.18 907
114190 윤주, 뒤늦게 써보는 전공의 파업 비판 성명에 대한 잡담 [5] 타락씨 2020.09.18 485
114189 생사람 잡는다 [14] 사팍 2020.09.18 578
114188 이번 주말 obs [2] daviddain 2020.09.18 260
114187 고백하기 좋은 날 [3] 예상수 2020.09.17 386
114186 리버풀 티아고 영입 [11] daviddain 2020.09.17 249
114185 원래 웹소설 별로 좋아하지 않았는데... [4] 스위트블랙 2020.09.17 558
114184 그런데 도대체 공공도서관의 열람실은 코로나 핑계로 왜 자꾸 닫는걸까요? [10] ssoboo 2020.09.17 1115
114183 [영화바낭] 간만의 망작 산책, '고사 두 번째 이야기: 교생실습'을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20.09.17 355
114182 배두나 배우 잡지 화보(스압)(2) [1] 스누피커피 2020.09.17 421
114181 미아 와시코브스카 in treatment 3 [5] 크림롤 2020.09.17 326
114180 [게임바낭] 이제 플레이스테이션 쪽도 카드를 완전히 깠습니다 [20] 로이배티 2020.09.17 622
114179 잡담...(졸부와 자유) [1] 안유미 2020.09.17 323
114178 싫어하는 김기덕 영화를 보다 [4] 가끔영화 2020.09.17 531
114177 언론이 만드는 "지록위마" [23] 분홍돼지 2020.09.16 774
114176 민주당이 추 장관 아들 건으로 사과했군요 [9] 가을+방학 2020.09.16 788
114175 10월 3일 보수단체 집회 강행 예고 [4] 발목에인어 2020.09.16 358
114174 조선시대를 다룬 책 중에 추천작 있으세요? [9] 산호초2010 2020.09.16 318
114173 [넷플릭스] '살아있다' 보았어요 [8] 노리 2020.09.16 547
114172 추미애 장관의 아들과 3137명이라는 숫자 [30] Sonny 2020.09.16 110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