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되면, 모두에게 공정한 경쟁이 되는 것이겠죠?
기사를 보면 이게 다 조국 때문인 것 같은데, 
바랬던 사람들에게는 순기능이겠네요.

조국이 법무장관이 무슨 면목으로 검찰개혁을 하겠냐?
면목이 없으니 실패해야겠죠? 검찰이 힘자랑을 해도 옳다해야 겠죠?
피의사실공표로 검찰과 언론이 대놓고 반격을 해도 조국이 잘못한 거겠죠?


김재원 예결위원장, 고등교육법 일부개정법률 안 대표 발의
특별전형과 수시 폐지,정시 및 추가모집만 가능 학생부위주전형 등 폐지

http://www.pressian.com/news/article/?no=257510&utm_source=daum&utm_medium=search#09T0

김재원 국회 예결위원장은 대입제도의 공정성 확보를 위해 정시 100%로 학생을 선발하는 방안을 담은 ‘고등교육법 일부개정법률 안’을 18일 대표 발의했다.
이번 개정안은 현행 법령의 특별한 경력이나 소질 등을 가진 자를 대상으로 학생을 선발하는 특별전형을 삭제하고, 학생 선발 일정에서 수시 모집을 제외했다.
또한 대학의 장은 교육부장관이 시행하는 시험(대입수학능력시험)의 성적만을 입학전형 자료로 활용하도록 강제했고, 학교생활기록부의 기록, 대학별 고사(논술 등 필답고사, 면접 및 구술고사, 인성검사 등)는 특정학부와 학과에서만 활용할 수 있도록 제한했다.

수능 성적만을 입시에 반영키 위해 학교생활기록, 인성·능력·소질·지도성 및 발전가능성과 역경극복 경험 등 학생의 다양한 특성과 경험을 입학전형자료로 생산·활용하여 학생을 선발하는 업무를 전담하는 입학사정관제 규정 역시 삭제했다. 
이번 개정안은 최근 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의혹이 제기된 스펙 품앗이, 허위경력 기재, 경력 위· 변조 등 특별전형이나 수시모집 과정에서 학생부종합전형을 악용하는 부정입학을 근절하는 목적을 가진다. 

김재원 위원장은 “교육의 다양성과 공교육 정상화를 위한다는 현행 입시제도는 이미 국민의 신뢰를 상실했으며 고등교육법 개정을 통해 외부 요인이 개입할 여지가 많은 복잡한 입시 제도를 단순화하고, 학생 개개인의 실력과 노력이 정정당당히 보상받을 수 있도록 공정성을 확보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개정안 발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번 개정안은 김재원 위원장이 대표발의하고 강석호, 강효상, 김도읍, 김상훈, 김성원, 박성중, 박인숙, 송언석, 심재철, 안상수, 이주영, 이채익, 이철규, 정점식, 정종섭, 주호영 총 16명의 의원이 공동 발의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980
112604 뉴스공장 조민 인터뷰 [13] 가라 2019.10.04 1777
112603 되는 데요? ssoboo 2019.10.04 530
112602 박상인 경실련 정책위원장 “조국 장관, 지금 자진사퇴해야” [9] Joseph 2019.10.04 931
112601 클락 켄트 [3] mindystclaire 2019.10.04 452
112600 때리고 어르고,,,알곡은 거둔다... 왜냐하면 2019.10.04 273
112599 오늘의 명화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04 288
112598 광화문 폭력집회에 관하여 [4] 존재론 2019.10.04 994
112597 [미드] 더 루키(The Rookie) 1시즌 다 봤습니다. 가라 2019.10.04 279
112596 문재인 대통령은 어떤 사람일까요? [23] Joseph 2019.10.04 1952
112595 생각은 당신의 머리로. [3] MELM 2019.10.04 718
112594 김규항, 진중권류에 대한 송대헌님의 일갈 도야지 2019.10.04 728
112593 샤도네이 와인을 마시면서 안주는 뭐가 좋을까요? [2] 산호초2010 2019.10.04 363
112592 정치의 에토스 [2] Joseph 2019.10.03 409
112591 조커 (스포일러?) [3] 타락씨 2019.10.03 795
112590 펭-하! [2] 포도밭 2019.10.03 407
112589 광화문 집회 [5] 칼리토 2019.10.03 922
112588 [스포일러] 조커에서 맘에 안 들었던 부분 [12] 로이배티 2019.10.03 1065
112587 JTBC “조국 사퇴 시위대, 본사 여성기자 성추행” [6] an_anonymous_user 2019.10.03 1026
112586 조커(스포일러) [1] 사팍 2019.10.03 522
112585 광화문 집회 참가자, 청와대 진입 시도...경찰과 격렬 대치 [2] 도야지 2019.10.03 36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