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되면, 모두에게 공정한 경쟁이 되는 것이겠죠?
기사를 보면 이게 다 조국 때문인 것 같은데, 
바랬던 사람들에게는 순기능이겠네요.

조국이 법무장관이 무슨 면목으로 검찰개혁을 하겠냐?
면목이 없으니 실패해야겠죠? 검찰이 힘자랑을 해도 옳다해야 겠죠?
피의사실공표로 검찰과 언론이 대놓고 반격을 해도 조국이 잘못한 거겠죠?


김재원 예결위원장, 고등교육법 일부개정법률 안 대표 발의
특별전형과 수시 폐지,정시 및 추가모집만 가능 학생부위주전형 등 폐지

http://www.pressian.com/news/article/?no=257510&utm_source=daum&utm_medium=search#09T0

김재원 국회 예결위원장은 대입제도의 공정성 확보를 위해 정시 100%로 학생을 선발하는 방안을 담은 ‘고등교육법 일부개정법률 안’을 18일 대표 발의했다.
이번 개정안은 현행 법령의 특별한 경력이나 소질 등을 가진 자를 대상으로 학생을 선발하는 특별전형을 삭제하고, 학생 선발 일정에서 수시 모집을 제외했다.
또한 대학의 장은 교육부장관이 시행하는 시험(대입수학능력시험)의 성적만을 입학전형 자료로 활용하도록 강제했고, 학교생활기록부의 기록, 대학별 고사(논술 등 필답고사, 면접 및 구술고사, 인성검사 등)는 특정학부와 학과에서만 활용할 수 있도록 제한했다.

수능 성적만을 입시에 반영키 위해 학교생활기록, 인성·능력·소질·지도성 및 발전가능성과 역경극복 경험 등 학생의 다양한 특성과 경험을 입학전형자료로 생산·활용하여 학생을 선발하는 업무를 전담하는 입학사정관제 규정 역시 삭제했다. 
이번 개정안은 최근 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의혹이 제기된 스펙 품앗이, 허위경력 기재, 경력 위· 변조 등 특별전형이나 수시모집 과정에서 학생부종합전형을 악용하는 부정입학을 근절하는 목적을 가진다. 

김재원 위원장은 “교육의 다양성과 공교육 정상화를 위한다는 현행 입시제도는 이미 국민의 신뢰를 상실했으며 고등교육법 개정을 통해 외부 요인이 개입할 여지가 많은 복잡한 입시 제도를 단순화하고, 학생 개개인의 실력과 노력이 정정당당히 보상받을 수 있도록 공정성을 확보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개정안 발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번 개정안은 김재원 위원장이 대표발의하고 강석호, 강효상, 김도읍, 김상훈, 김성원, 박성중, 박인숙, 송언석, 심재철, 안상수, 이주영, 이채익, 이철규, 정점식, 정종섭, 주호영 총 16명의 의원이 공동 발의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8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74
112684 이런저런 일기...(시간의 축적) [2] 안유미 2020.04.06 402
112683 사랑하는 대상이 어떤게 있으신가요? [6] 호지차 2020.04.06 799
112682 [코로나19] 미국놈들 양아치 짓 하다 딱 걸림 [6] ssoboo 2020.04.06 1566
112681 권태기와 탈정치, 동기부여 외 [3] 예정수 2020.04.06 336
112680 [넷플릭스바낭] '바이올렛 에버가든 - 영원과 자동 수기 인형'을 봤습니다 [10] 로이배티 2020.04.06 1251
112679 다시 음모론이 횡행...하는 세상 [13] 왜냐하면 2020.04.06 1201
112678 마흔살이 두번째 스무살이긴 한데 [2] 가끔영화 2020.04.06 499
112677 미래통합당 김대호 후보, 3040 비하발언 논란.. [20] 가라 2020.04.06 1189
112676 [일상바낭] 어린이집 휴원 6주째 [6] 가라 2020.04.06 766
112675 김어준의 n번방 음모론 [16] 도야지 2020.04.06 1995
112674 내가 왜 정의당을 혐오하는지 문득 깨달았어요 [38] 도야지 2020.04.06 1372
112673 (바낭) 허경영 당 [8] 보들이 2020.04.06 589
112672 도대체 황교안은 정체가 무엇인가... [5] MELM 2020.04.05 1137
112671 [코로나와 총선 D-10] 선관위에서 봉투가 왔는데 [5] ssoboo 2020.04.05 663
112670 넷플릭스-타이거 킹 보셨나요? [3] theforce 2020.04.05 834
112669 [넷플릭스바낭] 아담 샌들러의 '언컷 젬스'를 봤습니다 [12] 로이배티 2020.04.05 590
112668 연수을 후보단일화 [25] 사팍 2020.04.05 1001
112667 예전에는 파격적이었는데 [3] mindystclaire 2020.04.05 775
112666 코로나 일상 잡담2 [4] 메피스토 2020.04.05 689
112665 대구 의료진 기사들 요약. [2] 잔인한오후 2020.04.05 75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