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어떤 사람일까요?

2019.10.04 01:35

Joseph 조회 수:2033

문재인 대통령이 어떤 사람일지 요새 부쩍 궁금해집니다.


저는 한 때 그분을 지지했었지만, 

그가 누군지 전혀 모르고 있었고 지금도 모르겠다는 것을 한참 시간이 지나서야 알게 되었습니다.


그 분이 노무현 2판이길 기대했던 것 같습니다. 다만, 시간이 많이 흐른 만큼 그동안의 아픔과 경험을 토대로 노무현 씨보다는 더 온건해지고 진화한 2판이길 바랬습니다.

그런데 그 분은 노무현 씨와는 전혀 다른 사람임이 명백합니다. 오늘 중앙일보에 실린 김병준 씨의 인터뷰 내용이 제 숨은 호기심을 자극하네요. https://news.joins.com/article/23594628?cloc=joongang-home-newslistleft


1) 문재인 씨가 대통령이 되면 노무현 대통령 때처럼 기자들, 국민들과 격의 없는 토론을 활발히 할 것 같았습니다.

그런데 그는 노무현 대통령과 이런 면에서 전혀 다른 사람입니다. 토론을 싫어하고 두려워하기까지 하는 것 같습니다.

솔직히 2017년 대선 당시 본인의 가장 중요한 공약이었던 공공부문 일자리 81만개 관련해서 유승민 씨와 토론하다가 디테일을 몰라서 막히고 오히려 성을 내는 장면에서 크게 놀랐습니다.

김병준 씨의 평가도 비슷합니다.


"“문 대통령은 당시 청와대 비서실의 최고 중심인물이었다. 상황 회의를 매일 같이했다. 보통 수석들은 자신의 영역이 아닌 사안에도 의견을 많이 낸다. 그런데 문 대통령은 정말 말을 안 했다. 무책임일 수도 있고 무관심일 수도 있다. 나는 후자로 본다. 다만 인권·노동·환경·통일에는 관심이 많더라.”


2) 문재인 씨가 노 대통령처럼 생각이 열린 사람, 다른 생각을 받아들이는 사람일 거라 생각했지만, 매우 경직된 사고를 가진 분으로 보입니다.

이 점에 대해서는 제가 본 것만 해도 수 많은 신문들에서 수 많은 기자들이 공통적으로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그럴 가능성도 있다. 그런 책들을 읽으며 자신이 꿈꾸는 세상을 형성했을 거다. 그런데 대통령이 돼서 그걸 실현하자니 한편으로는 겁이 났을 것이다. 겁이 나는 사람의 특징은 정보를 자기 좋은 것만 선별적으로 받아들인다는 거다. 사실을 사실로 보려 하지 않는 성향이 대통령과 진보 진영에 뿌리 박혀 전체주의로 흐를 가능성이 크다. 이게 제일 걱정된다.”


3) 정책의 지향점도 완전히 다른 것 같습니다.

“조 장관이 스스로 밝혔듯이 이 정권의 최종 지향점은 일종의 사회주의를 향하는 듯하다. 그동안 정의와 공정을 내세우다가 조국 사태로 자신들이 정의롭지 않은 현실이 드러나니까 가면을 벗어던지고 노골적으로 좌파 전체주의로 가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하고 있다.”

"노 정부는 중도 성향 학자나 우파 전문가들이 많이 참여했다. 조윤제·정문수 당시 경제보좌관이 대표적이다. 이념주의자나 노동 세력은 별로 없었다. 또 노 대통령은 자유를 존중하고 국가 권력을 줄이려 노력했고, 스웨덴이 롤모델이었다. 반면 문 정부는 노조와 참여연대 같은 이념 세력에다 운동권 출신이 주류다. 그래서 자유를 억누르고 국가 역할을 키우는 쪽으로 가고 있다.”


물론, 김병준 씨의 인터뷰는 노무현 예찬론에 가깝다는 점을 감안해서 읽어야겠고, 

저 자신도 노무현 대통령, 참여정부가 선이라고 생각하진 않습니다.


다만, 문 대통령에 대한 생각이 일부 정리된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문 대통령에 대해 분석한 기사와 글들을 좀 더 읽고 싶은 생각이 드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4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35
113022 무모한 순간 the reckless moment [2] mindystclaire 2020.05.15 251
113021 정의연 논란을 정확히 이해하기 [26] Sonny 2020.05.15 1596
113020 잘가요 [2] 메피스토 2020.05.15 518
113019 아이즈 매거진의 변화 [2] 튜즈데이 2020.05.15 554
113018 드디어 필살기 쓰는 비(정지훈)/ 1일1깡 [7] 수영 2020.05.15 1319
113017 주말에 할 게 없으신 분들을 위한 희소식 [7] 메피스토 2020.05.15 1170
113016 이런저런 일기...(금요일) 안유미 2020.05.15 271
113015 [넷플릭스바낭] 독특한 여성 호러(?) '어둠의 여인'을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20.05.14 626
113014 정세랑을 영업합니다. [10] 칼리토 2020.05.14 701
113013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시즌1,2,3 감상(스포 마구마구) [9] 노리 2020.05.14 323
113012 이 곳은 정말 쓰레기장 같은 곳이 되었네요. [5] 미시레도라 2020.05.14 1553
113011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4] 조성용 2020.05.14 503
113010 이래서 기레기 기레기 하는구나 [1] 사팍 2020.05.14 718
113009 지문날인과 사회운동의 정당성 [4] 사팍 2020.05.14 433
113008 윤미향 정의연건 보면 말이죠 [25] 잘살아보세~ 2020.05.14 2179
113007 재밌는 영화도 많네요 캐빈 인 더 우즈 [2] 가끔영화 2020.05.14 454
113006 슈킹범을 만들어보자 Sonny 2020.05.13 348
113005 남산에 붓꽃이 없더군요 아쉬움 가득 [1] 산호초2010 2020.05.13 206
113004 [넷플릭스 추천]인간수업관련 잡담 [6] 마크 2020.05.13 829
113003 이런저런 일기...(정의연, 브로커) [2] 안유미 2020.05.13 51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