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어떤 사람일까요?

2019.10.04 01:35

Joseph 조회 수:1966

문재인 대통령이 어떤 사람일지 요새 부쩍 궁금해집니다.


저는 한 때 그분을 지지했었지만, 

그가 누군지 전혀 모르고 있었고 지금도 모르겠다는 것을 한참 시간이 지나서야 알게 되었습니다.


그 분이 노무현 2판이길 기대했던 것 같습니다. 다만, 시간이 많이 흐른 만큼 그동안의 아픔과 경험을 토대로 노무현 씨보다는 더 온건해지고 진화한 2판이길 바랬습니다.

그런데 그 분은 노무현 씨와는 전혀 다른 사람임이 명백합니다. 오늘 중앙일보에 실린 김병준 씨의 인터뷰 내용이 제 숨은 호기심을 자극하네요. https://news.joins.com/article/23594628?cloc=joongang-home-newslistleft


1) 문재인 씨가 대통령이 되면 노무현 대통령 때처럼 기자들, 국민들과 격의 없는 토론을 활발히 할 것 같았습니다.

그런데 그는 노무현 대통령과 이런 면에서 전혀 다른 사람입니다. 토론을 싫어하고 두려워하기까지 하는 것 같습니다.

솔직히 2017년 대선 당시 본인의 가장 중요한 공약이었던 공공부문 일자리 81만개 관련해서 유승민 씨와 토론하다가 디테일을 몰라서 막히고 오히려 성을 내는 장면에서 크게 놀랐습니다.

김병준 씨의 평가도 비슷합니다.


"“문 대통령은 당시 청와대 비서실의 최고 중심인물이었다. 상황 회의를 매일 같이했다. 보통 수석들은 자신의 영역이 아닌 사안에도 의견을 많이 낸다. 그런데 문 대통령은 정말 말을 안 했다. 무책임일 수도 있고 무관심일 수도 있다. 나는 후자로 본다. 다만 인권·노동·환경·통일에는 관심이 많더라.”


2) 문재인 씨가 노 대통령처럼 생각이 열린 사람, 다른 생각을 받아들이는 사람일 거라 생각했지만, 매우 경직된 사고를 가진 분으로 보입니다.

이 점에 대해서는 제가 본 것만 해도 수 많은 신문들에서 수 많은 기자들이 공통적으로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그럴 가능성도 있다. 그런 책들을 읽으며 자신이 꿈꾸는 세상을 형성했을 거다. 그런데 대통령이 돼서 그걸 실현하자니 한편으로는 겁이 났을 것이다. 겁이 나는 사람의 특징은 정보를 자기 좋은 것만 선별적으로 받아들인다는 거다. 사실을 사실로 보려 하지 않는 성향이 대통령과 진보 진영에 뿌리 박혀 전체주의로 흐를 가능성이 크다. 이게 제일 걱정된다.”


3) 정책의 지향점도 완전히 다른 것 같습니다.

“조 장관이 스스로 밝혔듯이 이 정권의 최종 지향점은 일종의 사회주의를 향하는 듯하다. 그동안 정의와 공정을 내세우다가 조국 사태로 자신들이 정의롭지 않은 현실이 드러나니까 가면을 벗어던지고 노골적으로 좌파 전체주의로 가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하고 있다.”

"노 정부는 중도 성향 학자나 우파 전문가들이 많이 참여했다. 조윤제·정문수 당시 경제보좌관이 대표적이다. 이념주의자나 노동 세력은 별로 없었다. 또 노 대통령은 자유를 존중하고 국가 권력을 줄이려 노력했고, 스웨덴이 롤모델이었다. 반면 문 정부는 노조와 참여연대 같은 이념 세력에다 운동권 출신이 주류다. 그래서 자유를 억누르고 국가 역할을 키우는 쪽으로 가고 있다.”


물론, 김병준 씨의 인터뷰는 노무현 예찬론에 가깝다는 점을 감안해서 읽어야겠고, 

저 자신도 노무현 대통령, 참여정부가 선이라고 생각하진 않습니다.


다만, 문 대통령에 대한 생각이 일부 정리된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문 대통령에 대해 분석한 기사와 글들을 좀 더 읽고 싶은 생각이 드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0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51
113064 '청춘의 덫'을 보고 있습니다 [9] 2019.11.15 790
113063 [취재파일] 1년 만에 정반대로 바뀐 '검찰 개혁' : 법무부 장관 보고 [21] Joseph 2019.11.15 777
113062 [바낭] 일하기 싫다 새로 나온 맥북프로가 갖고 싶다(!?) [6] 예정수 2019.11.15 474
113061 [바낭] 마이크로 소프트의 '게임계의 넷플릭스' 플랜이 착착 진행중이네요 [10] 로이배티 2019.11.15 668
113060 오늘의 편지지, 봉투 세트(스압) [4] 스누피커피 2019.11.15 150
113059 이런저런 일기...(터미네이터, 포방터, 연말모임) [2] 안유미 2019.11.15 503
113058 한강에서 무슨 촬영하나봐요 [4] 남산교장 2019.11.14 813
113057 괜한잡담)조커를 보려고 했는데 [4] 가끔영화 2019.11.14 432
113056 머저리 대열에 합류한 진중권 [1] stardust 2019.11.14 1155
113055 (운동바낭) 요가를 시작했습니다. [7] 그냥저냥 2019.11.14 576
113054 쿠키도우맛 아이스크림 3종 비교 [6] eltee 2019.11.14 442
113053 <나폴레옹 다이너마이트>를 보고 [5] Sonny 2019.11.14 409
113052 위트니스 [4] mindystclaire 2019.11.14 342
113051 번인걱정 없는 QLED TV... [6] 예정수 2019.11.14 480
113050 현 정부가 추진하는 검찰개혁에 반대합니다 [52] underground 2019.11.14 1340
113049 화집 벼룩합니다 [2] 발목에인어 2019.11.14 287
113048 [바낭] 홍삼.... 효과가 있는 듯... [5] 가라 2019.11.14 694
113047 [듀나 in] C&C 솔루션이 뭔가요? (지원회사 우대사항 중 1) 젤리야 2019.11.14 241
113046 [넷플릭스바낭] 영국 시트콤 '크래싱'을 봤습니다 [8] 로이배티 2019.11.14 405
113045 오늘의 엽서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14 8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