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이즈 본을 보고..

2018.10.10 20:35

라인하르트012 조회 수:1037

1. 저는 회사를 째고 가가 여신이 서울에 왔을때 콘서트를 갔던 사람입니다..그래서 이번 영화가 엄청 기대가 되고 궁금했어요..음악영화라면 또 사족을 못 쓰는 편이라..궁금하고 기대가 되었는데요..




2. 아쉽지만..좀 애매했다고 느꼈어요..일단 가가 여신을 아예 모르고 봤다면 달랐을 수도 있겠는데..딱 봐도 그녀는 아무리 뭔칠을 해도 아우라가 뿜어져나오는 그녀 자체였거든요..아무리 평범한 척을 해도 평범해지기 어려운..내추럴 본 스타..



3. 그래서..남여주의 케미가 안 맞았다고 생각해요..브래들리 쿠퍼도 한 카리스마하고 노래도 좋았지만..앨리가 뜨자마자 너무 와장창 무너져서 진짜 왜저러지 하는 생각만..(술퍼마시는 이유도 딱히 안나오고)



4.수록곡도..팝쪽으로 더 갔으면 했는데..팝 넘버보다는 중간에 댄싱곡만 생각나네요



5. 그래서 마지막 장면이 딱히 가슴에 들어오진 않았어요..



6. 저는 lost star 들으려고 6번이나 극장에서 봤던 사람인데...제 기준에는 아쉬웠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0613
110328 기가 차는 대륙의 기상. 사회신용시스템 [2] 귀장 2018.11.17 594
110327 다이어리 어떤 걸 쓰시나요? [7] 사이드웨이 2018.11.17 651
110326 “요즘 젊은 여자애들 말야...” feat. 김진애 [8] soboo 2018.11.17 1883
110325 한남또 귀장 2018.11.17 576
110324 아버지 때려 숨지게 한 40대 징역 20년 [8] eltee 2018.11.17 707
110323 [한남또] 게스트하우스 성폭행 또 집행유예, 강원 양구군 성폭행 사건 [6] eltee 2018.11.17 725
110322 BTS 뮤비 티저입니다 라인하르트012 2018.11.17 296
110321 혐오의 정서가 언제부터 이렇게 [15] between 2018.11.17 1127
110320 혜경궁 김씨의 정체가 드러났습니다 [1] 가을+방학 2018.11.17 1091
110319 William Goldman 1931-2018 R.I.P. [2] 조성용 2018.11.17 195
110318 아래 래퍼 산이를 보니 묘하게 한남들과 깜둥이들은 닮은점이많군요 [11] 귀장 2018.11.17 1465
110317 데스크탑 PC의 랜카드가 고장 났을때 가장? 손쉬운 해결방법 [4] soboo 2018.11.16 502
110316 외계 지성체와의 신호교환에 관한 영화들 [8] 부기우기 2018.11.16 363
110315 한국은 파쇼에 빠져있나 [29] 메피스토 2018.11.16 1315
110314 [KBS1 독립영화관] 당신의 부탁 [6] underground 2018.11.16 298
110313 이수역 폭행사건에서 나찌즘의 전조가 보이네요. [23] 새턴슈퍼스프레이 2018.11.16 1175
110312 새삼 느끼는게 [7] 율마 2018.11.16 1119
110311 남성의 전유공간에 첫 발을 내디딘 두 명의 용감한 여성 [15] 도야지 2018.11.16 2184
110310 앱둥이의 분노와 좌절 그리고 슬픔 [8] soboo 2018.11.16 967
110309 삼성바이오 사건과 이수역 폭행사건의 상관 관계를 서술하시오. [6] 사팍 2018.11.16 87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