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림돌이라는건 객관적 규정이 아니고 일본 스스로 걸림돌이 되려고 하는 것이고


결론부터 말하자면 이전의 미국이 한반도 평화보다는 군사적 대치상황에 더 많은 자국의 이익이 담보될 수 있었던 것보다

트럼프 행정부의 미국은 현재의 해빙 무드에 더 많은 자국의 이익이 창출 될 것이라는 ‘계산’이 나온 반면 

일본은 기존의 이익을 대체하는 이익은 없고 손해만 있을거라는 ‘계산’이 전제되어 있다는 거죠.


http://m.sisain.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32138

북·미 평화 무드에 속 타는 미쓰비시


- 북·미 정상회담뿐만 아니라 한·미 연합 군사훈련 중단 가능성에 대해서도 일본 보수 언론의 비판이 거세다. 5대 일간지 최대 광고주인 미쓰비시는 미·일 대북 군사 압박의 최대 수혜자였다.


시사인의 위 기사는 한반도 평화체제의 훼방꾼 일본에 대한 총론적인 ‘정황적 의심’에서 한 발 더 나가 그 구체적 실체를 보여주는 기사입니다.

1950년 한국전쟁 이래 일본기업들과 정부는 남북갈등과 미국의 정치군사적 개입에 편승해 큰 이익을 보아왔고

기존의 한반도 갈등과 긴장에서 파생된 일본의 이익을 남북평화체제에 맞춰 얻을 이익에 대한 새로운 패러다임, 계산이 아직 안되어 있는데

이런 계산이 더딘것은 전적으로 아베의 정치적 입지 탓이 큽니다.

기존의 호전적인 정책을 하루아침에 바꿀 수 없는 노릇이라 최근까지 워싱턴의 매파들을 움직여 북폭에 대한 희망을 버리지 못했지만

북미정상회담 이후에는 이제 어쩔 수 없이 다른 플랜을 준비할 수 밖에 없을거 같군요. 원래 손익계산은 빠른 놈들이니....




결국 한반도를 둘러싼 각국이 모두 상식적인 국가적 ‘이익’을 추구하는 방향으로 움직인다면 

한반도는 궁극적으로 평화체제가 정착되어갈수 밖에 없다고 봐요.

그런데 일본의 한기업체와 정권 클랜 하나도 저리 필사적으로 지키려고 하는 이익을 쫓아 움직이는데

이 대목에서 궁금한것은 미국이 그로 인해 어떤 이익을 취할 수 있을거라고 ‘계산’을 했는지?

기존의 이익은 분명하지만 새롭게 얻을 이익은 불확실 한것이니 엄청 큰 이익이 기대된다고 보는거자나요?

그게 뭘까요?


부디 단지 트럼프 개인의 불안한 정치적 입지의 만회나 노벨평화상 따위 같은게 아니라 불가역적인 선택과 실천을 할 수 밖에 없는

확실하고 대단한 이익이길 바래요. 미국과 트럼프를 위해서가 아니라 전쟁이나 군사적 대치상황하에서 살고 싶지 않은 약소국 국민으로써 말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364
110625 크리스마스 연휴에 본 드라마들 [6] Bigcat 2018.12.28 1078
110624 "과징금 낼래, 특허訴 포기할래"…삼성·SK 반도체 '겁박'한 중국 [1] 모스리 2018.12.28 530
110623 겨울왕국 OST 들으면 딱인 날씨네요 Bigcat 2018.12.28 231
110622 모두 다 외로워서임 [7] 흙파먹어요 2018.12.28 1388
110621 황교익 이슈, 이젠 뻔한 법칙 [15] Windsailor 2018.12.28 1868
110620 2018년 동안 제가 본 좋은 영화들.... [2] 조성용 2018.12.28 960
110619 잡담 - 에어드롭 경범죄 [2] 연등 2018.12.28 654
110618 [바낭] 여러분 소공녀 보세요 소공녀. 무려 공짜입니다 [2] 로이배티 2018.12.28 983
110617 황교익은 평론가 [2] 휴먼명조 2018.12.28 1131
110616 독서모임 동적평형 2018 12월 정모 후기 [2] 듀라셀 2018.12.28 307
110615 조선일보 조형래 부장의 칼럼에 대한 경희대 박보경 교수 코멘트 [7] 겨자 2018.12.28 1013
110614 [ 근조] 봄여름가을겨울 전태관씨... [6] 영화처럼 2018.12.28 836
110613 중국 빨면서 우리나라를 비난하는 진보주의자 페미니스트라니 [26] 도야지 2018.12.28 1630
110612 이런저런 일기...(황교익2, 모임, 열심) [5] 안유미 2018.12.28 743
110611 웹툰 제목 질문합니다~ (네이버, 문창과 배경, kiss and tell) [2] 하마사탕 2018.12.28 312
110610 그림을 그리고 있어요 91 [2] 샌드맨 2018.12.27 164
110609 잡담 - 매일우유맛 소프트콘, 비커밍 잡스, 카우보이의 노래 [2] 연등 2018.12.27 548
110608 이수역 폭행 여성 "물의 일으켜 죄송하다" 여혐폭행은 '거짓' [16] 가을+방학 2018.12.27 2101
110607 [스포일러] 아쿠아맨 [8] 겨자 2018.12.27 846
110606 PMC: 더 벙커는 별로였습니다.. (스포일러 될 수 있음..) [4] 폴라포 2018.12.27 89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