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림돌이라는건 객관적 규정이 아니고 일본 스스로 걸림돌이 되려고 하는 것이고


결론부터 말하자면 이전의 미국이 한반도 평화보다는 군사적 대치상황에 더 많은 자국의 이익이 담보될 수 있었던 것보다

트럼프 행정부의 미국은 현재의 해빙 무드에 더 많은 자국의 이익이 창출 될 것이라는 ‘계산’이 나온 반면 

일본은 기존의 이익을 대체하는 이익은 없고 손해만 있을거라는 ‘계산’이 전제되어 있다는 거죠.


http://m.sisain.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32138

북·미 평화 무드에 속 타는 미쓰비시


- 북·미 정상회담뿐만 아니라 한·미 연합 군사훈련 중단 가능성에 대해서도 일본 보수 언론의 비판이 거세다. 5대 일간지 최대 광고주인 미쓰비시는 미·일 대북 군사 압박의 최대 수혜자였다.


시사인의 위 기사는 한반도 평화체제의 훼방꾼 일본에 대한 총론적인 ‘정황적 의심’에서 한 발 더 나가 그 구체적 실체를 보여주는 기사입니다.

1950년 한국전쟁 이래 일본기업들과 정부는 남북갈등과 미국의 정치군사적 개입에 편승해 큰 이익을 보아왔고

기존의 한반도 갈등과 긴장에서 파생된 일본의 이익을 남북평화체제에 맞춰 얻을 이익에 대한 새로운 패러다임, 계산이 아직 안되어 있는데

이런 계산이 더딘것은 전적으로 아베의 정치적 입지 탓이 큽니다.

기존의 호전적인 정책을 하루아침에 바꿀 수 없는 노릇이라 최근까지 워싱턴의 매파들을 움직여 북폭에 대한 희망을 버리지 못했지만

북미정상회담 이후에는 이제 어쩔 수 없이 다른 플랜을 준비할 수 밖에 없을거 같군요. 원래 손익계산은 빠른 놈들이니....




결국 한반도를 둘러싼 각국이 모두 상식적인 국가적 ‘이익’을 추구하는 방향으로 움직인다면 

한반도는 궁극적으로 평화체제가 정착되어갈수 밖에 없다고 봐요.

그런데 일본의 한기업체와 정권 클랜 하나도 저리 필사적으로 지키려고 하는 이익을 쫓아 움직이는데

이 대목에서 궁금한것은 미국이 그로 인해 어떤 이익을 취할 수 있을거라고 ‘계산’을 했는지?

기존의 이익은 분명하지만 새롭게 얻을 이익은 불확실 한것이니 엄청 큰 이익이 기대된다고 보는거자나요?

그게 뭘까요?


부디 단지 트럼프 개인의 불안한 정치적 입지의 만회나 노벨평화상 따위 같은게 아니라 불가역적인 선택과 실천을 할 수 밖에 없는

확실하고 대단한 이익이길 바래요. 미국과 트럼프를 위해서가 아니라 전쟁이나 군사적 대치상황하에서 살고 싶지 않은 약소국 국민으로써 말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9334
109728 잔뜩 슬픈 노래만 만들어 부르고 간 김정호 가끔영화 2018.07.28 470
109727 에디슨의 노력과 천재성 [3] 가끔영화 2018.07.28 882
109726 비가 내리는 군요 [1] 연등 2018.07.28 391
109725 박민규의 연재작 코끼리가 재미있네요 [2] 켈러의경영경제통계학 2018.07.28 830
109724 한국어 네이밍을 싫어하는 한국 업체들 (맥주, 화장품 등) [28] 프레데리크 2018.07.28 2062
109723 링크] 안희정 결심공판, 김지은 최후진술 전문 [2] 겨자 2018.07.27 1652
109722 [EBS1 영화] 이태리식 결혼 [1] underground 2018.07.27 558
109721 유튜브 활동하시는 분들을 지칭하는 명칭들이... [10] 뻐드렁니 2018.07.27 1297
109720 로봇과 인공지능이 다 대체하면 사람은 뭐한다고 하나요? [12] 뻐드렁니 2018.07.27 1323
109719 올여름의 독서 계획 [17] underground 2018.07.27 1361
109718 스타워즈 에피소드 4를 드디어 봤는데... 실망 [14] 머루다래 2018.07.27 1217
109717 듀게 글씨체가 달라진 것 같아요. [9] underground 2018.07.27 926
109716 봤으면 하는 겨울 영화 가끔영화 2018.07.26 307
109715 미션 임파서블 6편은 좋은 액션영화이지만 프랜차이즈 특유의 매력은 떨어지네요 [6] 폴라포 2018.07.26 1687
109714 이런저런 대화들...(용산, 체화, 동화) [2] 안유미 2018.07.26 700
109713 미션 임파서블 6 : 폴 아웃을 보고(노 스포) [1] 연등 2018.07.26 1130
109712 [장정일 칼럼] 부실한 보도에도 공적가치가 있다?  [6] 딸기와플 2018.07.25 1397
109711 정미홍 전 아나운서도 사망... [9] 뻐드렁니 2018.07.25 2262
109710 인랑을 보고(스포 유) [10] 연등 2018.07.25 1799
109709 제임스건 해고는 좀 더 재밌게 돌아가네요 [6] 888 2018.07.25 188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