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사를 했습니다. 이직 생각없이 무작정 퇴사한 거라, 한동안 수입이 없을 거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직장 상사분께서 지금 회사에서의 일을 프리랜서로 이어 받는 건 어떠냐, 라고 제안하셔서 일단 하기로 했습니다.


월요일부터 본격적으로 집에서 일을 시작했습니다.


다만, 집에서 일을 한다는 게 낯설어서 그런지

회사에서만큼의 업무 효율은 나오지 않더군요. 이대로라면 업무에 투자하는 시간 자체는 큰 차이가 없는데

수입은 반의 반의 반토막이 날 것 같습니다. (지금 제 암호화폐처럼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단 집에 있는 건 좋습니다.

출퇴근의 압박과 사람을 만나면서 받는 스트레스가 더 컸으니까요.

(물론 회사 동료들이 제 책상 서랍에 썩은 우유를 넣어놓거나, 실내화에 압정을 숨겨놓는다거나 했던 건 아닙니다.)



사람을 만나는 건 굉장히 스트레스지만, 또 동시에 매우 필요한 일인 것 같기도 합니다.


사람이 사람을 만나면서 살아야 한다는 그런 뻔한 측면에서가 아니라, 

저 자체가 사람을 만나면서 스트레스를 받고, 그로 인해 누군가를 미워해야만 하는 사람이라는 측면에서요.


안 그러면 자꾸 스스로를 미워하게 되거나, 주변에 있는 내가 좋아하는 사람을 미워하게 되더라고요(가령 애인이라든가)

어딜 가든 그 집단에 또라이 한 명이 있다는 또라이의 보존 법칙처럼, 제 안에는 미움의 보존 법칙이 있는 것이죠.


그런 의미에서 회사 생활은 제 정신건강에 일정 부분 도움이 되는 측면이 있었습니다. 

누군가 한 명을 선택한 다음(이왕이면 객관적으로 봐도 나쁜 사람이면 좋습니다), 저 혼자 맹렬하게 그 사람을 미워하는 것이죠.

물론 그 사람을 뒷담화까거나 욕을 하거나 티를 내지는 않습니다. 언제까지나 혼자 마음 속으로 미워하는 것이 포인트입니다.


생각해보니 조금 티를 냈던 것 같기도 하군요.




왠지 더 얘기하면 지나치게 솔직한 이야기를  지나치게 나쁘게 말하게 될 것 같아서 급마무리를 해야겠습니다. 

어쨌든 저는 수입이든 미움의 총량이든 반의 반의 반이 된 상태이고, 집에서 일하니 기분이 좋은 상태입니다.

다만 수입이 수입인지라 몇 개월 지나면 다시 새 회사를 알아봐야 할 것 같지만요.


그나저나 암호화폐는 이제 완전히 끝장 났나 봐요.

300만원 정도를 넣어놨다가 오랜만에 확인해보니 반의 반의 반 수준이 되었더라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0249
110077 쌀 사야 되는데요... 맛있는 쌀 좀 추천해 주세요. [19] underground 2018.09.29 1395
110076 [바낭] 티비를 바꿀 때가 되어 알아보다 보니... [13] 로이배티 2018.09.29 1370
110075 '반페미니즘' 공언, 곰탕집, 안희정, 카바너, 청원게시판 [30] 휴먼명조 2018.09.29 2119
110074 곰탕집 성추행 건 [18] 겨자 2018.09.29 2449
110073 [EBS1 영화] 휴고 (Hugo, 2011) [5] underground 2018.09.28 492
110072 장사꾼, 사업가, 자수성가에 대한 영화 [4] 존프락터 2018.09.28 616
110071 100대 명반 2018년 버전 [15] 감동 2018.09.28 1726
110070 미루기를 역이용하는 방법 [11] underground 2018.09.27 1616
110069 "휘트니"와 헐리우드 옛 영화들은 어디서 볼 수 있을까요? [5] 산호초2010 2018.09.27 672
110068 중앙일보의 PICK [1] 사팍 2018.09.27 791
110067 [시] 만약에 [6] underground 2018.09.27 513
110066 이런저런 잡담...(여행, 태국) [3] 안유미 2018.09.27 892
110065 사랑의 새로운 형태 [4] 일희일비 2018.09.27 1271
110064 흔적을 남기지 마라 [1] 가끔영화 2018.09.26 597
110063 이 친구한테 연락해야 할까요? [4] 산호초2010 2018.09.26 1497
110062 추석 연휴에 본 드라마들 [7] Bigcat 2018.09.26 1275
110061 이런저런 일기...(주량, 참치김치찌개, 샴페인) [1] 안유미 2018.09.26 586
110060 중국 여행 조언 구합니다. [5] 양자고양이 2018.09.26 830
110059 방탄소년단의 연설에 딴지 거는 트위터의 베베꼬인 사람들을 보며 화가 나네요 [3] 모르나가 2018.09.26 1783
110058 [게임바낭] 섀도우 오브 툼레이더 엔딩 소감 [4] 로이배티 2018.09.25 57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