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을 자연인으로 혹은 연예인으로서는 눈곱만큼도 관심이 없지만 그를 동정하기보다는(소동 초기에는 그나마 조금 불쌍하다는 연민이라도

있었는데;) 비판적으로 보는 이유는

그 자신의 사사로운 이익 혹은 감정보상을 위해 ‘공직 선거’라는 매우 공적인 판을 이용했기 때문이죠.

자신을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라고 주절거렸던데 그런 주절거림은 바미당이나 자유당 아니 그 이전에 민주당 당내경선 당시부터

김부선건으로 이재명을 물고 늘어지기 시작했던 문빠들에게부터 했어야죠.


[장정일 칼럼] 연인들의 천부인권

http://v.media.daum.net/v/20180627112030679


장정일의 칼럼에서 김부선의 문제를 바라보는 시각 그리고 그 주변에서 상황을 더욱 더럽게 만들고 있는 얼간이들에 대한 질타에

공감이 되요.


이 소동을 만들고 지속시키는 세가지 동력이 있는데 그것은 다음과 같습니다.

김부선의 저열한 사적복수와 문빠들과 야당들의 저급한 정치적 의도 그리고 이재명의 조막만한 그릇

이 세가지중 한 정치인의 그릇의 작음은 유권자의 판단과 선택으로 갈음될 일이겠지만

앞의 두가지는 민주주의의 근간인 선거제도에 끼어 들어서는 안되는 쓰레기짓거리입니다.


혹자는 이 소동을 무슨 진실공방으로 몰아가려 하는데 그런건 애초에 제3자가 알 수 없는

아니 알 필요조차 없는 애정행각 당사자간의 일이라고 생각하는  저나 장정일 같은 입장에선 하품 나는 일이에요.


제 입장에서는 어떤 정치인이 혹시 예전에 바람 피웠을지도 몰라 따위같은 위험성보다는

선거를 사적복수의 수단으로 이용하고 또 그걸 특정 정치세력이 자기 세력의 이익을 위해 이용한 짓거리가 더 위험하다고 생각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0227
110065 사랑의 새로운 형태 [4] 일희일비 2018.09.27 1271
110064 흔적을 남기지 마라 [1] 가끔영화 2018.09.26 597
110063 이 친구한테 연락해야 할까요? [4] 산호초2010 2018.09.26 1497
110062 추석 연휴에 본 드라마들 [7] Bigcat 2018.09.26 1275
110061 이런저런 일기...(주량, 참치김치찌개, 샴페인) [1] 안유미 2018.09.26 586
110060 중국 여행 조언 구합니다. [5] 양자고양이 2018.09.26 830
110059 방탄소년단의 연설에 딴지 거는 트위터의 베베꼬인 사람들을 보며 화가 나네요 [3] 모르나가 2018.09.26 1783
110058 [게임바낭] 섀도우 오브 툼레이더 엔딩 소감 [4] 로이배티 2018.09.25 570
110057 [듀나in] 전자렌지로 컵라면 조리해서 드시나요? 맛없지 않나요?? [6] centrum 2018.09.25 1146
110056 Gary Kurtz 1940-2018 R.I.P. [1] 조성용 2018.09.25 291
110055 [EBS1 다큐] 경계 없는 밤하늘 멋지네요. [5] underground 2018.09.25 945
110054 아이폰XS , 상해 추석 풍경, 날씨 참 [3] soboo 2018.09.24 1391
110053 이런저런 일기...(명절 당일) [3] 안유미 2018.09.24 849
110052 컨저링 유니버스 잡담...(더넌스포) 안유미 2018.09.23 1244
110051 한국 상업 영화 vs 골든 라즈베리 작품상 수상작 당신의 선택은? [3] 모르나가 2018.09.23 970
110050 민족과 운명, 유튜브, 패티 데이비스, 김지은씨 기고 [30] 겨자 2018.09.23 2120
110049 이 여성이 휘파람 불기 세계 챔프일 듯 가끔영화 2018.09.23 403
110048 와 성능 좋은 이어폰 첨 써보네요 [3] 가끔영화 2018.09.23 1316
110047 즐겁고 재미난,,,,건강한 추석 보내세요... [1] 왜냐하면 2018.09.22 345
110046 이런저런 잡담...(연휴...) [4] 안유미 2018.09.22 84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