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의 신파를 비웃지 마라

2019.02.26 15:39

흙파먹어요 조회 수:1324

요즘 애들 애정 앞에 당차다던데, 아직 학생 티 채 벗지 못 한 우리 막둥이,
비비다 만 자장면을 앞에 두고 춘장처럼 진한 눈물 뚝뚝 흘리실 제,
서빙하는 아주머니 조용히 다가와 심히 근심서린 목소리로
"자장면이 이상하대요?"
물으시니, 확실히 요즘 시대의 신파란 당연한 것 아니요, 그래서 더 값지게 아름다운 것입니다.

그 월급 내가 주는 것이라면 그만 떨치고 일어나 동물원으로 가 곰친구라도 만나거라 하고 싶다만.
너나 나나 연식의 차이 다분할 뿐, 외거노비 신세인 것은 반상의 도리가 금전으로 명확한 이승의 업보라
우리는 사냥을 찐빠내고 돌아와 헛헛한 마음으로 모닥불이나 바라보던 구석기인처럼
세수 하고, 화장을 고치고, 말 걸면 죽여버린다는 포스 풀풀 풍기며 껌뻑이는 커서나 노려보고 있는 것입니다.
춘장같이 검은 눈물 비강으로 흘려 넣어 훌쩍 훌쩍 그 짠내 삼켜가며.

천지분간 못 하고 날뛰던 젊은 날에는 너의 심장 후벼팔 때 살짝 쓸린 내 손의 상처가 더 아팠고,
깊은 밤에 걸려 온 전화마다 짜증내지 않았던 것은, 끝내 애정청산의 귀책사유 너에게 귀속시키고자 했던 나의 졸렬함.
그러나, 나이 여든이 되어서도 트로트 만은 듣지 않겠다고 코웃음치던 오만이
닭발을 앞에 두고 문득 소주 품은 물컵 서러워 끅끅 지랄할 때,
신파라 그리 차갑게 비웃었던 심수봉을 꺼내어 부르는 것입니다.

존 덴버를 사랑했던 우리 모친, 머리 검게 물들이고 오던 그 무렵부터 심수봉을 그리 들어
유치하게 무슨 트로트냐며 타박했더니
"너도 트로트 듣게 되는 날 곧 온다"
악담하시며, 의미심장한 미소 흘리셨으니.
어머니, 소자는 아직 머리도 거뭇 하건만 심수봉 꺼내어 들은 지 이미 오래입니다.

봄이 오는 싱숭생숭한 오후에 노래 한 곡 듣고 가십시다.

아.. 소주 마시고 싶으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0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48
112960 요즘 산 책과 친구의 드론비행 [2] 예정수 2019.11.06 289
112959 이런저런 일기...(협상장) [3] 안유미 2019.11.06 476
112958 잘 있니 보조개 소년? [6] 하마사탕 2019.11.06 607
112957 [바낭] 듀게가 좀 활발해지고 있는 것 같지 않으세요? [8] OPENSTUDIO 2019.11.06 886
112956 롯데뮤지엄 스누피전은 가지 마시기를 [16] 산호초2010 2019.11.06 1082
112955 오늘의 영화 전단지와 뮤비(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06 146
112954 영화가 궁금합니다. [2] 스터 2019.11.06 315
112953 Grandpa Kitchen채널을 오랜만에 들렀다가... [2] Journey 2019.11.06 261
112952 당신을 잊는 법 [1] 가끔영화 2019.11.05 291
112951 [KBS1 다큐] 스티븐 스필버그의 <우리는 왜 증오하는가> [13] underground 2019.11.05 1494
112950 엘리베이터 버튼을 장갑끼고 누르는 사람을 본 적 있으세요? [11] 존재론 2019.11.05 1031
112949 사람들이 정말 마을 공동체를 좋아하나요? [18] stardust 2019.11.05 1353
112948 남들 다 좋다는데 나만 별로인 스타 [30] mindystclaire 2019.11.05 1555
112947 기생충의 연출과 조커 연출 [12] 얃옹이 2019.11.05 1035
112946 오후에도 빅웃음.. 박찬주씨 우공당 입당 부인(feat 빤스목사) [8] 가라 2019.11.05 805
112945 오늘의 영화 전단지(스압) [1]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05 152
112944 오늘도 빅웃음... 박찬주씨 우리공화당으로.. [8] 가라 2019.11.05 818
112943 누구한테도 다 속고 부인한테만 안속는 [1] 가끔영화 2019.11.05 500
112942 가위눌리는 꿈에 대해 [6] 예정수 2019.11.04 423
112941 [바낭] 오늘의 어처구니 - 일루미나티의 재림 [4] 로이배티 2019.11.04 62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