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어제는 누군가와 만나 이야기를 하다 보니 결혼 얘기가 나왔어요. 결혼을 하고 싶어하는 사람에게 말해 봤어요. 어떤 누구든간에 상대와 가까워지거나, 상대와 많은 시간을 보내면 서로 싫어질 수밖에 없다...한데 결혼은 무려 그 두가지 다라고요. 누구와 결혼을 하든, 누군가와 결혼을 했다면 그 누군가는 결국 싫어지게 될 거라고요.



 2.그렇게 이야기를 하다가 궁금해져서 물어봤어요. '이봐, 너는 '누군가를 위해 존재할 수 있는' 사람일까?'라고요.


 왜 이런 걸 물어보냐면, 나는 아니거든요. 나는 누군가를 위해서 존재하는 건 절대 할 수가 없어서 말이죠. 결혼하기 전에 그점을 잘 생각해봐야 한단 말이죠. 내가 '누군가를 위해 존재할 수 있는' 사람인지를 말이예요.

 


 3.어떤 사람들은 이럴지도 모르죠. '이 사람은 결혼을 해보지도 않았으면서 왜 자꾸 결혼에 대해 지껄이는 거야?'라거나 '결혼을 논하려면 결혼 세번 정도는 하고 오셔야...'라고요. 


 하지만 젠장! 결혼을 한번 해버리면 그때는 결혼에 대해 논할 것도 없단 말이예요. 이미 내 어깨에 짐이 올라가버린 상황이니까요. 그때는 빼도박도 못하고 어깨 위에 올려진 짐의 무게를 느껴야 한단 말이죠. 그리고 그 짐의 무게가 마음에 안 든다고 해서 함부로 내던져서도 안되고요. 결혼을 해버린 후엔, 결혼은 이런 거다 저런 거다 생각해 볼것도 없이 그냥 짐을 짊어지고 나아가는 거죠.


 애초에 요즘 강다니엘이 왜 욕먹고 있겠어요? 계약 조건이 마음에 안 든다고 해서 그걸 바꾸자고 했기 때문에 전방위로 욕먹는 거잖아요. 자신이 무엇에 사인하는지 모르고 사인했더라도 계약은 결국 계약...그걸 해지하려면 큰 출혈을 감내해야 해요.


 

 4.휴.



 5.캡틴 마블에서 캡틴마블이 XXX에게 이런 대사를 해요. '난 너에게 아무것도 증명할 게 없어.'라고요. 맞는 말이예요. 여자는 남자에게 뭘 증명할 게 없죠. 직위나 역할 없이 순수한 자연인으로 산다면, 여자에게 그런 족쇄따윈 이미 없는 거예요.


 그러나 남자는 앞으로도 계속 그 족쇄에 묶여 살아갈 거예요. 남자는 여자에게, 자신이 속한 사회에게 구매력과 생산성을 증명해야만 하니까요. 노라 빈센트가 말했듯이 현대에서는 남성성이 구매력으로 대체되었잖아요. 어쩔 수 없죠.



 6.휴...오늘은 뭘하나. 어제 밤까지는 미친 듯이 분식이 먹고 싶어서 분식번개를 열고 싶었는데 지금은 또 양식이 먹고 싶어요. 옷이나 보러 가야겠어요.


 사실 봄 옷도 여름 옷도 보러가기엔 이르지만 문제는, 고속터미널에 아웃백이 있거든요. 그러니까 옷을 보러 가는 김에 아웃백을 가는 게 아니라 아웃백을 가는 김에 옷을 보러 가는 거죠. 하지만 역시 살 옷이 없을테니 그냥 신도림 애슐리나 피자헛런치부페를 가는 것도 좋지 않을까...아니...역시 고속터미널에 가는 게 좋겠어요.



 7.휴...심심하네요. 왠지 점심을 양식으로 먹으면 이따 저녁은 다시 분식이 먹고 싶어질 것 같아요. 전부터 가고 싶었던 신도림 고고떡볶이란 곳에 가보고 싶어요. 번개치기엔 너무 늦은 것 같지만 혹시 될수도 있으니. 저녁에 떡볶이나 튀김같은 거 같이드실분은 여기로. https://open.kakao.com/o/gJzfvBbb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295
112292 오늘의 만화 엽서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9.17 133
112291 착한’ 피의사실공표, ‘나쁜’ 피의사실공표 [3] Joseph 2019.09.17 757
112290 이런저런 일기...(조양, 낙조) [1] 안유미 2019.09.17 411
112289 한국관광경쟁력 세계16위?!? [4] ssoboo 2019.09.16 775
112288 삭발 문화 [4] 어제부터익명 2019.09.16 824
112287 나라가 망한다. [3] 샤넬 2019.09.16 893
112286 “지지층 이탈 두려워 조국 임명 강행했다면 오판한 것” [9] Joseph 2019.09.16 1168
112285 쥬라기 월드 단편영화 Battle at Big Rock [2] 부기우기 2019.09.16 275
112284 삭발정국 [7] 룽게 2019.09.16 900
112283 전국적으로 머저리가 57%나 되는군요. [18] stardust 2019.09.16 1617
112282 컨실러가 정말 도움이 될까요? [7] 산호초2010 2019.09.16 888
112281 재희 - 「대도시의 사랑법」중 Sonny 2019.09.16 364
112280 오늘의 만화 엽서 [5]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9.16 157
112279 [넷플릭스바낭] 한국 호러 & 스릴러 '시간 위의 집'을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19.09.16 579
112278 <가족>이라는 것 [9] 어디로갈까 2019.09.16 876
112277 이런저런 일기...(연휴, 즉흥성, 이야기) [2] 안유미 2019.09.16 329
112276 연휴에 본 미드와 영화들-블렛츨리 서클 스핀오프, 트루 디텍티브, 그렘린2 [6] 노리 2019.09.16 460
112275 [EBS1] 정의란 무엇인가2 underground 2019.09.15 461
112274 추석의 풍경 [10] Sonny 2019.09.15 942
112273 조국 파동이 쓸고 간 자리 [17] Sonny 2019.09.15 197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