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밤에 번화가 도로를 지나고 있었는데 제 앞에 젊은 여성 시각장애인분이 지팡이를 이용하여 걸어 가고 있었습니다.

아주 늦은 밤은 아니었고 많이 넓은 도로는 아니었지만 사람들이 여럿 여유있게 통행할 수 있는 정도였습니다.

그런데 족히 60대 후반에서 70대는 되어 보이는 남자(하아......) 노인이 이 여성분 앞쪽으로 걸어 오고 있었습니다. 

이 분이 지팡이를 이용하고 있었기 때문에 이 분 앞 쪽에서 걸어 오는 사람이라면 옆으로 동선을 옮겨야 했죠.

그런데 이 남자가 핸드폰도 보는 것도 아니었는데 앞을 쳐다 보며 전혀 이동하지 않고 이 분 앞으로 계속 걸어 오는 겁니다.

남자 옆에 일행이 아닌 듯한 사람이 지나가고 있었지만 이 여성분이 시각 장애인인 것이 분명하므로 

이 남자가 보행 속도를 늦춰서 자기가 옆으로 옮겨 갔어야죠.

그런데도 계속 이 여성분을 빤히 쳐다 보면서 직진하더니 결국 지팡이에 걸렸습니다. 여성분이 멈춰 서자 그제서야 옆으로

비켜 서면서 여성분 '팔을 잡고' 어, 미안합니다. 이러는 거에요.


순간 욕지기와 구역질이 쏠렸습니다. 아무리 밤이라고 해도 사람들이 꽤 많이 지나다니는 도로에서 그러고 싶을까요? 

젊은 여자 팔 한 번 잡아서 도리언 그레이처럼 회춘이라도 할까봐서요? 아닌 줄 알면서도 기어코 왜 그럴까?

'하고 싶은데 할 수 있으니까', 교묘하게 연기하면서 비난 안 받고 벌 안 받고 빠져 나갈 수 있으니까, 

그럼으로써 나는 너보다 우월한 위치에 있으니까. 


그 남자 노인네는 순간의 신체 접촉을 위해 여성의 개인 공간을 기어이 침범해서 얻는 스릴로 참으로 만족스러운 삶을 누리고 있겠네요.

아내와 자식과 손주들에게는 인자한 가장일지도 모르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703
111907 쿄애니 애니메이터, 방화사건 3주만에 복귀 [1] 룽게 2019.08.11 730
111906 이런저런 일기...(운동과 주말) 안유미 2019.08.11 435
111905 [바낭] 라스 폰 트리에의 '살인마 잭의 집'을 봤습니다 [12] 로이배티 2019.08.10 1344
111904 스타니슬랍스키가 '산다는 것은 행동한다는 것이다' 란 말을 한적이 있나요? [2] 하마사탕 2019.08.10 500
111903 호명하기 게임, 인간의 본성 [18] 타락씨 2019.08.10 1278
111902 내겐 너무 예쁜 시인 3 [6] 어디로갈까 2019.08.10 751
111901 이런저런 대화...(오지랖) [1] 안유미 2019.08.10 405
111900 본 시리즈 스핀오프 트레드스톤 예고편 [9] 부기우기 2019.08.10 758
111899 [바낭] 가난한 동네의 도서관 [5] applegreent 2019.08.10 1086
111898 DC 영화 '조커' 토론토국제영화제에서 극찬 [6] 룽게 2019.08.10 1216
111897 [추천]고미숙 고전평론가님 강의 [3] 작은눈 2019.08.09 525
111896 [EBS1 영화] 철목련 [3] underground 2019.08.09 451
111895 [암흑가의 두 사람]과 모 사건의 데자뷔 [2] eltee 2019.08.09 869
111894 쓰레기들 [6] ssoboo 2019.08.09 1485
111893 오늘의 일본 만화잡지(13)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8.09 231
111892 [회사바낭] 사장이 둘... [1] 가라 2019.08.09 464
111891 이영화를 tv에서 본다면 [4] 가끔영화 2019.08.08 491
111890 soboo 입니다 - 해킹 사건에 대하여 (별로 안심각함) [41] ssobo 2019.08.08 3244
111889 soboo님과 게시판 분들에게 사죄의 말씀드리며 탈퇴합니다 [36] 연등 2019.08.08 3582
111888 오늘의 일본 만화잡지(12)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8.08 19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