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

2019.08.21 14:59

도야지 조회 수:1444

조국 “더 많이 꾸짖어 달라, 사회개혁 위해 혼신의 힘 다하겠다”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3624513&code=61121111&sid1=soc


아 그리고 씹고 즐기실 거리도 하나 가져 왔어요


[학술] 고등학생이 SCIE 저널에 단독 1저자 되기
유간자
  (2019-08-21 10:17)
 
비밀번호 삭제 취소

SCI 혹은 SCIE 저널은 impact factor에 따라 일반적으로 논문의 질을 따지는 척도가 되기도 하지만, 그 차체로 비 SCI(E)저널과 차별되어 학위논문 인정, 학교 입학시에 중요한 잣대가 됩니다. 박사학위의 내용 자체도 중요하지만 많은 기관에서 박사학위 유무로 경력을 나누는 것과 비슷합니다.

 요즘 문제가 되는 고2 문과학생의 대한병리학회지 1저자 됨을 보면서 몇가지 추가하고 싶은 것이 있습니다.

1. 대한병리학회지가 SCI(E)가 아닌 비SCIE 국내저널이라는 말의 오류를 정정하고자 합니다: 대한병리학회지는 2008년 SCIE로 등재됩니다 (http://www.donga.com/news/more18/article/all/20080620/8592505/1). 2012년까지 SCIE를 유지하다가 2013년 부터는 비 SCIE로 바뀝니다(JCR site 확인됨). 해당 고등학생의 논문은 2009년 논문이니 당연히 SCIE 논문이고 이를 입학등에서 당연히 인정을 받아야하고 그랬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2. 단독 1저자 입니다: 인문계 고2학생이 서울에 살면서 천안에 2주간 왔다갔다 하면서 실험을 하고, 논문을 주도하는건 어려울 것입니다. 당연히 이 역할을 한 사람이 있었을 것입니다. 양보를 하더라도 이런 경우 공동 1저자로 하는 것이 일말의 양심을 보이는 것입니다. 하지만, 이 고등학생은 단독 1저자이고 실제 1저자는 공동저자 (아마도 이논문의 두번째 저자일 가능성이 높습니다)로 전락합니다.  "지금 이 순간도 잠을 줄이며 한 자 한 자 논문을 쓰고 있는 대학원생들이 있다"  누군가의 말입니다.

3. 국가연구비 입니다: 해당 논문에는 "*This work was supported by the Korea Research Foundation Grant funded by the Korean Government (MOEHRD, Basic Research Promotion Fund) (KRF-
2006-331-E00163)."으로 적시된 바가 있습니다. 과기부의 지원으로 한국연구재단에서 받은 국가의 연구비가 사용된 것 입니다. 혈세로 이루어진 연구비가 개인의 욕망에 사용된 것 입니다. 한국연구재단은 반드시 단국대학교에 연구부정 등에 대한 조사를 요구해야 하며, 이를 하지 않으면 현재 연구재단에서 조사중인 많은 유사 연구부정 건들에 대해 면죄부를 주는 것 입니다. 

4. IRB 확인이 필요합니다: 해당 논문은 질병이 있는 신생아의 피를 이용한 연구로 당연히 IRB가 필요한 연구입니다. 해당연구의 IRB가 반드시 있을테니 거기에 해당학생이 공동연구원으로 등재가 되어있음을 확인하는 것 반드시 필요합니다. 만약에 없다면 급조에 의해 논문에 이름이 들어간 것을 뒷받침하는 정황입니다. 이 당시에는 IRB를 하지 않고 연구를 하곤 했다는 말은 책임저자가 안 했으면 합니다. 이 당시 대부분 의과대학은 IRB를 받고 연구를 시행하던 시기 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5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38
112642 [자랑] 저 결혼합니다~! [97] 7번국도 2010.10.05 7839
112641 무릎팍도사 김태원편 보다 울었습니다. [18] 눈이내리면 2011.03.31 7838
112640 주변에 연애 못해본 여자들의 공통점이 무엇일까요?? [51] 유은실 2012.07.03 7837
112639 발등뼈에 금이간지 이제 일주일째. 변한건 없고 오늘 의사선생님은... [13] 스위트블랙 2010.06.30 7836
112638 은교 스틸컷 공개. 박해일 정말 섹시합니다. [28] 꼼데 2012.04.15 7830
112637 게시판과 관련된 여러 이슈에 대한 주인장의 입장... [44] DJUNA 2011.01.27 7828
112636 그들이 말하지 않는 남녀 데이트 식사 [80] Isolde 2012.10.13 7821
112635 [연애고민] 결혼을 미루는 여자의 심리...? [38] 양반후반 2011.05.19 7820
112634 뉴욕수도요금과 록펠러이야기. 이거 진실을 아시는 분 있나요? [3] 자본주의의돼지 2011.11.24 7818
112633 방시혁.. 너무 뻔뻔하네요.. [25] 도야지 2011.07.19 7817
112632 31살 남자 방 ㄱㄹㄹ [29] 임주유 2013.09.30 7816
112631 (바낭) 저는 듀게에 외로워서 들어와요. [102] a.앨리스 2013.01.31 7812
112630 31세 돌싱녀, 45세 돌싱남, 29세 돌싱남 [9] 자본주의의돼지 2012.11.28 7802
112629 여고생과 SM플레이 즐긴 일본 노인 [10] 나나당당 2013.09.25 7800
112628 베이커리에서 일하는 후배가 들려준 이야기. [19] 스위트블랙 2013.07.22 7798
112627 프라이머리 표절 또 나왔군요. [24] 자본주의의돼지 2013.11.16 7798
112626 CGV 마스킹 논란에 관해.... [41] 123321 2013.03.27 7795
112625 [영상] 이연희 태도논란 ‘선배-감독 인사해도 혼자만 박수안쳐’ [61] 로아커 2013.03.12 7791
112624 [스포 주의] 슈퍼스타K2 TOP 10 유출소식이네요... [12] Eun 2010.08.30 7788
112623 안녕하세요. 혐한 아이돌 블락비입니다. [46] 자본주의의돼지 2012.02.20 778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