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식의 사건 전개에서 공통점은 여러가지 부수적인 정보를 잔뜩 뿌리면 중요한 사실들이 잊혀진다는 겁니다. 


이 게시판에서도 "표창장 쪼가리 하나" 밝혀냈다고 주장하는 글들이 올라오는데, 

다들 기억력에 한계는 있겠지만, 강한 톤으로 어떤 주장을 제기할 때는 사실관계를 기억에서 잘 되살려 보시기 바랍니다. 


이미 밝혀진 거짓말들이 매우 많다는 걸 알려드리기 위해 기레기들이 잘 정리해뒀네요. 

http://www.segye.com/newsView/20190925515333


이거 보고도 표창장 위조 하나만 있었다고 말하면 안 되겠죠?






5h52Qgf.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4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37
112924 커피가 두통과 근육통을 없애주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신기해요 [8] 산호초2010 2020.05.06 754
112923 이런저런 일기...(삶의 사이클) [1] 안유미 2020.05.06 236
112922 오드리 헵번의 최고작인 윌리엄 와일러의 <로마의 휴일>에 관한 단상 [2] crumley 2020.05.06 379
112921 [EBS2] EBS 마스터 [1] underground 2020.05.06 368
112920 혹시 폰게임 이런 거 있을까요 [3] 2020.05.05 268
112919 우연히 우결 보다가 화가 납니다... [2] Sonny 2020.05.05 987
112918 "로마의 휴일"은 여전히 관객들에게 유효한 감동이군요 [7] 산호초2010 2020.05.05 604
112917 이게 아직 유효하군요 가끔영화 2020.05.05 253
112916 이런저런 잡담...(결혼과 기회, 젊음) [2] 안유미 2020.05.05 390
112915 [넷플릭스바낭] 반쪽의 이야기. 추천합니다 [8] 로이배티 2020.05.05 610
112914 응답 시리즈 안보신 분요! [12] 노리 2020.05.05 620
112913 5월이 가기 전에 창경궁 춘당지의 아름다움을 꼭 느껴보세요. [2] 산호초2010 2020.05.05 478
112912 이르판 칸을 기억하며.. 영화 <런치박스> [6] 보들이 2020.05.05 353
112911 빨래들 다 하셨습니까 + 오지 오스본 [23] 노리 2020.05.04 843
112910 에어컨을 다시 사는게 나을지, 부품만 바꿀지 결정 내리기 어렵네요 [6] 산호초2010 2020.05.04 696
112909 약국에서 안파는 약은 [8] 가끔영화 2020.05.04 476
112908 내일 날씨도 더울까요? 내일 고궁에라도 나가려는데요. [8] 산호초2010 2020.05.04 506
112907 "미스틱 리버(Mystic River) -스포주의!!!!! [7] 산호초2010 2020.05.04 523
112906 이런저런 일기...(처세와 배움의 댓가) [1] 안유미 2020.05.04 390
112905 취중 잡담 [6] 칼리토 2020.05.04 59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