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의 연출과 조커 연출

2019.11.05 14:06

얃옹이 조회 수:1123

조커 연출이 아쉽다는 평이 많은데,


사실 중국 빼고 8억불이나 팔린 영화가 연출이 평균 이하라고 보긴 힘들겠죠.


다만 저도 좀 아쉬웠다고 느낀점이 있어서 생각해 봤는데,


호아킨 피닉스가 너무 연기를 잘해서 그런 것 일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호아킨 피닉스가 연기하기 직전까지 배우에 대한 포커싱에 연출을 할애해 버리니 오히려 연기가 나오니 김빠지는 상황이라고 해야하나.


차라리 초점을 좀 덜맞췄으면 오히려 빛을 발했을거 같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기생충 보고 나오면서 느낀게, 송강호가 열연을 하지 않는 영화라고 생각했거든요.


송강호가 열연을 하는 영화는 많잖아요. 


근데 시간이 지나면서 이상하게 기생충에서 물에 잠긴 집 바라보면서 살짝 울먹이는 그 장면 있잖습니까.


그 장면이 이상하게 계속 생각나는 겁니다. 


어떻게 생각하면 송강호가 열연을 할수 있도록 연출을 할 수 있는 신에서, 그렇게 담담하고 포커싱을 많이 안한 채로 연출했는데, 


저에게는 이 장면이 많이 여운이 남는 장면이었던거 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78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489
113305 인천국제공항 정규직 전환 논란을 보며 환멸을 느껴요 [12] Sonny 2020.06.28 1616
113304 [넷플릭스바낭] 또 하나의 노르딕 누아르, '살인 없는 땅' 시즌 1을 보았습니다 [8] 로이배티 2020.06.28 439
113303 가수 강원래의 유머 [2] 가끔영화 2020.06.28 641
113302 뭐하는 사진일까요? [3] 왜냐하면 2020.06.28 395
113301 이 시국에 행사는 안하는게 답이겠어요 [1] 메피스토 2020.06.28 511
113300 ‘XX영화에 나온 사람’으로 기억하는 배우들이 있나요 [16] 부기우기 2020.06.27 549
113299 인천국제공항 정규직 전환 관련 [2] 풀빛 2020.06.27 915
113298 오후 mindystclaire 2020.06.27 170
113297 쓰레기에 대한 몇 가지 인용. [4] 잔인한오후 2020.06.27 640
113296 자동차 보험료 혹시 오르셨어요? [1] 수영 2020.06.26 301
113295 [KBS1 독립영화관] 판소리 복서 [4] underground 2020.06.26 400
113294 (스포) 라스트 오브 어스2 훌륭합니다 [9] 정해 2020.06.26 779
113293 [펌] 납량특집 전설의 고향 속 무서웠던 대사들 [14] Bigcat 2020.06.26 625
113292 혜성충돌하는 영화가 또 나오네요 <Greenland> 부기우기 2020.06.26 355
113291 이런저런 금요일 일기... [3] 안유미 2020.06.26 440
113290 [넷플릭스바낭] 핀란드제 누아르 '데드 윈드'를 보았습니다 [2] 로이배티 2020.06.26 564
113289 깊은 빡침이 느껴지는 대통령의 연설문 구절 [7] Bigcat 2020.06.25 1366
113288 신림동 성추행 미수 사건의 결말 [4] 메피스토 2020.06.25 969
113287 바낭 - EBS 마스터 공간의 역사 보다가 유현준 교수에게 실망한 부분 [1] 예상수 2020.06.25 672
113286 당신과 나와, 이미 지나 버린, 그리고 아직 오지 않은 날들을 위해 [8] 타락씨 2020.06.25 78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