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수는 향수일 뿐

2019.11.06 21:54

메피스토 조회 수:402

* 아래 마을 공동체 얘기 보니 생각나서 하는 씁니다.



* 사람들과 얘기하다보면 옛날 우리 동네, 골목, 놀이터, 이웃, 정,.........이런 얘기들을 하며 이런것들이 없는 현시대가 참으로 각박하다는 얘길하곤 합니다.

아이들은 놀이터에서 놀지 않으니 추억이 없고, 이웃과는 대화조차 하지 않으며, 무미건조하고 메마른 삶을 살고있다.......대략 이런 내용으로 귀결되는 얘기들 말이죠.

유사품으로 한적한 농촌, 명절에 오손도손 모인 가족들과의 즐거운 대화가 사라지고 대가족이 아닌 도시화와 핵가족화로 인한 이기주의 개인주의의 팽배...뭐 이런것도 있습죠


그런데 정말 그런가 생각해보면 역시나 추억보정 같습니다.

저런것들이 존재하지 않았다기보단, 그냥 양날의 검이었어요. 동네-이웃과의 교류는 소문과 뒷담화를 늘 조심해야했고, 끝없는 오지랖을 견뎌야했지요.

놀이터 추억은 좀 갸우뚱합니다. 애들은 여전히 자기들끼리 삼삼오오 모여서 잘놀아요. 그게 피씨방이 되었을 뿐이지.

놀이터에서 활동적인 놀이하는 것과 피씨방에 모여서 게임하는 것 중 무엇이 더 우월할까 얘기하는건 무의미하다고 보고요.

그리고 그때도 지금도 어른들은 애들이 자기들끼리 추억만드는걸 '논다'라고 표현하며 막으려들죠.

명절날의 가족의 걱정과 안부를 빙자한 오지랖과 정신고문은 이미 너무도 유명한 얘기고, 농촌의 텃새-작은사회의 문제점은 꾸준히 회자되고 있습니다.


시간이 지나고 사회에 개인주의적인 측면과 합리주의적인 측면이 강화되면서 언급한것들이 점점 사라지고 있지만,

교류를 원하는 사람들의 방법이나 도구가 변화되었을 뿐 여전히 그런것들은 존재하고 있다고 봅니다.

인터넷 동호회들이 그렇고, 아파트가 무슨 삭막한 현대인간관계를 유발하는 공공의 적 취급받고있지만 사실 아파트 내에서도 친한 사람들은 또 다들 친하죠.

다만 그 형태에있어서 타인의 영역을 침범하려는 시도가 줄어들거나 억제되고 있다는 것 뿐이지.



* 아래 글도 그렇지만 이런 얘기들을 다른 누구도 아닌 제 또래들이 하는걸 보면...결혼하고 애낳으면 다들 생각이 이렇게 바뀌는건가 라는 생각이 들때도 있습니다.

결코 적은 나이는 아니지만 절대 많은 나이도 아닌데, 제 세대가 20대초반이었을 때만해도 저런 것들에 부대껴서 힘든 것들이 본격적으로 수면위로 올라오던 시기인데 말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91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618
113384 올해는 다같이 한살 안먹는거로 해줬음 좋겠어요 [4] 하워드휴즈 2020.07.07 460
113383 [핵바낭] 올해가 벌써 절반 넘게 지난 김에 - 올해 잉여 생활 정리 [9] 로이배티 2020.07.07 525
113382 요즘 외출하시나요? [7] 산호초2010 2020.07.07 563
113381 [넷플릭스바낭] 절반만 보고 적는 다큐멘터리 '풀리지 않은 미스터리' 잡담 [2] 로이배티 2020.07.07 438
113380 국까들의 목소리가 하늘을 치솟는 가운데 슬쩍 웃을 만한 소식 하나 [1] 모르나가 2020.07.07 510
113379 안희정 조문 [12] Sonny 2020.07.07 1073
113378 고 최숙현 선수 가해자인 감독과 선배들 혐의 전면 부인, 사과도 없네요 [11] 산호초2010 2020.07.07 592
113377 청와대 청원 게시판의 기능 [18] 타락씨 2020.07.07 655
113376 대한민국의 4차 산업은 성착취산업인가요? [5] 가을+방학 2020.07.07 622
113375 강영수 수석 부장판사 [1] 칼리토 2020.07.07 400
113374 정의당 "안희정 모친상에 조화 보낸 문대통령, 무책임" [72] 닉넴없음 2020.07.07 1055
113373 사실 판사들 욕먹는것도 불쌍합니다 [3] 메피스토 2020.07.07 610
113372 블랙미러의 닥치고 춤 춰라 에피소드 생각나세요? (스포有) [2] Lunagazer 2020.07.07 388
113371 오늘의 일기...(열차) [2] 안유미 2020.07.07 190
113370 두배우 누구일까요 [2] 가끔영화 2020.07.06 184
113369 [코로나바낭] 확진자 확인 및 재택근무 [5] 쏘맥 2020.07.06 391
113368 손정우 미국으로 인도 안되었네요 [10] 발목에인어 2020.07.06 971
113367 [광고?바낭] 트윈픽스 시즌3을 보고 싶어하셨던 kurtgirl님!!! [2] 로이배티 2020.07.06 245
113366 엔니오 모리꼬네 별세. 향년 91세 [13] 수영 2020.07.06 547
113365 아까 어디 갔다 오다 가끔영화 2020.07.06 14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