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티댄싱을 다시 보았더니...

2019.12.08 18:06

노리 조회 수:473

재밌어써요! ^____^


넷플릭스에 있습니다. 아는만큼 보인다는 말이 있죠. 그와 비슷하게 관심사만큼 보인달까요? 

다시 보니 여러모로 꽤 준수하게 잘 나온 대중영화다 싶더군요. 관련 다큐에도 나오지만 영화 주인공인 베이비는 시나리오 작가인 엘리노어 버그스타인의 오너캐입니다. 비틀즈가 나오기 전에도 이미 평화봉사단 활동에 자원할만큼 진보적이고 자의식 충만한 여캐죠. 넉넉한 중산층 자식인 베이비가 바닥 계급의 패트릭 스웨이지와 그 친구들에게 순진한 소리를 해대요. 노력하면 할 수 있어! 앞으로 좋은 일만 있을거야! 아버지가 조합에 가입시켜 주어 불안정한 댄스 강사 일을 하는 대신 집수리나 페인트공이 될 수 있을 거라는 자니 캐슬과 경제학을 전공해 세계를 바꿀 거라는 베이비가 같은 길에 놓일 일은 없겠죠. 


집을 바꾸겠다와 세계를 바꾸겠다는 스케일의 차이에서 보듯 계급 갈등이 제법 잘 묘사돼있고, 두 주인공뿐 아니라 주변인물들의 캐릭터나 관계 묘사에도 나름 성실한 영화입니다. 낙태를 앞둔 여자 댄스강사나 여주와 대비되는 평범한 둘째의 내면에도 슬쩍 담금질을 하죠. 주된 갈등을 겪는 사람은 여주의 아버지이지만 어머니가 병풍 역할로만 그치지 않고 클라이막스에서 묵직하게 한 방을 날립니다. 제가 나 닮아서 춤을 잘춘다니깐! 


각본의 힘이 크지만 감독을 맡은 에밀 아돌리노의 공도 상당합니다. 무용에 조예가 있던 감독의 댄스씬 연출도 그러하거니와 연기 디렉팅도 잘됐다고 느꼈어요. 주연인 패트릭 스웨이지와 제니퍼 그레이는 서로 사이가 안좋았다죠? 자니가 베이비에게 댄스 교습을 해주면서 잘 못따라오니까 빡쳐(...)하는 장면이 있어요. 연기만이 아닌 실제로도 그랬던 것 같은데 감독이 둘 사이의 긴장감을 잘 활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배우들이 감독만은 신뢰했다고도 하고요. 두 배우의 연기가 좋아요. 


자니 캐슬이라는 캐릭터의 투박함은 배우 패트릭 스웨이지 본인의 투박함도 어느 정도 반영돼 있는 것 같습니다. 텍사스 출신이었단 건 다큐보면서 처음 알았어요. 무릎 부상으로 댄스 영화 촬영은 고사하는 형편이었는데도 일단 캐스팅이 돼자 큰 내색않고 무리가 되는 테이크를 여러 번 찍는 걸 마다치 않았다고. 그렇게 관심있던 배우는 아니었는데 폭풍속으로를 찾아 봐야겠습니다. 아직 보지 않았거든요. 이미 고인이 됐다는 게 황망하긴 합니다만... 이른 나이에 갔습니다. 더티댄싱과 사랑과영혼이라는 빅 히트작을 남기고도 A급 배우로 올라서지는 못했고요. 텍사스 출신의 투박한 성정과 관계있던 것이었을까요? 영리한 배우는 아니었던 듯 하지만 이런 류의 사람들에게는 마음이 가요. 


아무 쓸모없는 관람포인트로, 자니 캐슬이 모는 차에는 머리 받침이 없더군요. 저거, 장거리는 힘들겠는 걸. 왜 이런 게 눈에 들어왔을까요? 왜긴 뭐, 제가 요즘 자동차에 관심이 많아서 그런 걸 눈에 들이곤 합니다. 마치 킹스맨을 보았을 때 그 배경이 되는 인테리어를 눈여겨 보았듯이요. 사람이 참 간사해요(...) 


이만 영화 속 불후의 명대사로 마무리합니다. 

"Nobody puts baby in a corne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5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770
112617 [바낭] 옥뮤다 삼각지대의 시대는 갔다!! [6] 로이배티 2020.01.31 715
112616 Six degrees of 마틴 스콜세지/ 알 마르티노 [3] mindystclaire 2020.01.31 333
112615 '포와로' 매력 재발견에 대한 뻘글 [5] 2020.01.31 479
112614 던킨 도너츠 [8] mindystclaire 2020.01.31 839
112613 [강력스포일러] 파이널 디씨젼... [6] 가라 2020.01.31 354
112612 안녕 광저우 [12] 날다람쥐 2020.01.31 834
112611 벌써 1월도 마지막이군요(워렌 버핏의 조언) [2] 예정수 2020.01.31 344
112610 [넷플릭스] 판소리 복서 올라왔습니다. [9] eltee 2020.01.31 496
112609 [서브웨이] 듀게팁도 못 믿을.. [11] toast 2020.01.31 760
112608 전세기 바낭 + 동네 고양이 생태 보고서 - 특보 [6] ssoboo 2020.01.31 621
112607 윈도우10으로 다들 바꾸셨는지 [12] 노리 2020.01.31 786
112606 김동조, 윤석열, 대선후보 여론조사, 컨테이젼 (2011) [25] 겨자 2020.01.31 897
112605 게시판에 그림 올리는 게 정말 오랜만이네요 [5] 낭랑 2020.01.31 294
112604 요즘 미디어 [8] 양자고양이 2020.01.30 552
112603 직장에서 떨려남. 내가 필요한 곳에서 일다운 일을 할 수 있을 날이 내게 올지 [9] 산호초2010 2020.01.30 888
112602 악과 생명 [8] Sonny 2020.01.30 430
112601 요즘은 3인칭을 그, 그들로 통일하나요? [4] 예정수 2020.01.30 490
112600 [듀나인] 콘솔 게임기 및 게임 추천 부탁드립니다. [14] MELM 2020.01.30 376
112599 [스포일러] 샤말란의 '글래스' 결말에 대한 투덜투덜 잡담입니다 [6] 로이배티 2020.01.30 402
112598 탑건 매버릭 스틸 [6] mindystclaire 2020.01.30 31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