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 한번도 콘솔게임기를 가져본 적이 없습니다. 

이것저것 해보고픈 마음은 많았는데, 이일 저일에 치이고, 어영부영 하다보니 결국 사질 못했죠.


그러다가 이번에 어찌저찌하다가 한 5개월 정도 여유가 생겼습니다. 

아마 제 인생에서 몇 번 없을 시간적 여유와 심리적 여유가 둘 다 있는 휴지기가 되지 않을까 합니다.

심지어 주변 사람들도 그 기간 동안 뭔가를 할 생각하지 말고 그냥 놀라고 하네요. 

 

아마도 그 기간이 끝나면 지금까지 보다도 훨씬 바쁜 삶을 살아야겠지만, 

어쨌거나 이번 기회에 평생 못해본 콘솔 게임을 한 번 해보려고 합니다.


여유기간이 최대 다섯 달 정도이니, 중고로 사서 하다가, 팔 수 있으면 다시 중고로 팔거나, 주변에 넘기지 않을까 싶네요. 


그 다섯 달 동안 알차게 즐길 수 있도록 콘솔과 게임을 추천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혹시나 추천해주시는데 도움이 될까 싶어, 제가 재밌게 즐겼던 게임들을 말씀드리면,

문명 4(이건 심지어 아직도 가끔 합니다), 스타크래프트, 파랜드 택틱스(그 옛날 그 게임), 바이오 쇼크 시리즈가 있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37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687
112507 이덴트, 조달청 [17] 겨자 2020.03.08 887
112506 [끌어올림] crumley 님, 쪽지 확인 부탁드립니다. (냉무) 물휴지 2020.03.08 100
112505 코로나 시도별 발생현황 [6] 왜냐하면 2020.03.08 2469
112504 얇고 넓게 알기 [5] 어제부터익명 2020.03.08 441
112503 도로 새누리당이 아니네요 [6] ssoboo 2020.03.08 882
112502 [넷플릭스] 얼터드 카본 시즌1+시즌 2 못다한 잡담(노스포) [10] 노리 2020.03.08 363
112501 봉준호는 어쩌다 Bong Joon Ho가 됐을까 [19] tomof 2020.03.08 1330
112500 한국과 일본, 판데믹 시대의 정치/국제 정치 [12] 타락씨 2020.03.07 875
112499 Please find me... [8] 어디로갈까 2020.03.07 912
112498 본격 외식의 맛 [5] 가끔영화 2020.03.07 629
112497 프린지(으랏차 님) [4] mindystclaire 2020.03.07 373
112496 [코로나19] 당분간 중국 입국하지 마시길 + ‘사회적 거리두기’ 의 미래 [2] ssoboo 2020.03.07 1037
112495 [넷플릭스] 얼터드 카본2 후기(노 스포) [11] 노리 2020.03.07 442
112494 일상 4. [5] 잔인한오후 2020.03.07 540
112493 영국 프리랜서 기자의 한국 기레기 체험기 [3] 도야지 2020.03.07 937
112492 프레토리아에서 도망치기 가끔영화 2020.03.07 222
112491 [듀나인] 전기 압력솥 [16] 날다람쥐 2020.03.07 604
112490 아, 그런데 일본이 중국도 입국제한 했으니.. [3] 가라 2020.03.07 834
112489 정의당 비례대표 경선 결과가 나왔습니다. [7] ssoboo 2020.03.07 1042
112488 문재인 외교 참사 [4] 도야지 2020.03.06 90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