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터드 카본 시즌 1

2020.04.28 17:04

mindystclaire 조회 수:340

얼터드 카본 1시즌 끝내니 성취감까지 느껴요. 수험서 1회독 끝낸 느낌. 1주일에 걸쳐 나눠 봤어요, 중간중간에 할 일도 있었고요. 5회 중간에 탄력이 붙기 시작해 6회에 사건이 8회에 또다른 사건이 벌어지더군요.

http://m.yes24.com/Goods/Detail/3064975

소설의 미리보기

어디서 많이 봤는데 베끼기가 아닌 참조의 형태로 짜깁기가 된 설정과 미래사회의 모습이었습니다. 세트 디자인과 액션 씬 조율이 잘 되었더군요. 고야의 <자식 잡아먹는 사트르누스>그림이 나왔는데 주제와 일맥상통하게 쓰였습니다. 언제 프라도 미술관 가서 직접 보려나 ㅎ. 여성인물들도 동기가 있어 행동하는 인물들이고 여성 캐릭터들의 액션도 다 좋더군요. 본즈의 반장님 나왔던데 이 배우는 유능한 차도녀에다가 약간 얄미워 보이는 역 잘 하죠. 오르테가 배우는 비쥬얼도 역도 다 좋은데 연기가 아쉬운 면이. 스페인 어 몇 단어는 알아들었어요,queso같은. 제니퍼 로페즈가 스페인 어는 드라마틱한 언어라고 했는데 여주가 스페인 어로 욕할 때 확실히 드라마틱하더군요 ㅋ. 마라도나는 인터뷰에서도 영어가 아닌 스페인 어로 하라고 한다고 합니다. 꼭 여주인공을 내세우지 않아도 이런 식으로 분명한 동기가 있고 자신의 힘으로 해결하는 여자 인물 내세우는 게 걸캅스 이런 영화보다는 나아 보입니다.
조엘 킨네만은 킬링에서 비내리는 우중층한 시애틀의 경찰 역을, 로보캅을 잘 소화했는데 여기서도 중심잡고 하드보일드적인 인물을 잘 연기합니다.
상류층 사람들이 흰 옷을 입고 나오는데 흰 옷이 관리하기 어렵고 노동력 구매해 관리하게 한다고 생각하면 맞는 설정입니다.


오프닝에 나오는 게  영원을 상징하는 살라맨더 같은데 연금술적 개념을 변용한 듯 한 설정이 보이더군요. 백업을 만들어 두는 건 해리포터에도 나온 호로크룩스와 비슷한 듯.


1시즌은 그럭저럭 끝냈는데 2시즌은 손 안 대려고요.


1시즌 최고의 캐릭터는 인간성에 호기심 많은 인공지능 포입니다. 소유욕강한 여친처럼 고객의 필요에 완전히 부합하는 인공지능 호텔도 재미있는 설정이고요.



작년에 왕겜 끝나고 뭐 보나 했는데 계속 새로운 게 나오는군요.

갈수록 소설은 읽기 싫고 나가서 운동을 하든 박물관이나 전시회를 가는 게 낫다 싶어요. 소설보다는 드라마를 보는 게 뭔가 남는 것 같고요.  소설 안 읽어도 인생에서 손해보는 거 하나도 없었고 역사책이 차라리 나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90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613
113374 정의당 "안희정 모친상에 조화 보낸 문대통령, 무책임" [72] 닉넴없음 2020.07.07 1055
113373 사실 판사들 욕먹는것도 불쌍합니다 [3] 메피스토 2020.07.07 610
113372 블랙미러의 닥치고 춤 춰라 에피소드 생각나세요? (스포有) [2] Lunagazer 2020.07.07 388
113371 오늘의 일기...(열차) [2] 안유미 2020.07.07 190
113370 두배우 누구일까요 [2] 가끔영화 2020.07.06 184
113369 [코로나바낭] 확진자 확인 및 재택근무 [5] 쏘맥 2020.07.06 391
113368 손정우 미국으로 인도 안되었네요 [10] 발목에인어 2020.07.06 971
113367 [광고?바낭] 트윈픽스 시즌3을 보고 싶어하셨던 kurtgirl님!!! [2] 로이배티 2020.07.06 245
113366 엔니오 모리꼬네 별세. 향년 91세 [13] 수영 2020.07.06 547
113365 아까 어디 갔다 오다 가끔영화 2020.07.06 144
113364 [넷플릭스바낭] 일본 영화 '룸메이트'를 보지 마세요 [9] 로이배티 2020.07.06 777
113363 억울하면 자살하지 말고 출세하고 국회의원이 되야죠 [2] 수영 2020.07.05 618
113362 저탄고지 다이어트: 5주차 [8] MELM 2020.07.05 401
113361 [넷플릭스바낭] 넷플릭스 오리지널로 나온 주온 신작 '주온: 저주의 집'을 보았습니다 [2] 로이배티 2020.07.05 420
113360 사회적 거리두기 덕에 책과의 거리가 줄어들었다는데 [3] Bigcat 2020.07.05 442
113359 AOA 괴롭힘 논란과 연예계의 끝 [4] 예상수 2020.07.05 995
113358 검찰이 사법부에서 독립된 기관이라는 것은 도대체???? [34] 산호초2010 2020.07.05 928
113357 [EBS1 영화] 페이스 오프 [12] underground 2020.07.04 431
113356 아이즈 와이드 셧에 대한 잡담.스포일러 하워드휴즈 2020.07.04 319
113355 (바낭) 오래된 피아노의 거취 문제, 우쿨렐레 연습 [7] 보들이 2020.07.04 34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