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 이런 당연한 얘기를 쓰고 그래,,,,, 쓸데없는 글도 가끔 올라가고

그러는거죠;;;


술을 마신지가 너무 오래되서 마셔봐야 한두잔이었는데

오랫만에 폭음을 했거든요.


술깨는 약을 먹어도 머리는 깨지게 아프군요.

거의 깡술을 들이붓고도 이 정도면 양호한 건가요?

어차피 내일도 누워있어도 되지만 역시 이것의 숙취의 더러운 고통이었다는걸

십여 년이상????? 만에 느껴보네요.



솔데빠냐스는 GS에서 살 수 있는 아주 깔끔하고 목넘김이 좋은

그리고 저처럼 미친듯이 2병씩 마시지 않고 적당히 마시면 이렇게

머리가 깨질것같은 술은 아닌데.....


쏠데빠냐스 화이트 와인 추천합니다. 레드와인도 거의 비슷한데

그래도 화이트 와인의 맛이 더낫군요.



스페인에 갔을 때도 와인을 마신 경험은 잊을 수가 없는데

쏠데빠냐스는 그 정도는 절대 아니지만,,,그러나 저가 와인치고는

지금까지 마셔봤던 어떤 와인보다 깔끔하고 드라이하네요.

그 가격대 편의점 와인 기준이죠.


정말 스페인에서 대단한 고급 와인도 아닌데 내가 더 비싼 돈 주고

마신 한국에서 마신 그 와인들은 다 아~~~~~


와인이든, 그게 소주든, 뭐든 미친듯이 마시고 숙취에 시달리지 않는 술은

세상에 없는 거라는걸 몇 년만에 느껴보는군요.


그 와중에 술깨는 약을 두 번이나 마셨는데 무슨 소용이 있겠습니까.



-집에 미친듯이 사다놓은 술은 자리차지만 하겠네요.

더이상은 못마시겠어요. 보드카도 샀는데 보드카는 소주대신에

반찬만들  때 쓰는게 가능할까요? 이게 보드카 앱솔루트인데 제 경험상

보드카는 도수가 쎈 소주구나였거든요. 소주보다 더 맛이라는게 존재하지 않던데요.


쏠데빠냐스 따지도 않은건 마시고 싶은 사람있으면 주고 싶은데 불가능하군요.

저것도 고기요리에 쓰면 되는건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87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592
113346 남자보다 여자를 더 만나야겠다 싶은 요즘이네요(넋두리와 조언) [1] 안유미 2020.07.03 658
113345 [혐]故 최숙현 선수 폭행 녹취록... [10] 모스리 2020.07.03 1029
113344 동양대 조교 “징계 준다는 검사 말에 불러주는 대로 진술서 쓴 것” [13] 사막여우 2020.07.03 1236
113343 내가 지구를 망치길 그만두기 [3] 예상수 2020.07.02 600
113342 한 원로 배우의 갑질 소동 [9] Bigcat 2020.07.02 1414
113341 [회사바낭] 진행중... [3] 가라 2020.07.02 468
113340 간식같은 글, 반면교사 [1] 안유미 2020.07.02 416
113339 [넷플릭스바낭] 제목 한 번 잘 지은 독일 드라마 '다크'를 끝냈습니다 [12] 로이배티 2020.07.02 817
113338 [관리] 상반기 보고 및 의견 수집. [21] 엔시블 2020.07.01 1235
113337 한국 제1의 DB라고 불리기도 우스울 '네이버 영화' [2] tomof 2020.07.01 773
113336 코로나 시국이 열어준 현자타임 [1] 예상수 2020.07.01 645
113335 김민아 아나운서가 결국 선을 넘었네요 [13] 모스리 2020.07.01 2070
113334 날로 먹는 옥수수 첨 먹어봤네요 [4] 가끔영화 2020.07.01 566
113333 왜 장혜영은 기재위원으로 배당이 되었을까? [7] 사팍 2020.07.01 677
113332 미련 - 신윤철 [2] 은밀한 생 2020.07.01 306
113331 요즘은 옛날에 헤어진사람들을 다시 만나보고 있어요 [3] 안유미 2020.07.01 658
113330 낼 모레 드디어 뮤지컬 해밀튼이 디즈니 플러스로 공개됩니다 [4] 얃옹이 2020.07.01 327
113329 침묵의 소리로 남아있네_영화 졸업 마지막 시퀀스 [4] 사팍 2020.07.01 362
113328 요즘은 타나토포비아를 이겨내며 살려고 하고 있어요 [2] 안유미 2020.07.01 518
113327 조국 5촌 조카 징역 4년 - 정경심과 공모혐의 대부분 무죄 [7] ssoboo 2020.06.30 108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