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공주의 남자

2011.07.20 23:11

감동 조회 수:2870

 재미있네요

초반이기도 하고 제가 별 기대를 안해서

이기도 하겠지만 예상보다는 잘 나왔네요

 

우선 채원양 발성이 많이 발전했습니다

2년전 찬란한 유산때만 해도 불안불안하더니

요번에는 보면서 그런 느낌이 많이 줄었어요

 

뭐 초반이고 밝은 느낌의 분위기가 많아

아직 뭐라 판단하기엔 그렇지만

그래도 이정도면 만족할 수준입니다

 

다음 박시후는 제가 이분 연기를 예전

한효주 나온 일지매 밖에 본게 없어서 잘은 모르지만

나름 잘하네요 발성도 괜찮고 채원양과의 호흡도 좋습니다

물론 아직좀  더 지켜봐야겠지만

역시 일지매때 보다는 좋아보입니다

 

더 괜찮아보이는건 주변인물들이 상당히 괜찮습니다

특히 이드라마의 실질적인 중심축인

김종서와 수양대군을 이순재와 김영철이 잘잡아주니

전체 드라마가 사는 느낌입니다

이것도 역시나 아직 뭐라 할건 아니지만요 ^^

 

결론은 첫회치고는 괜찮은 출발이었습니다

작년 동이이후론 어떠한 드라마 특히 사극에서 팬심을

갖지 말자고 했으니 끝까지 큰 애정을 없기를 바랍니다만

그래도 저의 팬심을 자극할 정도의 좋은 드라마 이기를 바랍니다

하지만 24회는 좀 길지 않나 싶기도........

 

추신1.-예고편에 나왔던 채원양 시녀 이미지는 사실이 아니었습니다

정말 수양대군의 따님이었죠 그리고 존대하던 그녀는 공주였습니다

 

추신2-바화가 생각나는 장면이 많이 있었습니다

조선 시대 길거리도 그렇고 궁도 바화 세트와 흡사했습니다

또 채원양은 이쁜옷을 많이 입었고 심지어 여자와 더 많은 대화를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12636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152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8919
30917 '고지전'에서 병사들과 간부들 사이의 관계(스포 약합니다) [5] 마으문 2011.08.03 1918
30916 우리 사회가 어떤 임계점에 다다랐다는 것에 대하여 [7] 보라색안경 2011.08.03 2803
30915 일요일에 찍은 캠퍼스 고양이들 사진들입니다... [1] 조성용 2011.08.03 1691
30914 요즘 맥주 마시면서 미국드라마 보다가 취기가 오르면 보는 영화, '첩혈쌍웅' [2] chobo 2011.08.03 1132
30913 마블 코믹스를 어느정도 읽은 상태에서 관람한 퍼스트어벤져는(스포일러) [3] 올랭 2011.08.03 1594
30912 은하영웅전설 발매 연기되었습니다. [5] 쵱휴여 2011.08.03 1916
30911 종교를 믿기에 적합하기 않은 인간형이라고 느꼈을 때(천주교 관련 실없는 질문 포함) [22] greenbill 2011.08.03 2686
30910 제7광구가 오전이 아니라 오후에 개봉한다는군요. [12] 제주감귤 2011.08.03 2186
30909 [MV]Best Coast - Our Deal [3] 신비로운살결 2011.08.03 765
30908 이런저런 기사, 잡담 메피스토 2011.08.03 741
30907 영어 질문 한개만 드려도 될까요? [2] 잠익3 2011.08.03 873
30906 [바낭] 소리가 안나요 [7] miho 2011.08.03 928
30905 강남 자원봉사자 “우리는 일하고, 주민들은 바캉스” [14] JCompass 2011.08.03 4536
30904 추석연휴에 런던에서 뭘하면 좋을까요 [6] Rcmdr 2011.08.03 1410
30903 영화 그린카드 [3] 감자쥬스 2011.08.03 1742
30902 '88만원세대'란 책과 비교해서 읽을만한 책이 있다면..? [14] 재클린 2011.08.03 2017
30901 [바낭] 연애의 끝 그리고 질문 [9] 우울과몽상 2011.08.03 3077
30900 중국영화 '귀신이 온다' 뒷북성 강추!! [6] soboo 2011.08.03 2196
30899 옵티머'수박'라임 [3] 자두맛사탕 2011.08.03 2000
30898 프랑스 만화가 Pénélope Bagieu의 칸 방문기. [2] nishi 2011.08.03 187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