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스포일러 주의]

2019.06.01 10:06

KEiNER 조회 수:1749

1. 제목은 왜 기생충일까?

내용이랑 연관이 있을 수도 있지만 '괴물'의 영어 제목인 The Host의 반대말을 제목으로 쓰고 싶었던 것 같습니다.



2. 감정이 없는 봉준호 영화

봉준호 영화는 재미있고 스릴 넘치지만 감정이 안 느껴지는데 이 영화는 그래도 약간의 감정은 있네요. 뭐 여전히 박찬욱 영화처럼 머리로만 만든 영화지만.



3. 감독이 우리를 속이고 있다!

전에 씨네21의 어떤 평론가가 '살인의 추억'을 두고 별 거 없는 영화인데 감독이 연출을 너무 잘해서 대단한 내용인 것처럼 속이고 있다(?) 뭐 그런 비슷한 말을 한 같은데 그 말이 이제 이해가 됩니다. 봉준호가 연출을 너무 잘해서 영화의 단점을 다 가려주지만 보고 나면 허전하고 느끼한 느낌이 남네요. 봉준호 다른 영화처럼.



4. 조여정은 원래 잘했는데

조여정의 발견이라고 말하는 분들이 많은데 조여정은 원래 그런 부자집 푼수 아내 역할을 잘 했습니다. '인간중독'이 딱 그런 연기였죠. '인간중독'을 세 번 본 저에게는 예상할 수 있는 연기였습니다.



5. 송강호의 딸은 죽고 아들은 살고...

괴물에서도 송강호의 딸은 죽고 아들은 부활했는데 '기생충'에서도 마찬가지네요. 괴물에서 송강호 아들이 괴물에게 먹혔다가 며칠 후에 나오는 건 구약성서 요나 이야기죠. 그게 신약으로 가면 예수가 3일만에 부활하는 이야기로 바뀌고. 기생충에서도 최우식이 큰 돌을 두 번이나 맞고서도 안 죽는데 이것도 사실상 죽었지만 감독이 부활시킨 걸로 보입니다. 아니면 그 후 이야기는 죽은 자의 상상이거나. 봉준호는 왜 자꾸 딸만 죽일까 궁금합니다.



6. 패션좌파

이적도 20대 초반에 잠깐 UFO가 어쩌고 하면서 좌파 노래 만들었지만 그 사람도 그냥 전형적인 좌파 금수저죠. 박찬욱도 그런 것 같지만 이 사람은 계급에 관한 영화는 안 만드는 거 보면 솔직한 것 같고. 봉준호는 약간 착한 척을 하는 것 같은데 와닿지 않아요. 이 사람은 '플란다스의 개'처럼 별 내용없이 웃기고 스릴 넘치는 영화가 잘 어울려 보입니다. 영화 보면 최우식이 JTBC 뉴스를 보던데 우리 나라 좌파들 아직도 JTBC 보나요? 대가리 아직 덜 깨졌어요 ㅎㅎㅎ



7. 그래도 봉준호의 장점은...

연출이나 이야기가 뻔하지 않다는 거죠. 뻔하고 어떻게 될지 예상되는 영화를 싫어하는데 봉준호 영화는 '옥자'를 제외하면 다음 장면이 예상된 적이 거의 없었네요. 뻔하지 않은 영화를 만드는 능력은 봉준호가 세계 최고인 것 같고 '기생충'은 특히 한번도 못 들어본 이야기라서 영화 자체는 아주 재미있었습니다.



8. 시계방향 ㅋㅋㅋ

소파 씬의 사실성은 음 100%. 봉준호 멋진 감독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205
111766 이런날은 족발이나 뜯으며 소주 한잔하는게 딱이군요. [1] 귀장 2019.07.11 383
111765 수출규제 도발에 일본 맥주 인기 뚝뚝…아사히 2→4위 [11] 귀장 2019.07.10 1116
111764 손정의, AI, AI,AI 그리고 가장 이상적인 노동시간 [3] soboo 2019.07.10 694
111763 요새 토착쪽바리들 빼애액거리는거 구경하는게 그렇게 꿀잼이네요. [6] 귀장 2019.07.10 1055
111762 클릭주의) 데이터로는 클릭하지 마세요 39메가나 되는 GIF 파일 [5] 가끔영화 2019.07.10 519
111761 아기 엄마들은 무엇이 갖고 싶은가요? [3] 동글이배 2019.07.10 732
111760 지나가는 밤 - 내게 무해한 사람 중 [1] Sonny 2019.07.10 313
111759 오늘의 일본 잡지 ROCK SHOW(3)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7.10 216
111758 Rip Torn 1931-2019 R.I.P. 조성용 2019.07.10 155
111757 [근조] '쟈니스' 쟈니 기타가와 영화처럼 2019.07.10 345
111756 요즘 날씨 [6] 칼리토 2019.07.10 444
111755 꿈이 보낸 메시지 [8] 어디로갈까 2019.07.10 537
111754 거 XX 좀 하면 어때.... (G-Dragon) [9] soboo 2019.07.10 1156
111753 [EBS2 K-MOOC] 설득의 과학 I, II [3] underground 2019.07.10 232
111752 토이스토리 어떤 편이 좋으신가요 [6] 포도밭 2019.07.09 610
111751 우상을 보고 주절주절 바낭(약 스포) [4] 왜냐하면 2019.07.09 577
111750 오늘의 일본 잡지 ROCK SHOW(2) (스압) [1]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7.09 272
111749 이런저런 일기...(처지) [2] 안유미 2019.07.09 484
111748 [넷플릭스바낭] '스포일러 가득' 버전 기묘한 이야기3 잡담 [8] 로이배티 2019.07.09 522
111747 601, 602 - 내게 무해한 사람 중 [1] Sonny 2019.07.09 40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