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 봉준호 감독의 과거 발언 문제 뭐가 이슈가 된다길래 약간 편승해서 백만년만에 처음 글을 올리는데요.

뭐 같은 맥락으로(봉준호 감독이 같은 수위의 문제가 있다는 얘긴 절대로 아니고요) 예를 들면 로만 폴란스키 감독이 감독으로서 훌륭한 작품을 만들고 감독으로서의 자질에 대해서 문제 제기하는 사람은 없겠지만 그의 성품이나 과거 행동에 문제가 많다는데는 동의하신다는 전제하에.

결과가 좋으면 과정은 상관없다든지, 제품이 좋으면 그걸 만든 회사가 어떤 회사인지에 상관없이 구매해도 된다든지 하는 것에 대해서 여러분들의 생각은 어떤지 알고 싶네요. 갠적으로 저는 삼성 제품을 되도록 안 쓰고 싶지만 제품 구매란 것이 혼자만의 결정으로 쉽게 되는 것도 

아닌 부분도 있고 여러가지 요소가 있어서 한결같이 밀고 나가는 게 쉽지 않더라고요. 자동차는 저는 미국에 살면서 지금 현대 차 2대와 기아 차 1대를 몰고 있고 그 이유도 일본차가 더 좋다는 걸 알면서도 같은 이유로 그랬던 거구요. 암튼 뭐든지 개인의 소신과 제품, 회사에 대한 생각 등에 따라 

다 다를 거라고 생각하지만 어떤 결정 기준 같은 게 있는지 궁금하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173
113078 [KBS1 한국영화100년더클래식] 바람 불어 좋은 날 [3] underground 2019.11.08 157
113077 빌어먹을 세상따위 재밌군요! [9] 타일 2019.11.08 506
113076 커피와 TV 단막극 <뷰티풀 슬로우 라이프> 보들이 2019.11.08 148
113075 [비하인드 뉴스] EBS 영업 비밀에도..펭수 '신원 확인' [4] 보들이 2019.11.08 598
113074 심심하면 우주의 생명체와 거대필터에 대한 페르미 역설 읽어보세요 가끔영화 2019.11.08 195
113073 가게에서 만난 사람들 [2] 예정수 2019.11.08 357
113072 엠버가 이렇게 노래를 잘 했던가요? (+ 림킴) [10] 타일 2019.11.08 583
113071 Marie Laforêt 1939-2019 R.I.P. [2] 조성용 2019.11.08 149
113070 요즘 본 TV프로그램과 구입한 블루레이 [5] 예정수 2019.11.08 264
113069 서울 (강남) 아이들 vs. 지방 아이들 [14] Joseph 2019.11.08 1034
113068 별일없이 산다. [9] 룽게 2019.11.08 730
113067 Nik Powell 1950-2019 R.I.P. [1] 조성용 2019.11.08 128
113066 닥터슬립 짧고 가벼운 감상.. [9] 폴라포 2019.11.08 449
113065 오늘의 영화 전단지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08 110
113064 독특한 캐릭터가 등장하는 넷플릭스 수사드라마 ‘마르첼라’ [8] woxn3 2019.11.08 388
113063 다크 타워 볼 때마다 [8] mindystclaire 2019.11.08 381
113062 겨울동네 입동에 왔습니다 [1] 가끔영화 2019.11.08 185
113061 당신의 넷플릭스 드라마 베스트3은? + 저의 추천 [38] 타일 2019.11.08 788
113060 두 마을의 이야기 - 김동인의 [잡초] [1] Joseph 2019.11.07 178
113059 저도 일터 뒷담화 [6] 은단 2019.11.07 55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