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이스토리4를 보고 왔어요. 이번 영화가 가장 좋았다는 평을 몇몇 봤었는데 3편의 눈물 폭탄은 이기질 못하네요.

4편을 보고 나서 왠지 마음속으로 순위를 매겨보았습니다. 저는 3>1>4>2예요.
3편 소각장씬과 마지막 이별 장면은 진짜 눈물 버튼 아닙니까. ㅜ 오열하며 봤어요.
이번 영화는 그렇게 가슴이 절절한 감동은 없는데 딱히 나쁜 점을 찾기는 어려웠어요. 스파이더맨 파프롬홈도 비슷한 감상이었고요. 나쁘지 않은 영화는 좋은 영화라고 마음 먹어서 좋아하는 시리즈가 큰 문제없는 한 그냥 감사하네요.

3, 4편은 성장은 이별을 동반하고 늘 아프다.. 라는 게 공통된 주제같아요. 변화라는 건 너무 두렵지만 막상 맞으면 죽을 것 같진 않고 또 그럭저럭 적응하게 되잖아요. 그래도 뒤에 남기고 온 것들에 아프고 무언가 떼어놓고 온 듯한 허전함을 견뎌야하고.
이전까지는 내가 두고 온 유년 시절에 대한 그리움과 향수를 느꼈다면, 이번 영화를 보곤 우리가 어른이 되어서도 어떤 것들과의 헤어짐이 골목마다 기다리고 있다고 말하는 것 같았어요.

우디, 버즈, 보핍 등 친구들 너무 수고 많았습니다. (또 나오진 않겠죠?) 4편 보고 영화에 대한 의리를 지킨 것 같아 뿌듯하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710
113266 황교안씨 8일단식 종료 [11] 정우 2019.11.29 1004
113265 드러난 전쟁, 쿠데타 음모에 놀랍도록 조용한 머저리들 [6] 도야지 2019.11.29 791
113264 나경원씨는 원내대표 추대는 물건너 간 것 같습니다. [1] 가라 2019.11.29 704
113263 유재수와 친문들 이라는 영화가 곧 개봉이군요. [4] stardust 2019.11.29 748
113262 이런저런 일기...(불금, 피스트번개) [1] 안유미 2019.11.29 251
113261 시간에 대한 斷想... [1] 지나가다가 2019.11.29 299
113260 [채널CGV 영화] 다키스트 아워 [6] underground 2019.11.28 348
113259 미군 철수하면 큰일 나나? [7] 듀나회원 2019.11.28 694
113258 (질문) 지금은 책을 잘 안읽어요. [19] chu-um 2019.11.28 770
113257 넷플릭스 중국 드라마 싱글빌라 [4] 딸기와플 2019.11.28 411
113256 스포일러] 노팅힐 [15] 겨자 2019.11.28 752
113255 [벼룩] 돌아온 여성의류 벼룩+나눔글입니다 ^^;; [4] 강랑 2019.11.28 395
113254 한국인은 이제 쩝쩝거리는가 [14] Domingo 2019.11.28 1218
113253 [듀게 in] 누가 이 아이를 아시나요? [3] ssoboo 2019.11.28 570
113252 갑자기 러시아 고전 애니매이션 채널 소개 [1] 스누피커피 2019.11.28 221
113251 제목쓰기 귀찮아 잡담 [9] mindystclaire 2019.11.28 431
113250 [링크] 기자와 악플러들이 연예인 담그는 방법.JPG [2] eltee 2019.11.28 793
113249 아이유의 자장가 [2] 칼리토 2019.11.28 447
113248 이런저런 일기...(따스함) [3] 안유미 2019.11.28 297
113247 유재수 씨 감찰이 중단된 이유가 무엇일까요? [13] Joseph 2019.11.28 85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