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대는 이런 야바위

2019.08.14 22:53

가끔영화 조회 수:587

서울의 휴일(1956)에 나오는 장면인데 실 돌려놓은 두 공간 중 한군데를 

호구(손님)이 짚으면 실을 잡아다니는데 손가락에 걸리면 두배로 줍니다.

카드로 하는건 많이 봤죠 카드 3장을 섞어 표시된 걸 맞추는.

두개 중 하나이니 더 쉽게 보이지만 두군데 다 풀리게 해놓은 것 마술의 일종 입니다.

저 때 벌써 고 신성일의 목소리 성우가 더빙했네요.

당시 최고의 배우 양미희(북한 사리원시 출생)

저때 서울말은 북한말과 같았죠.


이영화 대사 한마디

야바위꾼이 결혼 약속을 하고 배신하자 여자의 아버지가 야바위 현장에 나타나 멱살을 잡습니다.

이인간이 자리를 피하다 차에 치여 중상을 입고 뉘우치는 대목.


영감님(장인)저는 고독한 몸으로 따뜻한 마음씨에 굶주렸던 놈입니다.

지금부터 깨끗히 마음을 씻고 옥이를 위해 꿋꿋히 살아나가겠습니다.

암 그래야 우리 사위지,옥이는 흐느끼고.


2019-08-14-220728.jpg2019-08-14-222600.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3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44
114175 주차 문제로 신경 쓰입니다 [5] Kenny Dalglish 2020.02.16 726
114174 쥐뿔도 영향력 없는 듣보잡 매체의 홍세화/임미리/민주당 [18] 수영 2020.02.16 960
114173 스토브리그 끝났네요 [4] 키드 2020.02.15 828
114172 이런저런 잡담;마사지, 아이돌 등등 [1] 메피스토 2020.02.15 357
114171 빌리 아일리시가 부릅니다 No Time To Die 예정수 2020.02.15 383
114170 조조래빗 귀여워 미쳐요 [12] 아랑곳 2020.02.15 1217
114169 뒤늦게 신문기자..를 보고(약스) [1] 라인하르트012 2020.02.15 426
114168 공기청정기 비닐, 바보인증;;;; [11] 산호초2010 2020.02.14 667
114167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감상을 나눠봐요(스포) [7] 가을+방학 2020.02.14 562
114166 민주당/문재인은 빠가 까를 만든다의 정석인듯 [28] 얃옹이 2020.02.14 1286
114165 1년 만에 이뤄진 이종명 제명…미래한국당에는 5억 원대 정당보조금 기반 [2] 왜냐하면 2020.02.14 354
114164 토착왜구 정체 드러나 버린 중앙일보 [10] ssoboo 2020.02.14 1331
114163 국민당, 선관위님아, 그만좀 개로피십시요... [3] 왜냐하면 2020.02.14 515
114162 [바낭] 오랜만에 안녕하세요 (사진有 + 스크롤압뷁) [14] 독짓는젊은이 2020.02.14 391
114161 정부와 여당이 지지율 5% 올릴 수 있는 방법 [6] underground 2020.02.14 660
114160 정경심 교수 4번째 재판 [7] 칼리토 2020.02.14 788
114159 정세균 총리가 말실수를 했네요... [6] 하워드휴즈 2020.02.14 1035
114158 코로나19 중국 사망자가 1380명에 달하는군요 [2] 예정수 2020.02.14 573
114157 덕분에 민주당만 빼고 라는 슬로건이 많이 알려졌네요. stardust 2020.02.14 494
114156 오늘의 미국 발렌타인 데이 엽서 [4] 스누피커피 2020.02.14 33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