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저녁 9시 EBS2 [지식의 기쁨]에서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이나미 박사의 <심리학이 본 우리 신화>라는 강연을 방송합니다. 


[지식의 기쁨]이 월화수 50분 강연에서 월화수목금 30분 강연으로 바뀌면서 내용이 좀 깊이가 없어지고 단편적인 강의가 되는 듯해서 


요즘 열심히 안 보고 있었는데 그래도 심리학에는 제가 좀 관심이 있어서 한 번 보려고 합니다. 


이나미 박사는 어디서 많이 들어본 분 같은데 한 번도 책이나 강의를 본 적이 없어서 프로필을 찾아보니 다음과 같군요.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동대학원 정신의학과 석사 및 박사 학위를 받았다. 

뉴욕 융 연구원에서 분석 심리학 과정을 공부하고 유니언 신학대학원에서 종교 심리학 석사를 받았다. 

뉴욕 신학대학원에서 교수를 지냈으며 현재 이나미 심리분석연구원을 운영하고 있다."


융과 관련된 분석 심리학을 공부하셨다니 좀 관심이 생기네요. 신화와 관련된 강연을 하는 것도 아마 그 때문이 아닌가 싶습니다. 


강연 일정 가져왔어요.  궁금하신 분 같이 봐요. (본방송은 밤 9시에 EBS2에서 하고 같은 날 밤 12시 25분에 EBS1에서 재방송합니다.) 



출처 : http://home.ebs.co.kr/knowledge_joy/board/1/10102714/view/10010616850?c.page=1&hmpMnuId=100&searchKeywordValue=0&bbsId=10102714&fileClsCd=ANY&searchKeyword=&searchCondition=&searchConditionValue=0&

어릴 때부터 접했던

한국의 고전 신화들에 대한

새로운 접근과 분석

 

과연 심리학과 신화는 어떤 접점을 가질까?

 

현대 심리학으로 풀어보는

고전 신화 속의 숨겨진 의미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이나미 박사와 함께한다.

 

 

함께 꾸는 꿈 11 11일 (월)  9 EBS2TV,  12 25() EBS1TV 

어느 나라에나 존재하는 신화들. 그중에서도 우리와 가장 관련이 깊은 우리나라의 신화를 들여다보는 그 첫 번째 시간. 신화는 인류 공동체가 함께 꾸는 꿈이자 다른 세계로 가는 상상력을 불어넣어 주는 여행이다. 그 여행 속으로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이나미 박사와 떠나본다.

 

동굴의 시간 11 12일 (화)  9 EBS2TV,  12 25() EBS1TV 

인류가 가진 원형적인 심리상태를 알 수 있는 신화. 신화가 말하고자 하는 이야기는 과연 무엇일까? 건국 신화로 알려진 단군 신화가 우리에게 말해주는 것은? 우리의 탄생 이전과 죽음 이후의 세계를 들려주는 신화 속으로 들어가 본다.

 

누구나 신이 될 수 있다 11 13일 (수)  9 EBS2TV,  12 25() EBS1TV 

신라의 왕인 박혁거세의 탄생 신화. 그리고 또 다른 신라의 왕들인 석탈해와 김알지까지. 신화 속에서 알은 어떤 의미일까? 그 세 사람의 공통점은 또 무엇일까. 신화 속에 숨겨진 삶의 비밀과 신기한 상징들을 파헤쳐본다.

 

완전하지 않은 신 11 14일 (목)  9 EBS2TV,  12 25() EBS1TV 

세상의 자연물과 지형을 창조했다고 알려진 거대한 여신, 마고할미. 마고할미는 어떤 신이었을까? 신화 속 신들은 늘 완벽하기만 할까? 신과 인간 사이에는 완전하지 않은 신의 모습이 있다고 하는데. 마고할미 신화를 통해 신과 인간, 과거와 현재의 연결고리를 알아본다.

 

인류의 꿈, 화성 이주 11 15일 (금)  9 EBS2TV,  12 25() EBS1TV 

자신을 버린 부모의 목숨을 구하기 위해 여행을 떠나는 바리데기 신화. 바리데기가 떠나는 여행은 우리가 삶을 살아가는 모습과 닿아있다. 바리데기 신화 속 바리데기의 여정을 따라가면서 우리가 배울 수 있는 삶의 모습을 들여다본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1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02
113418 올해는 다같이 한살 안먹는거로 해줬음 좋겠어요 [4] 하워드휴즈 2020.07.07 430
113417 [핵바낭] 올해가 벌써 절반 넘게 지난 김에 - 올해 잉여 생활 정리 [9] 로이배티 2020.07.07 470
113416 요즘 외출하시나요? [7] 산호초2010 2020.07.07 537
113415 [넷플릭스바낭] 절반만 보고 적는 다큐멘터리 '풀리지 않은 미스터리' 잡담 [2] 로이배티 2020.07.07 341
113414 국까들의 목소리가 하늘을 치솟는 가운데 슬쩍 웃을 만한 소식 하나 [1] 모르나가 2020.07.07 485
113413 안희정 조문 [12] Sonny 2020.07.07 1032
113412 고 최숙현 선수 가해자인 감독과 선배들 혐의 전면 부인, 사과도 없네요 [11] 산호초2010 2020.07.07 553
113411 청와대 청원 게시판의 기능 [18] 타락씨 2020.07.07 625
113410 대한민국의 4차 산업은 성착취산업인가요? [5] 가을+방학 2020.07.07 590
113409 강영수 수석 부장판사 [1] 칼리토 2020.07.07 381
113408 정의당 "안희정 모친상에 조화 보낸 문대통령, 무책임" [72] 닉넴없음 2020.07.07 1017
113407 사실 판사들 욕먹는것도 불쌍합니다 [3] 메피스토 2020.07.07 584
113406 블랙미러의 닥치고 춤 춰라 에피소드 생각나세요? (스포有) [2] Lunagazer 2020.07.07 356
113405 오늘의 일기...(열차) [2] 안유미 2020.07.07 164
113404 두배우 누구일까요 [2] 가끔영화 2020.07.06 171
113403 [코로나바낭] 확진자 확인 및 재택근무 [5] 쏘맥 2020.07.06 379
113402 손정우 미국으로 인도 안되었네요 [10] 발목에인어 2020.07.06 928
113401 [광고?바낭] 트윈픽스 시즌3을 보고 싶어하셨던 kurtgirl님!!! [2] 로이배티 2020.07.06 225
113400 엔니오 모리꼬네 별세. 향년 91세 [13] 수영 2020.07.06 522
113399 아까 어디 갔다 오다 가끔영화 2020.07.06 13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