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지내십니까?

2020.01.15 04:43

어디로갈까 조회 수:754

이 신새벽에 못본 지 오래된 지인으로부터 문자가 왔습니다. "어떻게 지내요?"
저에게 호감을 표하거나 서로 생각/감정을 나눠본 적은 없는 사이입니다. 각자의 업무성과에 대해 절제된 언어로 격려 정도 주고받는 관계라 답말이 막히네요. - -

에코의 유머 용 에세이집 <세상의 바보들에게 화내는 방법>에는 독자의 상식과 지식에게 던지는 여러가지 질문이 적혀 있죠. 
그 중  '어떻게 지내십니까?'라는 질문에 답하는 역사적 셀럽들의 한마디가 소개돼 있는데, 몇몇 인물들의 것을 함 떠올려봅니다.
(주: 작년이었나, EBS에서 이 질문을 영상으로 제작해 방송한 바 있음.)

- 어떻게 지내십니까? 

괴테 : 빛이 조금 보입니다.
노스트라다무스 :  언제 말입니까?
노발리스 : 한 바탕 꿈속입니다.
데카르트:  잘 지냅니다. 나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드라큘라 : 피봤습니다.

라이프니츠 : 이 보다 더 잘 지낼 수는 없을 것 같군요.
레닌:  4월에 무엇을 할까 고민 중입니다. ('무엇을 할 것인가'는 그가 집필한 볼셰비키 혁명의 교과서.)
레오나르도 다빈치:  모나리자처럼 뜻모를 미소만 지음.
뤼미에르 형제: 열차를 조심하세요~ (그들의 '라시오타 역의 열차'상영 때 정면에서 달려오는 열차 장면에서 관객들 혼비백산.)
버지니아 울프 : 내일은 날씨가 좋기를 바랍니다.

버클리 : 잘 지냅니다. 난 그렇게 지각합니다.
베토벤: 뭐라고요? 뭐라고요? ( 청력을 잃은 후 글로만 의사소통했으니.)
비발디 : 계절에 따라 다릅니다. (<4계>가 저절로 나온 게 아님.)
비코 : 나에게 그건 순환적이죠.
비트겐슈타인 : 그것에 대해선 말하지 않는 게 낫겠습니다.

성 안토니우스 : 환상이 자꾸 보입니다.
소크라테스 : 모르겠소.
셰익스피어: 당신 좋을 대로 생각하세요. (As you like it.)
세헤라자데: 간단히 말씀드릴게요. (라기엔 왕에게 천일 동안 이야기를 들려줬던 전력이.)

아가사 크리스티: 맞춰보세요~ 
아베로에스 : 잘 지내면서 잘 못지냅니다.
오이디푸스 : 질문이 복합적이군요.
유다 : 입맞춤 한 번 해도 될까요?

아인슈타인 : 상대적으로 잘 지냅니다.
이카루스: 한바탕 곤두박질을 치고 난 기분입니다. (밀랍 날개로 날다가 바다로 곤두박질쳤... )
에피메니데스 : 내가 그걸 말한다면 거짓말을 하는 게 될 거요.
카뮈 : 부조리한 질문이군요.
카프카: 벌레가 된 기분입니다. 

탈레스 : 물 흐르듯 살고 있습니다.
파스칼 : 늘 생각이 많습니다.
플라톤 : 이상적으로 지냅니다. (핵심 개념 이데아.)
피타고라스 : 만사가 직각처럼 반듯합니다.

하이데거 : 지낸다 함은 무엇을 의미하는 거죠? (Was heisst gehen?)
헤라클레이토스 : 잘 돌아갑니다. 잘 돌아가요......
흄 : 잘 지냅니다. 난 그렇게 믿습니다.

어디로갈까: 어느 길로 가볼까, 여태 생각 중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90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606
114185 원래 웹소설 별로 좋아하지 않았는데... [4] 스위트블랙 2020.09.17 565
114184 그런데 도대체 공공도서관의 열람실은 코로나 핑계로 왜 자꾸 닫는걸까요? [10] ssoboo 2020.09.17 1119
114183 [영화바낭] 간만의 망작 산책, '고사 두 번째 이야기: 교생실습'을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20.09.17 355
114182 배두나 배우 잡지 화보(스압)(2) [1] 스누피커피 2020.09.17 422
114181 미아 와시코브스카 in treatment 3 [5] 크림롤 2020.09.17 327
114180 [게임바낭] 이제 플레이스테이션 쪽도 카드를 완전히 깠습니다 [20] 로이배티 2020.09.17 623
114179 잡담...(졸부와 자유) [1] 안유미 2020.09.17 326
114178 싫어하는 김기덕 영화를 보다 [4] 가끔영화 2020.09.17 534
114177 언론이 만드는 "지록위마" [23] 분홍돼지 2020.09.16 776
114176 민주당이 추 장관 아들 건으로 사과했군요 [9] 가을+방학 2020.09.16 791
114175 10월 3일 보수단체 집회 강행 예고 [4] 발목에인어 2020.09.16 359
114174 조선시대를 다룬 책 중에 추천작 있으세요? [9] 산호초2010 2020.09.16 319
114173 [넷플릭스] '살아있다' 보았어요 [8] 노리 2020.09.16 553
114172 추미애 장관의 아들과 3137명이라는 숫자 [30] Sonny 2020.09.16 1109
114171 노래 부르기 [3] 예상수 2020.09.16 93
114170 Nothing's gonna change my world 예상수 2020.09.16 100
114169 훈련소 시절 동기가 삼성사장?의 아들이었는데 [2] 가을+방학 2020.09.16 667
114168 [게임바낭] 스토리 구경 어드벤쳐 게임 '텔 미 와이'의 엔딩을 봤습니다 [6] 로이배티 2020.09.16 198
114167 충사팬들과 집사님들을 동시에 만족 [6] 칼리토 2020.09.16 312
114166 푸른 하늘 은하수, 반달, 격정, 종초홍 [7] 왜냐하면 2020.09.16 20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