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오랜만에 독짓는 젊은이입니다. 한 3년 만에 들어온 거 같네요. 

제목에 [바낭]을 넣었다가 이 게시판에서 아직도 유효한 표현인가 싶었는데
다행히 계속 쓰이고 있네요. 아니라면 나 늙었구나 뒷목 잡을 뻔했어요.

간만에 무두절을 맞이하여 진지하게 월도질을 하다가 문득 생각나서 들어왔습니다.
근데 '덕질'로 저를 기억하는 모 유저분께서 작년 말에 제게 안부 쪽지를 주셨지 뭐예요.
나를 기억하는 유저가 있었다니 살짝 감동이었고, 그 분이 덕질로 저를 기억하셔서 내가 이 게시판에서
얼마나 덕질을 해댔으면 그럴까 싶었지만... 그래도 그 분 덕분에 추억이 뭉게뭉게 피어나 심심할 때마다 
게시판에 올렸던 바이트 낭비글들을 몇 개 읽다가 얼굴이 화끈거려서 그만 두었습니다.

듀게는... 여전하네요. 저 역시 여전하니 하던대로 요즘 최애캐 영업질을 할까 합니다.
이름은 몰라도 얼굴 보면 "아 얘~" 하실 거예요.


배우 서현우입니다.


image.jpg

'보희와 녹양'에서 참 연기 좋았죠. 영화도 재미있어요.
이거 제 눈에나 귀엽지 다른 분들껜 눈갱이 될 수도 있겠네요.



image.jpg

'병구'에서 정말 느끼+찌질의 극치를 달린다는데 영상을 볼 수 있는 루트를 모르겠네요.
예고편만 봐도 치가 떨립니다. 예고편 보고 포스터를 다시 봤는데 순간 최상단의
'봄날의 알러지 같은'이 '봄날의 버러지 같은'으로 보였어요.



image.jpg

'남산의 부장'에도 나왔는데 저는 아직 영화를 못 봤어요. 실제로 머리를 민 상태에서
6개월을 버텼대요.


이렇게 연기파, 성격파 배우로 쭉 가나 싶었는데 드라마 '모두의 거짓말'에서
다이어트에, 드물게 내내 수트 패션이더라고요. 
납치범에 협박범에 살인범인데 그래도 이 배우가 맡았던 배역들 중 가장 돈 많은 역일 거예요.

그건 그렇고 최근 모습을 보니


image.jpg

1.jpg

아니 오빠, 아니 친구야, 무슨 일이 있었던 거니.



2.jpg

약간의 뽀샵이 첨가된 듯 하지만 회춘 제대로 하고 있어서 매우 기쁩니다.
출근길에 지하철 놓칠까봐 뜀박질 할 때 빼고는 미동도 않는 심장이 오랜만에 뛰더라고요.

제 지인이 저~ 위 첫번째 사진 보고서 이혁재 아니냐고 해서 충격을 조금 받았지만
그래도 제 눈은 틀리지 않았다고 자부합니다.

일단 연기를 잘 하고 매력 만랩이라 앞날이 기대되는 최애캐입니다.
물론 저의 최애캐는 돌려돌려 덕질판을 돌리다 보면 언제 또 바뀔지 모르겠네요. 
알 게 뭐예요. 최애캐란 덕질을 하라고 존재하는 것을. :D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40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781
113350 안소니 홉킨스의 magic [10] mindystclaire 2020.05.26 445
113349 격세지감- 윈도우 소프트웨어 설치하기 [1] 가끔영화 2020.05.26 434
113348 우체국 보이스피싱에 걸려들뻔 -_- [6] 수영 2020.05.26 668
113347 육아 + GTA 5 바낭 [13] 가라 2020.05.26 643
113346 한동안 모습을 보이지 않는 감독이나 배우 중 차기작을 바라는 사람 있으세요? [20] tomof 2020.05.26 1076
113345 이런저런 일기...(정의연, 갈등, 눈치) [5] 안유미 2020.05.25 972
113344 제일 믿을 수 없는게 사람인가 봅니다. [2] 파도 2020.05.25 966
113343 [팬텀싱어3] 제가 젤 즐겨 듣는 노래는...그리고 3명 조합은.... [4] S.S.S. 2020.05.25 340
113342 팬텀싱어 잡담 [8] 칼리토 2020.05.25 523
113341 [EBS2] 김용택의 시를 쓰고 싶은 너에게 [6] underground 2020.05.25 349
113340 (스포 있음)기묘한 가족에 대한 바낭 [1] 왜냐하면 2020.05.25 332
113339 [게임바낭] 나름 애쓴 SF풍 게임 '딜리버 어스 더 문', 추억의 게임 신작 '베어너클4'를 해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20.05.25 299
113338 베를린 천사의 시 속편 '멀고도 가까운(Faraway, So Close!)' [1] ally 2020.05.25 318
113337 [바낭] '넷플릭스법'에 대해 이해를 한건지.. [3] 가라 2020.05.25 612
113336 호텔 이름이 [2] 가끔영화 2020.05.24 471
113335 그동안 그린 그림들2 [14] 딸기케익 2020.05.24 508
113334 거러지 밴드 노래 하나 들어보시죠 [1] 가끔영화 2020.05.23 277
113333 스파르타쿠스를 봤는데 [12] mindystclaire 2020.05.23 860
113332 장강명 작가의 칼럼 <책 한번 써봅시다> [6] underground 2020.05.23 971
113331 테넷 새 예고편 [3] 예상수 2020.05.23 50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