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사지를 자주다니는데(2주나 1달에 한번꼴?) 주말에 뭐하냐 물어봐서 마사지받으러 간다고하면 참으로 므흣하거나 흠칫하는 시선을 감내해야합니다. 

흔히 마사지=성매매로 간주되기 쉽고, 실제 상당수의 마사지 업소들은 본격 성매매는 아니더라도 유사성매매를 겸하는 경우가 꽤 있거든요. 

제가 갔던 업체들 중 몇몇만해도 마사지 하다가 끝마칠떄쯤 유사 성매매를 할지 말지 물어보는데 필요없다고하면 더이상 묻지 않습니다. 그냥 마사지만 받고 나오는거에요.


음.....일단 메피스토는 굳이 비싼 돈 주고 성매매를 해야할 필요성을 못느껴요. 

이건 성욕해소여부와는 상관없어요. 뭐라고할까. 비유조차 잘 안떠오르지만 조잡하게 하자면 이런겁니다.

어떤 게임을 좋아하고 재미있어해요. 근데 그 게임을 쉽게 승리할 수 있는 몇십~몇백만원짜리 핵-치트가 존재한단 말이죠. 

그럼 이 핵-치트를 돈주고 사서 쓰는건 당연한걸까? 뭐 쓰는 사람도 있지만 안쓰는 사람도 많을거란 말입니다. 


고상한 이유를 가져다 붙이건 금전적인 이유를 가져다붙이건 아니면 둘다건. 아무튼 결국 '나에겐 재미없다'로 귀결되는데.

거래-행위로서 성매매를 보는 메피스토 시각이 딱 이런지라 필요성을 못느낍니다(여기에 더해 위생이나 질병에 대한 우려도 있고요).


딱히 호감가는 사람과의 섹스를 누가 이기고 지는 게임에 비유하고픈건 아닙니다. 그냥 말이 그렇는거죠. 

배그나 롤하는데 핵안쓰거든요. 맨날 브론즈에 머물러도. 무슨 페어플레이 정신이니 이런게 아니라도 말입니다. 


다시 처음으로. 아무튼 이렇습니다. 

오늘도 일끝나고 뭐할꺼냐고 물어서 몸이 찌뿌둥해 마사나 받으러간다고하는데, 사람들 얘기가 농반진반으로 그만좀 다니라고 합니다. 썩는다고(뭐가?). 

회사사람들이야 워낙 오래됐으니 그러려니하는데, 보통의 경우는 이게 참 말하기 곤란하단 말이죠. 

저 비유나 제 사고방식을 구구절절 얘기하는 것이 구차해보이기도 하고요. 무슨 죄지은 것도 아닌데. 



* 로켓펀치가 신곡으로 돌아왔습니다.



안무가 뭔가 살짝 허우적거린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으나 그래도 이정도면 노래 잘뽑힌거 같아요. 

다만 관련 유툽을 봤는데 인지도는 참 한없이 낮더군요.



 


아이즈원이 돌아오네요. 험한 일 겪었는데 애들 멘탈 괘안을까 모르겠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40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781
113350 안소니 홉킨스의 magic [10] mindystclaire 2020.05.26 445
113349 격세지감- 윈도우 소프트웨어 설치하기 [1] 가끔영화 2020.05.26 434
113348 우체국 보이스피싱에 걸려들뻔 -_- [6] 수영 2020.05.26 668
113347 육아 + GTA 5 바낭 [13] 가라 2020.05.26 643
113346 한동안 모습을 보이지 않는 감독이나 배우 중 차기작을 바라는 사람 있으세요? [20] tomof 2020.05.26 1076
113345 이런저런 일기...(정의연, 갈등, 눈치) [5] 안유미 2020.05.25 972
113344 제일 믿을 수 없는게 사람인가 봅니다. [2] 파도 2020.05.25 966
113343 [팬텀싱어3] 제가 젤 즐겨 듣는 노래는...그리고 3명 조합은.... [4] S.S.S. 2020.05.25 340
113342 팬텀싱어 잡담 [8] 칼리토 2020.05.25 523
113341 [EBS2] 김용택의 시를 쓰고 싶은 너에게 [6] underground 2020.05.25 349
113340 (스포 있음)기묘한 가족에 대한 바낭 [1] 왜냐하면 2020.05.25 332
113339 [게임바낭] 나름 애쓴 SF풍 게임 '딜리버 어스 더 문', 추억의 게임 신작 '베어너클4'를 해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20.05.25 299
113338 베를린 천사의 시 속편 '멀고도 가까운(Faraway, So Close!)' [1] ally 2020.05.25 318
113337 [바낭] '넷플릭스법'에 대해 이해를 한건지.. [3] 가라 2020.05.25 612
113336 호텔 이름이 [2] 가끔영화 2020.05.24 471
113335 그동안 그린 그림들2 [14] 딸기케익 2020.05.24 508
113334 거러지 밴드 노래 하나 들어보시죠 [1] 가끔영화 2020.05.23 277
113333 스파르타쿠스를 봤는데 [12] mindystclaire 2020.05.23 860
113332 장강명 작가의 칼럼 <책 한번 써봅시다> [6] underground 2020.05.23 971
113331 테넷 새 예고편 [3] 예상수 2020.05.23 50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