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oksusu.com 에 들어가 보니 무료 영화로 볼 만한 게 꽤 많이 있네요. 


어제 <히치콕 트뤼포>를 봤는데 생각보다 아주 재미있었어요. 


웨스 앤더슨, 마틴 스코세지, 리처드 링클레이터 등 유명한 감독들이 나와서 히치콕 영화의 장면들이 왜 훌륭한지 설명을 해주니 더 흥미진진하더군요. 


영화전문가나 알아들을 수 있는 복잡한 전문용어 나오는 다큐 전혀 아니고 아주 쉽고 재미있게 볼 수 있는 다큐예요. 


어젯밤에 이불 깔고 누워서 봤는데도 안 졸고 끝까지 본 걸 보면 다른 분들도 재미있게 보실 수 있을 거예요. 


https://www.oksusu.com/v/%7B453262BF-731B-11E6-A9C6-A93394691038%7D



이 외에도 언제까지인지는 모르겠지만 현재 무료로 볼 수 있는 괜찮은 영화들이 많이 있네요. 



<에이미> 이 다큐는 여기서 본 건 아니지만 아주 재밌게 봤어요. 


가수 에이미 와인하우스에 관한 다큐죠. 2016년 아카데미 장편 다큐멘터리 수상작 


https://www.oksusu.com/v/%7B9AE84E68-933A-11E5-8229-59D46A066672%7D



<비비언 마이어를 찾아서> 이 다큐도 예전에 아주 재밌게 봤고요. 


비비언 마이어라는 사진작가의 인생을 추리영화처럼 흥미진진하게 추적해요. 


https://www.oksusu.com/v/%7B13FDD773-FA09-11E4-87EF-1B0051889B48%7D



<피아니스트 세이모어의 뉴욕 소네트> 이 다큐도 전에 꽤 재밌게 봤어요.  


듀게에서 몇 번 소개된 적이 있었던 다큐로 기억해요. 


https://www.oksusu.com/v/%7BE2256279-078E-11E6-89AD-DFB17C5F9D7C%7D



<말리> 


가수 밥 말리에 관한 다큐인데 이건 8월 18일 (토) 오전 9시까지 무료라고 하네요. 


어제 좀 보다가 약간 지루해서 보다 말았는데 (<히치콕 트뤼포>를 더 보고 싶어서 그리로 넘어갔음 ^^) 


메타크리틱 평점 82점, imdb 관객 평점 8점으로 아주 좋은 평가를 받는 다큐예요. 


https://www.oksusu.com/v/%7B31ED2C12-E32F-45DB-8722-D6A52907F8F4%7D




<유스(Youth, 2015)>


마이클 케인이 나오는 이 영화도 아주 재미있죠. 


https://www.oksusu.com/v/%7B0129E3AD-C0C9-11E5-A709-AB41D7B4F4AB%7D



<미스터 터너>


화가 터너에 관한 영화예요. 마이크 리 감독, 


https://www.oksusu.com/v/%7BB52D2D33-D908-11E4-9A27-E7F1CEB9155B%7D



<에곤 쉴레: 욕망이 그린 그림> 


화가 에곤 쉴레에 관한 영화인데 어제 잠깐 보니 그렇게 재미있는 줄은 모르겠는데 훌훌 벗고 나오는 장면이 많더군요. ^^ 


https://www.oksusu.com/v/%7BC3B5D11F-D95C-11E6-AC6E-D1D8F2CAC7EB%7D



<마일스>


마일스 데이비스에 관한 영화인데 음악 영화라기보다는 액션, 코미디 영화라고 생각하지만 궁금하시다면... 


https://www.oksusu.com/v/%7B801DA48E-6603-11E6-87C9-83CFF9466B0B%7D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166
110829 [오늘의 영화] 내셔널 갤러리, 살아남은 아이, 달콤한 인생 [5] underground 2019.02.16 530
110828 이런저런 이슈들 메피스토 2019.02.16 321
110827 ‘꽃피는 봄이 오면’을 연출한 류장하 감독이 별세했다는 군요 [1] 연등 2019.02.15 671
110826 갈라진 세계라고 해도 [13] 칼리토 2019.02.15 1134
110825 동시 '비밀번호' [3] 영화처럼 2019.02.15 752
110824 잡담 - 실업률 9년래 최고치, 관둬야 하는 것 [2] 연등 2019.02.15 930
110823 버닝썬 클럽 카르텔 사건. 파면 팔수록 급이 다른 사건이군요. 귀장 2019.02.15 907
110822 [스포일러!!!] 덱스터 다 봤어요. [1] 가라 2019.02.15 478
110821 점심 회식 자주 하세요? [10] 가라 2019.02.15 930
110820 부르마와 프리자가 드래곤볼 7개를 모으는 이유 [5] 가끔영화 2019.02.15 781
110819 개봉영화 기대작 - 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 [14] Bigcat 2019.02.15 1344
110818 안희정 재판이 “존나 병X같은 재판”이라는 개소리 [7] soboo 2019.02.15 1392
110817 [회사바낭] 인터넷에는 다들 회식 싫어하는데.. [22] 가라 2019.02.15 1477
110816 아카데미상과 배급사와의 관계 [2] SnY 2019.02.14 481
110815 넷플릭스 언어 공부 크롬앱 [1] 어제부터익명 2019.02.14 868
110814 하늘이 두려웠기에 더 절실했던 [1] 가끔영화 2019.02.14 423
110813 언제까지 결혼, 연애 타령이나 할건가? [19] 귀장 2019.02.14 1559
110812 주요 사회적 금기에 대한 OECD 34개국의 방침이란 자료인데 이거 맞다면 정말 놀랄노자네요?! [6] 귀장 2019.02.14 1271
110811 이런저런 잡담...(빌버, 안희정, 미투) [20] 안유미 2019.02.14 1717
110810 이번 아카데미 장편 다큐멘터리 부문 후보작 일부 리뷰 [3] SnY 2019.02.14 34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