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교회 활동에 너무 빠져있다는 그런 문제가 아니라 교회가 분쟁에 휩싸인지 3년이 넘어요.

교회 분쟁, 파워게임 이런데 너무 골몰해 있다는거죠.


교회 일에 너무 빠져서 집안일도 팽개치고 다닐 때가 많다는것도 화가 나지만

온통 집에서 교회 얘기만 듣는다는게 스트레스가 이만저만이 아니에요.


이 교회가 무슨 그렇게 대단한 중대사인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굳이 새벽기도까지 가겠다고 엄마가 아침에 일어나서 출근 시간을 방해해서 싸우고 나왔거든요.


엄청난 돈이 걸리면서 일이년에 이 문제가 끝날거 같지도 않아요.


저는 더이상 이 교회에 다니지도 않는데 왜 내가 이런 얘기를 계속 간접적으로 들어야 하는지

모르겠어요. 이제는 동생까지 매달려있어서 추석때 이틀이나 교회 얘기 줄창 들었네요.

동생은  교회를 바꿔야 한다는 사명감을 느끼는거 같은데 저는 동생보다 이 교회를 전에

오래 다녔기때문에 분쟁의 역사를 알죠.


분쟁이 잦아들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지금은 그냥 이 이야기 자체를 안들었으면 싶네요.


-집에서 나오면 좋겠지만 그럴 수는 없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8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28
112850 믿고 보는 시사인의 기획기사 시리즈 <빈집>을 추천합니다 [14] ssoboo 2019.10.26 1362
112849 *경* 탕탕절 40주년 *축* (냉무) [3] 타락씨 2019.10.26 624
112848 오늘도 야구 안 봤더니 [3] mindystclaire 2019.10.25 362
112847 [KBS1 한국영화100년더클래식] 휴일 [EBS1 영화] 미시시피 버닝 [3] underground 2019.10.25 321
112846 이 와중에 역시 제일 해피한 사람은 흑석 김의겸 선생일것 같군요. [5] stardust 2019.10.25 1179
112845 여러가지 [9] 겨자 2019.10.25 945
112844 불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예매실패 두번째;;; [3] ally 2019.10.25 780
112843 오늘의 80년대 배우들 사진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25 456
112842 내 입맛에 맞는 뉴스만 보는, 그걸 부추기는 시대 [18] madhatter 2019.10.25 1191
112841 씨네21 정훈이 만화 [2] 휴먼명조 2019.10.25 751
112840 아프면서 태연한 정치판을 보며 [10] 어디로갈까 2019.10.25 848
112839 [바낭]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주연(?) 다큐멘터리 'RBG'를 보았습니다 [2] 로이배티 2019.10.25 413
112838 유니클로보담 스파오가 낫지 않나요? 그외 넷플 바낭 [8] 노리 2019.10.25 897
112837 이 정도 했으면 쓸데없는 일제불매운동 그만 두고 유니클로 입읍시다 [7] 휴먼명조 2019.10.25 1398
112836 [EBS2 석학에게 던지는 5!대질문] 셸리 케이건 삶을 위한 역설, 죽음 [1] underground 2019.10.24 256
112835 알앤비(R&B) - 불나방스타쏘세지클럽 휴먼명조 2019.10.24 256
112834 시골 새끼 댕댕이 [4] 존재론 2019.10.24 511
112833 그래도 듀게는 사랑이군요. [6] 존재론 2019.10.24 823
112832 야 이 조팔!!!!!!!!!!! [2] 타락씨 2019.10.24 648
112831 학술대회 포스터, 구두세션 [3] 잘살아보세~ 2019.10.24 30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