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교회 활동에 너무 빠져있다는 그런 문제가 아니라 교회가 분쟁에 휩싸인지 3년이 넘어요.

교회 분쟁, 파워게임 이런데 너무 골몰해 있다는거죠.


교회 일에 너무 빠져서 집안일도 팽개치고 다닐 때가 많다는것도 화가 나지만

온통 집에서 교회 얘기만 듣는다는게 스트레스가 이만저만이 아니에요.


이 교회가 무슨 그렇게 대단한 중대사인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굳이 새벽기도까지 가겠다고 엄마가 아침에 일어나서 출근 시간을 방해해서 싸우고 나왔거든요.


엄청난 돈이 걸리면서 일이년에 이 문제가 끝날거 같지도 않아요.


저는 더이상 이 교회에 다니지도 않는데 왜 내가 이런 얘기를 계속 간접적으로 들어야 하는지

모르겠어요. 이제는 동생까지 매달려있어서 추석때 이틀이나 교회 얘기 줄창 들었네요.

동생은  교회를 바꿔야 한다는 사명감을 느끼는거 같은데 저는 동생보다 이 교회를 전에

오래 다녔기때문에 분쟁의 역사를 알죠.


분쟁이 잦아들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지금은 그냥 이 이야기 자체를 안들었으면 싶네요.


-집에서 나오면 좋겠지만 그럴 수는 없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0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03
112791 5월에 볼 영화도 전시도 찾기가 힘드네요. [8] 산호초2010 2020.04.20 545
112790 매우 안 좋은 뉴스 - 채널 A, TV 조선, 재승인 .... [6] ssoboo 2020.04.20 780
112789 [정치바낭] 미래가 없는 미래통합당... [9] 가라 2020.04.20 928
112788 좋은 소식! - 아동성착취범 손정우 미국에 수출 결정! [10] ssoboo 2020.04.20 1115
112787 [넷플릭스바낭] 2014년 가렛 에드워즈 버전 '고질라'를 봤습니다 [22] 로이배티 2020.04.20 399
112786 멋진 하루를 보고(feat.하정우) [2] 예정수 2020.04.20 541
112785 총선 이후, 일상 잡담 [2] 칼리토 2020.04.20 414
112784 코로나가 상상이상이군요 2 [10] 메피스토 2020.04.20 1124
112783 박원순시장이 간밤에 대형사고를 쳤는데 [10] ssoboo 2020.04.20 1554
112782 생활바낭 [4] 가라 2020.04.20 510
112781 다이하드 짭퉁 영화 <인터셉터>를 아시나요 [8] 부기우기 2020.04.19 470
112780 이런저런 잡담...(잔소리) [1] 안유미 2020.04.19 325
112779 [왓챠] 미드소마, 이것은 호러물인가? [10] 노리 2020.04.19 959
112778 감상문 쓰지않기 [3] 예정수 2020.04.19 3860
112777 "정의당 너희들이 잘했어야지!!" [25] Sonny 2020.04.19 1695
112776 유튜브 오페라의 유령(2011, 로얄 알버트 홀)- 4/20(월) am.3시까지 공개 [9] 보들이 2020.04.19 504
112775 채널A 재승인 관련 청원동의 부탁드립니다. 20일이 재승인 여부 결정일입니다. [4] 풀빛 2020.04.19 467
112774 [총선 천기누설 마지막화] 힘을 쓰는 법. 협치같은 소리하고 앉아있네! [4] 왜냐하면 2020.04.18 819
112773 총선 소감2 - 보수언론의 참패 [5] ssoboo 2020.04.18 1114
112772 정의당이 진짜 멍청한 짓한거 [35] 잘살아보세~ 2020.04.18 206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