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어떤 이들은 사는 동안, 자신이 사랑하는 것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거는 경우가 있을 것입니다. 마땅히 '내'가 가져야할 것을 잃지 않으려고 진흙탕 싸움을 하게 되는 경우도 있을 거고요.
그러나 이데아에 대한 집착이나 다부진 소유욕만으로 그 삶이 풍요로워지는 건 아니라고 생각해요.  일단의 대국이 끝난 후 '졌습니다' 라고 단정하게 머리를 숙일 수 있을 만큼의 내공은 갖추고 있어야 합니다. 그게 최소한의 기본 자세예요.

2. 강고한 포즈가 너무 오래 지속되는 것은 생각도 마음도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지금까지 저도 인식의 변화 단계를 여러 번 거쳐왔는데, 다음 단계의 여는 문에 씌어진 단어들은 언제나 무연無聯이었습니다. 
한 국면에 지나치게 집착하는 건 큰 판국을 그르치는 첩경이 된다는 걸 깨달은 저 자신이 대견합니다. 물론 집착으로만 열어젖힐 수 있는 문과, 집착으로만 연결할 수 있는 단애들 또한 존재하죠. 그러나 삶 전체를 놓고 보면 집착과 고별이 음악적인 균형을 이루어야만 해요.
존재에게 '지금' 필요하며 충분한 것은, 오직 한순간의 편안하고 평화로운 숨결과 그것을 위한 만큼의 공기입니다. 고요히 내쉬고 들이키는 숨만큼만 존재할 것. 한순간. 그리고 또 한순간.

3. 시지프스는 서양의 낡은 전형 이미지들 가운데 하나죠. 시지프스에 대한 카뮈의 영웅적인 재해석을 외면하고 저는 이 새벽,  아무것도 모르는 다른 시지프스를 생각해보고 있어요. 그의 고통은 개관하는 자의 입장에 설 때 그 총량이 더욱 확연히 들어오게 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그에겐 한 걸음, 또 한 걸음이었지만, 개관하는 자에겐 그의 운명이 무익한 노동으로 규정됩니다. 어쩌면 시지프스는 그 고통의 와중에도 남모를 작은 신화들에 매달려 있지 않았을까, 라는 짐작을 해봐요.
개관은 극복의 환상을 주기 쉽지만, 개관이란 이미 체험과는 다른 차원의 삶이죠. 체험에 대해서 개관이 뒤따르는 것이 아니고, '이것이냐 저것이냐'의 문제일 뿐 아닐까요.
'당신'은 체험을 선택합니까? 그렇다면 개관이란 다른 우주의 일입니다. '당신'은 개관을 선택합니까? 그렇다면 체험을 안다고 하지 말기를... 극복했다고도 하지 말기를... 

4. '민중은 개, 돼지로 취급하면 된다'는 한 관료의 발언으로 개, 돼지는 자조적인 지칭으로 국민들 사이에 자리잡았습니다.  그런데 최근 저는 위정자들이 우리를 개, 돼지도 과분하다며 벌레 취급하고 있는 듯한 느낌을 받곤 했습니다.
벌레. 사람이 벌레들을 끔찍하게 여기는 가장 큰 이유는, 벌레들이란 '그럼에도'의 존재들이기 때문입니다. 배가 터져도 아물대는 벌레들이 풍겨내는 '그럼에도'의 감각상들 말이에요.  거기에 生이 무엇인가에 대한 하나의 캄캄한 계시가 빛나고 있다는 걸 한국 위정자들은 잘 모르는 것 같아요. 

5. 어떤 사람들 :
그들을 파괴하거나 파멸시키기 위해서 특별한 행동을 취할 필요가 없는, 그런 사람들이 있습니다. 단지 그들을 방해하지만 않으면 그것으로 충분해요. 아무런 행동도 취하지 않고 그들의 어떤 '시도'를 다만 응시해 주기만 하면 됩니다.
장담컨대, 그러면 그들은 자멸의 궤도에서 가속도를 냅니다.  어둠 속에서 그/그녀는 차에 시동을 걸고 모두가 아는 풍경 속을 아무도 모르는 거리인 듯 지나, 이윽고는 사라지고 말아요. 
(어디로 가는가 그들은? 그렇게 묻는 건 실례~ -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8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81
113301 [넷플릭스바낭] 바로 아래 글 적었던 '마르첼라' 시즌2도 다 봤어요 [4] 로이배티 2019.12.07 352
113300 듀나인_남자가 시계를 고르는 방법 좀 알려주세요. [15] Domingo 2019.12.07 873
113299 듀나님 클리셰 사전이 책으로 나왔네요. [2] 토이™ 2019.12.06 702
113298 그냥 윤석열 짜르면 간단한걸 사표 어쩌고 하는것도 코미디네요. [12] stardust 2019.12.06 1241
113297 영화 결혼이야기 짤막한 잡담(스포 있음) 예정수 2019.12.06 510
113296 오늘의 편지지와 봉투 (스압) [1] 스누피커피 2019.12.06 112
113295 내가 판사 생활을 스물일곱에 시작했다 [3] 도야지 2019.12.06 913
113294 "더 크라운" 짧은 잡담(스포주의!) [16] 산호초2010 2019.12.06 526
113293 나이브스 아웃 재미있게 봤습니다 [4] 부기우기 2019.12.06 529
113292 이런저런 일기...(배팅과 챌린지의 차이) [2] 안유미 2019.12.06 268
113291 [넷플릭스바낭] 또 영국제 스릴러, '마르첼라' 시즌1을 봤습니다 [2] 로이배티 2019.12.06 408
113290 모바일에 뜨는 어린이재단 광고사진들 마음 아픔 이정재 광고 노래 [1] 가끔영화 2019.12.05 319
113289 부풀려진 검찰개혁 [9] Joseph 2019.12.05 902
113288 [인터뷰] 위정현 교수 "타다 막는 정부·여당 시대착오적.. 총선말고 국가 미래 봐야" [13] Joseph 2019.12.05 881
113287 오늘의 편지지 세트와 스티커 (스압) [3] 스누피커피 2019.12.05 168
113286 청와대 - 검찰! 받아라 결전병기!! [18] 도야지 2019.12.05 1120
113285 김의겸은 기부한다면서 매도는 34억이상에서만 하겠다고 했네요? [4] stardust 2019.12.05 837
113284 독재정권들도 문제가 생기면 대응하는 시늉이라도 했는데 [1] 도야지 2019.12.05 551
113283 보스턴 심포니 공연을 둘 중 어느 것으로 고를까 고민되네요 [2] 낭랑 2019.12.05 308
113282 2019 New York Film Critics Circle Award Winners [3] 조성용 2019.12.05 36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