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을 달리는 듀게

2010.06.05 06:10

거북이는진화한다 조회 수:4525

어제군요

5시인가 6시쯤에 듀게를 들어갔다 '아일랜드 감상' 이란 글이 있어 클릭했어요

아일랜드란 영화가 나왔거나 아님 모두가 아는 그 아일랜드를 뒤늦게 보신 분이거나 했는데

 

'오늘 첫방인..아일랜드를 봤습니다'

 

잉? 무슨?

저는 순간 정말 시간을 거슬러 간 것인가 하는 SF적 상상까지 했습니다.

물론 아니었죠 ㅋㅋㅋㅋㅋㅋㅋ

 

옛날의 듀게를 보는 것은 재미있더군요

이제 막 쥬니어 월드 우승을 차지한 김연아양에 대한 기사도 있고

(댓글은 고작 6개.. 것도 연아 보단 남나리선수에 대한 글들뿐)

간 큰 가족을 찍으면서 깜찍하게 변신한 감우성 배우의 사진도 있고

인디애나 미시건 치과원장님과 영화음악가의 라이프스타일을 비교하는 동아일보의 촌스러운 글도 있었고

지금은 돌아가신 그 분에 대한 논쟁도 있었지요

 

하여간 제가 일부러 검색한 것이 아닌

타의에 의한 옛날글을 읽으니 진짜 옛날로 돌아간 기분이었어요

2004년과 2005년 2006년의 어떤 하루를 달리는 기분이었다고 할까요

 

결국 하고 싶은 말은

새로 시작이에요 여러분

(주인장도 아니면서 이런 말 하는 게 웃기지만 흐흐흐)

게시판이 바뀌었지만 저 거북이는 여전히 여러분들을 사랑합니다. ㅋㅋㅋㅋ

앞으로도 열심히 달려보아요!

 

사춘기 소년님 수고많으셨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674
1252 감 잡은 일본정부 제3의 길로 나서는가? [1] soboo 2010.06.22 2124
1251 아이폰 업데이트 하다가 도인 되겠어요. [9] poem II 2010.06.22 3373
1250 정성일이 며칠 전에 트위터로 낸 영퀴 [17] Wolverine 2010.06.22 4251
1249 이효리의 용기? [15] 2Love 2010.06.22 4639
1248 영퀴 하고 싶어요! [21] 로즈마리 2010.06.22 2322
1247 친구 살해 후 시신 유기한 미성년들 [16] clancy 2010.06.22 5299
1246 듀나님 리뷰는 <페르시아 왕자> 이후에 없나요? 제인구달 2010.06.22 1757
1245 momo의 사랑의 자석 catgotmy 2010.06.22 2171
1244 어 저 사람 어떻게 당선된거야? - 美 민주상원후보 유세없이 경선승리 [4] 물고기결정 2010.06.22 2252
1243 The Anosognosic’s Dilemma - Errol Morris [1] 조성용 2010.06.22 1690
1242 듀나인 소설에 대한 질문이에요 [7] 메잇 2010.06.22 2017
1241 비데가 무서워요. [13] 클로버 2010.06.22 3792
1240 마지막에 밥 볶아먹기 [20] 꽃개구리 2010.06.22 4495
1239 (바낭) 셜록님 글 보고 다락방을 뒤져봤습니다. [9] hwih 2010.06.22 2742
1238 몇 가지 TV 캡쳐들 [8] 01410 2010.06.22 2559
1237 구혜선 감독 차기작 뱀파이어 이야기 + 뮤직비디오 [16] fan 2010.06.22 3895
1236 [막걸리] "신"이 내린 막걸리... [13] 서리* 2010.06.22 3611
1235 사상 최강의 택시 기사 [6] 걍태공 2010.06.22 3323
1234 중국 해커에 의한 네이트온을 통한 바이러스 루머 - 거짓정보라 합니다. [5] 물고기결정 2010.06.22 1968
1233 아빠와 남자 [31] 유체이탈 2010.06.22 460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