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나바낭] 로켓맨,

2010.06.22 18:50

가라 조회 수:1862

1.

수업은 끝났지만, 상반기 결산 및 하반기 전략(수정)안을 만드느라 교실에 남아 있습니다.

 

2.

다시 보기 어려운 사람이라고 생각하고서,  그냥 옆사람에게 '저 사람은 이런 사람인것 같아.' 라고 편견에 젖은 이야기를 했는데..

계속 보게 되는 상황이 되었고.. 알고보니 제 편견은 사실이 아니었습니다. 하지만, 이미 제 옆사람은 그 편견을 받아들이고 말았고..

하아... 반성합니다.

 

3.

어제 '로켓맨'을 다시 읽었어요. 아시는 분들만 아시는.. 모토히로 카토우의 추리/첩보 만화입니다.

이 작가는 이외에 'Q.E.D - 증명종료' 나 'CMB 박물관 사건수첩' 같은 작품들이 있습니다.

세 작품의 특징은.. 비범한 남자주인공-머리/직관력은 좋지만 체력도 약하고 일상생활을 잘 못하는- 과 파트너로 주로 경호라던가 조수라던가 육감을 발휘하는 여자사람친구의 콤비가 사건을 해결합니다.

CMB 박물관 사건수첩과 QED 증명종료의 주인공 커플은 크로스오버로 등장하기도 했습니다.

 

아무래도 김전일이나 코난보다 스토리가 탄탄하지는 않지만, 이 작가(또는 스토리 작가) 왠지 추리/SF 마니아 인것 같거든요.

로켓맨 각 챕터의 소제목은 전부 SF 소설 제목이라는 특징이 있습니다. '차가운 방정식' 이나, '우주의 전사', '달은 무자비한 밤의 여왕', 'R 은 로켓맨의 R' 같은...

 

아마도 QED 를 연재중에 로켓맨을 동시 연재한것 같고, 로켓맨이 끝나고 CMB 박물관 사건수첩 연재를 하는 것 같은데, 이렇게 두 작품을 동시연재 하는게 가능한가요? --;

바쿠만을 보면 한작품 연재 하는 것도 장난 아닌것 같단 말이지요.

 

그나저나 이 만화와 왕립우주군을 보면, 로켓발사장에 꼭 가보고 싶어요. 다음에 나로호 발사할땐 연차라도 내서 가볼까...

 

 

4.

하지메가 넘버 원! 도 어제 잠깐 봤습니다. 번역제목이 '누나는 짱' 이었던가... 아마 15권 완결이었던것 같은데, 이미 초반부터 여주인공과 맺어질 남자주인공은 빤히 보인단 말입니다. 그래도 다섯쌍둥이 아이돌 보는 재미로 여러번 보았습니다.

하박사도 다 봤고, 멘탈리스트도 다 봤고.. 이제 뭘보나..

 

 

5.

안선생님.. 피자가 먹고 싶어요. ㅠ.ㅠ

 

 

6.

하계휴가 일정 내란 이야기가 나오는군요.

9월 초.중반에 제주도 가면... 괜찮을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0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277
1976 박근혜는 왜 인기가 있을까? [25] zivilrecht 2010.07.02 3934
1975 스플라이스와 Embryo(Embryo에 대한 스포일러 있음) [4] autumn 2010.07.02 3898
1974 너무도 끔찍하게 지루했던 이틀이 지나고.... [12] soboo 2010.07.02 3054
1973 민주당에서 탤런트 최종원씨를 공천했네요 [6] zivilrecht 2010.07.02 3567
1972 [책/벼룩] 조금 오래된 책들 입니다. 궁상마녀 2010.07.02 2047
1971 새로운 [스파이더맨]으로 캐스팅된 앤드류 가필드 [9] 보쿠리코 2010.07.02 4301
1970 멕시코만 사태 어떻게 될까요? [11] 차가운 달 2010.07.02 3106
1969 샤말란이 언브레이커블 속편 찍는다는군요 [7] magnolia 2010.07.02 2584
1968 [듀나인] 중년 남성에게 드릴 승진축하선물 추천해주세요:D [9] 피로곰 2010.07.02 4481
1967 [bap] 극단마임 '잘자요, 엄마' (인천) [1] bap 2010.07.02 1940
1966 나르샤 싱글 - i'm in love [2] 서리* 2010.07.02 2612
1965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 질문.. (스포일러) [1] 가라 2010.07.02 2318
1964 이번주 인생은 아름다워 방영시간 조정 [4] 가라 2010.07.02 2533
1963 올림픽 공원 [11] 물고기결정 2010.07.02 2449
1962 nanoKEY 구입 기념으로 DnB를 만들어보았습니다. [6] monday 2010.07.02 2021
1961 '은비' 폭행 가해자가 반려인에게 난동 [16] 바오밥나무 2010.07.02 5474
1960 결국 호빗의 감독은. [4] Aem 2010.07.02 2813
1959 어느 트레이더의 글..그 쪽 세상의 이야기.. [5] 무도 2010.07.02 2981
1958 듀구겸사) 도플러 초음파 검사. [3] snowpea 2010.07.02 2488
1957 당신과 나는 한편 [3] 가끔영화 2010.07.02 171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