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암골에 육쌈냉면 하는 집이 생겼다고 해서 모일 방문해 보았습니다.




고려대 정경대 후문 뒷골목에 있습니다.





실내의 모습. 시장통 냉면에서 진화하여 프랜차이즈로서 틀을 갖춘 모습입니다. 신림역 쪽의 육쌈냉면집은 자신들이 원조라 말하고 있습니다만, 원조 논쟁과는 별도로 명동이나 홍대 등 육쌈냉면이라는 아이템을 취급하는 가게 자체는 꽤 많아졌습니다.

사업자등록번호를 검색해 보니 이 집은 신림에 있는 그 곳과 같은 프랜차이즈가 맞는 것 같습니다.




메뉴의 구성. 싼 맛에 고기를 원할 때, 한솥 제육볶음보다는 좀 더 등급높은 선택일 겁니다. 자취생의 호사.




온육수. 후추와 조미료로 간을 맞춰 짭쪼름한 감칠맛이 감돕니다.




이런 집에서는 냉면가위는 필수. 어차피 쫄깃한 면을 쓰게 마련입니다.




물냉면(곱배기). 국물 육수는 새콤한 맛입니다.





그냥 시장통이나 분식집에서 볼 수 있는, 고급이라고는 할 수 없는 매운 맛 냉면. 정파(?)는 아니지만 그래도 이런 사파(??)들도 요즘은 나름대로의 독립된 계열을 구축하고 있습니다.




육쌈냉면에 곁들여지는 고기 2인분.




이거, 남자 두 사람 먹기에는 조금 양에 안 차는 것 같기도 하고... (....)





어쨌거나 고기는 먹을 만합니다.




물냉이 아닌 비냉을 시키면, 육수 주전자를 곁들여 주는데 온육수가 아닌 새콤한 물냉면 국물을 줍니다.
이 집 물냉면에 쓰이는 국물이 육수인지 아닌지 분간을 못 했는데, 그래도 다데기 없이 따로 따라마셔 보니 육수는 육수더군요. 새콤하긴 하지만...
(사실 고급 냉면이 아닌 분식집 계열에서 식초가 아닌 동치미국물로 섞어 내는 걸 기대하는 건 좀 에러긴 하죠.)




비빔냉면 1인분 상차림.




비빔냉면도 국물이 살짝 흥건한 게, 어째 반쯤 물냉면같아 보입니다. 다데기 잔뜩 들어가 있고 물냉과 비냉의 경계가 모호한 게 시장통 냉면의 특성이긴 합니다.




어째 1인분이랑 2인분 양이 그닥 차이가 안 나는 것 같은(...) 1인분이 은근히 많아 보이네요.




고기는 기름이 자르르 흐르는 게 잘 구운 돼지갈비의 맛. 냉면에 싸먹으면 즐겁습니다.

혈맥에 고기 성분(!)이 모자란다고 생각되는 날 부담없이 근처에 가서 보충하기에는 정말 좋은 음식이라 하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4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32
2017 신사동호랭이 스타일의 댄스음악 추천받습니다. [6] doxa 2010.07.02 2782
2016 Albums of (the first half of) The Year [4] kilroy 2010.07.02 2403
2015 이거 해보셨어요?[지웠어요] [13] 전기린 2010.07.02 2599
2014 방학때 뭐할꼬야? [26] 전기린 2010.07.02 3317
2013 러브크래프트 세계의 괴물 중 셔브 니거라스 Shub Niggurath (약간 15금적 묘사 있음) [4] Q 2010.07.02 4810
2012 SM은 어떻게 소녀시대를 2세대 아이돌 아이콘으로 만들었나 [17] Robert Frost 2010.07.02 5421
2011 노래 찾습니다. [2] doxa 2010.07.02 1857
2010 일자리 구합니다. [5] Johndoe 2010.07.02 2693
2009 전 아들키우기 싫었어요. [11] 비네트 2010.07.02 4316
2008 주말에 뭘 해야 잘했다 소리 들을라나요 (영화추천받음) [9] 사람 2010.07.02 2416
2007 현실을 도망치는 자에게 파라다이스는 없다. [5] 살구 2010.07.02 2838
2006 [펌] 멍청한 주장이 주류 정치에 편입되는 과정 [5] Johndoe 2010.07.02 2323
2005 머리 속을 맴도는 소리.. [3] hwih 2010.07.02 1758
2004 아이유 귀엽군요 ^^ [9] 감동 2010.07.02 3914
2003 미용실 아가씨가 저 좋아하나 봐요 [18] 차가운 달 2010.07.02 5486
2002 랑콤의 앤 해서웨이 광고 [7] catgotmy 2010.07.02 5827
2001 도박은 진짜 어쩔 수 없나 봅니다. [5] 거북이는진화한다 2010.07.02 2948
2000 착한글래머’ 최은정 “10대는 벗기에 가장 예쁜 나이” [4] 사과식초 2010.07.02 4588
1999 어쿠스틱 빌리 진 가끔영화 2010.07.02 1741
1998 What's Opera, Doc? Live [2] 날다람쥐 2010.07.02 179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