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에-전에, 아무도안님이 이런 식으로 하고 싶은 말을 / 를 사용해서 제목에 쭈욱 적어두곤 하셨던 게 기억나서 한번 따라해 보았습니다.

아무도안님 맞죠? 그쵸? 예에-전이긴 하네요.

 

 

 각설하고

 

 7월 24일까지 해서 제 통장에는 1200만원의 돈이 들어옵니다. 악마에게 영혼을 팔고 미친듯이 사교육에 투신하여 추노 (추한 노동자)의 삶을 살아온 결과지요.

 수능 끝나고 벌어놓은 돈, 안 쓰고 저축해놓은 것까지 합하면 1400만원일 텐데 이 돈을 들고 유럽에 갈 생각이에요.

클림트의 그림을 보고, 전세계를 휩쓴 무자비한 약탈의 결과들도 박물관에서 좀 확인해 보고 ^^ 사랑하는 바흐쨔응의 땅을 밟아 보고 기타 등등.

(아, 저 위에 링크 걸어놓은 그림은 개인 소장이라고 합니다..)

 

 물론 다 쓰고 오긴 좀 그렇고... 사람이 여유로 한 200만원 정도 가지고 있다는 게 굉장히;;; 어떻게 보면 진짜 순식간에 없어지는 돈이지만;;;

 아직 학생인 저에겐 그래도 마음에 위안이 되더라고요. 또한 그동안 등록금을 제 돈으로 내 오지 않았기에, 한 학기 정도는 (아.. 많은 생각이 드시죠? 저도 그래요.. OTL)

 제 돈으로 등록금을 내고 싶다는 생각도 있어서, 한 500만원 정도는 놓아 두고, 나머지 돈으로 유럽에 갈 생각입니다. 혼자서요.

(아, 저는 유럽나이로 20세의 여자입니다 -0-)

 

하지만 배낭여행으로 유럽에 갈 꿈을 꾸는 대부분의 대학생들이 그렇듯이, 저는 약간의 영어가 된다는 것 외에는 (허허 제 사교육 노동의 원동력.... OTL OTL)

해외에 나가본 경험이 아주 적-.-으며 (일본에 딸랑 두번, 그것도 모두 친지 방문 / 패키지...) 40리터짜리 가방에 짐을 지고 1시간 이상 걸어본 적도 전무한 사람이지요.

그래도 어찌어찌 여권도 만들었고 (도청직원에게는 아주 사소한 업무이나 그것은 저에게는 크나큰 도약...)

지금 하고 있는 일도 곧 끝날 테고, 여행에 신고 갈 운동화를 (비싸더군요..) 샀으며그리고 무엇보다 듀게를 통해서(!) 많은 것들을 배웠습니다.

 

사실 저도 맨 처음에는 듀게에 제일 먼저 질문글을 올리려고 했어요. 유럽여행 갈 건데 어디가 좋나여? 배낭 추천해주세염. 짐은 오또케 싸나여?

같은 그런 질문글들 있잖아요.. 그런데 사실 그런 거는 검색 조금만 해보면 이미 선조-_-들이 올려 놓은 엇비슷한 글들이 많고, 지식인만 가도 어푸어푸 살려주세요 헤엄을 칠만큼

방대한 양의 정보 퇴적층이 쌓여 있기에 일단은 듀게 구게시판에 가서 '여행' '런던' '파리' 같은 검색어로 검색을 해보았습니다.

그런데 정말, 역시 듀게는 -ㅠ-b 제가 중학교 2학년때 도서실 부원-_-으로 일하다말고 아무 생각 없이 접속하길 잘했어요...

이 자리를 빌어 듀게의 여행질문글 선조-.- 들과 거기에 덧글을 달아주신 다른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꾸벅.

많은 분들이 추천해 주신 장소와, 여행 루트와, 좋다는 호스텔과, 꼭 먹어보라는 음식들과... 이런 것들을 하나하나 즐겨찾기 '여행' 폴더에 (← 이거 만들었을 때 디게 뿌듯했...)

저장하면서 저는 아아 정말 나도 산새처럼 날러가는 것이구나 이 지긋지긋한 사교육 터전-0-을 벗어나 외쿡물을 먹어보는구나 하며

이스트소다 잔뜩 넣은 빵처럼 부푼 마음을 안고 밤마다 웹서핑을 했지요. 9월 초에 출국해서, 1달 반 정도, 런던 - 브뤼셀 - 룩셈부르크 - 파리 - 빈 이 정도의 루트로 결정내렸구요.

 

그런데 아무리 웹서핑을 하고 또 해도 잘 모르겠는 것들이 있어서...

저는 불면증에 걸렸습니다.

(↑ *0*!!!! 반전!!!!!!!)

 

아니 뭐랄까 아무리 인터넷을 디깅하고 디깅해도, 이 질문들에는 답이 없어요 -_- 예를 들어서...

 

1) 내가 밖에 나가있으면 저 직업병 쩌는 교사들이 계속 나의 위치파악을 하려고 하겠지? 게다가 얼마전에 엄마아빠는 OCN에서 테이큰도 봤잖아? (문제)

→ 그러면 아이폰을 사서 매일매일 매분매초 트위터에다가 hi mom&daddy i'm in Paris LOL 하면서 글을 쓰면 엄마아빠가 안♥심♥ (해결!)

→ 어라 그런데 아이폰 3을 사지? 4를 사지? 요즘이야 가격은 3gs가 반값이라지만 4를 사는게 여러모로 나을 거라던데? 그러나 외쿡은 소매치기가 극성이니까

내 어여쁜 아이폰이 갑자기 도난당하면 난 할부를 계속 부으며 손가락을 빨아야 겠지? 그러면 차라리 얼른 반값 3gs를 사서 그나마 뽕을 뺀 다음에 가는게 어때? 우훗? (해결?)

→ 하지만 생각해보면 유럽에 그렇게 와이파이가 많이 깔려 있을까? 우리나라야 IT 강국이라지만 미국만 가도 모뎀쓰는 데가 많다는 소문이 많고 유럽은 더 심하지 않을까? (펑!)

 

2) 나는 절대로 "관광지->사진->관광지->사진->관광지..."여행은 하지 않을테다, 이를테면

"나 관광객이에요 관광객임 헤이 아이엠 관광객 "스타일의 여행 NO

"헉헉 난 유럽에 처음이야 그리고 아마 마지막일거야 그러니 뽕을 뽑아야해 헉헉 이것도 보고 저것도 보고 아이고 @_@" NO

"아이쿠 이런 높은 물가라니! 돈을 아껴야겠어 이것도 다 추억이지 무조건 제일 싼것만 먹고 싼데서 자고 추가요금 있으면 상술을 욕하며 겉만 핥고 오겠어 하하 그래야 청춘이지" NO

(저는 강도높은 노동으로 인해 병든 육체를 가진 -.- 몸은 70대 여성입니다...제 몸은 쉬어야 해요 ㅠ)

→ 좋아 그러면

→ 캐리어냐 배낭이냐?!!! @_@

→ 배낭을 메고 돌아다닐 것인가? 안돼 그러면 나의 육체는 바스라져 버릴거야 그리고 너무 무거워서 아름다운 유럽 (-0-)의 풍광을 제대로 느끼지 못한 채

시종일관 헥헥대느라 여행의 묘미를 놓치고 말거야 (사실 단순히 게으를지도...모릅니다..)

→ 그러면 배낭/캐리어 중 뭐를 고르더라도 일단 짐은 어디 안정된 숙소에다 맡겨놓고 여권 기타 등등만 챙긴 채 밖을 돌아다녀야 하는데?

→ 어 숙소에서 짐을 맡아 주는 건가? (검색을 해본다 : 숙소마다 다르다고 함) →  그럼 유스인가 민박인가 (검색을 해본다 : 민박의 불친절을 욕하는 글이 많다) →  그.. 그러면... (펑!)

 

 

 

이런 루프입니다 -.-

네 저란 인간 답이 없는 인간.. 헤헤...^^

 

 

근데 정말 저 불면증이 농담이 아니고,  남들의 아침 알람 소리를 들으며 잠을 청하는게 벌써 한 7일 되었어요.ㅠ

제가 눈이 퀭해서 돌아다니면 직장 사람들이 월드컵좀 그만 보라고 하지만 사실 전 단 한 경기도-_- 본 적이 없어요.

사실 저는 계속 누워서 자려고 자려고 자려고 자려고 무진 애를 쓰거든요 ㅠㅠ 하지만 잠이 안 와요...

 

여행기들을 읽고 난 제 마음 속 반죽은 이스트소다를 계속 자가생성하기 때문에 혼자  방에 누워있으면

상상의 나래를 펴느라 마음은 이미 유럽, 그래서 제 생활 패턴도 유럽 시간에 맞춰가고 있나봐요 ㅠ 시차적응이 따로 필요 없을 정도.. 하하 좋아해야 하나요 ㅠ

하지만 전 주에 2번 11시 20분까지 노동하는 추노-_-이기에 이런 불면증 생활은 위험합니다 정말. 이러다 탁 치면 억 하고 죽을 지도 몰라요 -0-

피곤하긴 억수로 피곤하거든요. 술 조금 마시면 졸립잖아요? 그래서 밤에 맥주를 마셔보기도 했는데 별 효과는 없었죠. 살만 찌고 ^^

 

아무튼... 작년 4월 1일 이후로 듀게에 제대로 된 글 안 쓴지 오래되었는데 좀 횡설수설 해버렸네요.

하지만 하고 싶은 말은 저 제목에 정확하게 다 적혀 있고 내용의 흐름도 딱딱 맞죠! 인과 관계가 아주 확실하죠! ><!!

아 웬지 무플이 예상되는데 여행 관련이든 불면증 관련이든 어떤 내용이라도 혹시 조언해주신다면 매우 감사하겠습니다.

여러분들은 부디 쾌면하세요 T_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01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4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74
1920 역시 돈 아끼기 힘들군요 [3] 가끔영화 2010.07.01 2299
1919 '우리가 쐈으면 한발만 쐈겠느냐' [11] 장외인간 2010.07.01 3309
1918 찍찍이컨버스 (올화이트)어떤가요? [9] Eun 2010.07.01 2735
1917 [DjunaiN] 애니메이션 제목좀 알려주세요 [7] Apfel 2010.07.01 1747
1916 드라곤이 나오는 애니메이션 제목 질문 [4] carnage 2010.07.01 1768
1915 폭풍졸음이 몰아칠 때 [4] 장외인간 2010.07.01 2026
1914 대규모 축구 내기를 마감하며 - 2:1은 정말 걸어볼만한 스코어일까? [2] DH 2010.07.01 1601
1913 [죽고싶다]라는 말 안 쓰기 캠페인이라도 했으면 좋겠어요. [5] 프루비던스 2010.07.01 2440
1912 제 신용카드 정보가 유출되었대요. -_- [10] 빠삐용 2010.07.01 3056
1911 유튜브 버퍼링 심하신 분들 [1] 동글 2010.07.01 2345
1910 북치는 박대기 기자. [8] mithrandir 2010.07.01 3921
1909 원작 팬의 입장에서 본 샤말란의 '아바타' [3] 하이키 2010.07.01 2891
1908 영화제목 알기 [3] 가끔영화 2010.07.01 1915
1907 [펌] 고춘식과 쌀라탕 (ver.魔王) [4] 마르세리안 2010.07.01 2580
1906 대 낮에.. 이러크롬 시원한 패션으로 듀게질을.. 우왕 너무 좋아요.^^ [3] 고인돌 2010.07.01 2846
1905 정신분열증의 원인과 유전적 요소. [34] catgotmy 2010.07.01 4667
1904 Keith Jarrett 내한공연 예매시작했네요. [4] Parker 2010.07.01 1913
1903 애인 있는 남자의 경우.... [3] nishi 2010.07.01 3730
1902 인터넷 가입상품..복잡하군요. [2] 녹색귤 2010.07.01 1641
1901 매직넘버1번 잉크의 솔벤트블루 5는 모나미의 특허 [10] 룽게 2010.07.01 359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