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절 주절...

2010.07.06 17:25

셜록 조회 수:1817

1.

우리나라 영화와 드라마들을 보다 보면 가끔 CG처리 했다는 걸 알리기 위해 CG를 하는 것 같아요.

CG한 티가 안 나면 CG 안 한 것과 다름 없는 거라는 생각을 하는 건 아닌가 싶기도 하고요.

 

 

2.

좋은 성장 영화 뭐가 있을까요. 좀 성장하고 싶어서요. 아무래도 전 성장기인 듯 해요.

 

 

3.

'듯하다'로 써야 맞나요? 듯은 의존명사인데 '듯하다'는 보조형용사라고 해서 붙여 쓰는군요. 근데 뜻을 보자면 거의 '듯하다'='것 같다' 잖아요?

'것 같다'는 보조형용사로 갈리지 않는 듯 한데, '듯 하다'도 띄어 쓰고 싶습니다! (누가 뭐랴?) 혹, 둘 다 허용인가?

 

 

4.

이번 목사 사건을 통해 지옥에 대해서 생각해보다가...

 

 

고통은 상대적이죠. 영원이라는 시간이 더 해지면 고통을 가늠하는 기준은 고통의 '강도'가 될 수밖에 없어요.

 

흔히 지옥을 얘기하면서 불을 떠올리게 됩니다. 그렇게 배웠으니까. 설탕지옥 같은 거라고 말한 적은 한 번도 없죠. 불이어야 합니다.

지옥의 불을 때우는 사탄들은 왜 그렇게 쉬지도 않고 열심히 불을 때워야 하는 걸까? 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담배도 피우고 싶을 텐데? 그렇게 악한 놈들이, 그렇게 성실할 이유가 있을까?

신에게 반항하는 놈들이 신의 계산에 부합하는 짓을 왜 하는 것일까?

 

남들에게 고통을 주는 것을 즐기는 사탄들이 새디스트 기질을 갖고 있기 때문이라고 봐야죠.

근데 새디스트들이라면, 고통을 줄 때 고통의 강도를 생각할 수밖에 없어요.

가령, 1000도씨의 지옥보다 2000도씨의 지옥을 만드는 데서 더 즐거움을 느끼겠죠. 그렇게 해서 계속 온도를 높여가야 합니다.

 

영원히 말예요, 영원히...

 

고통의 강도를 높여갈수록, 사탄들의 노동력은 극대화되죠.

처음엔 나무로 불을 때다가, 석탄 석유 등으로 때고, 나중에는 핵 연료로와 대체 애너지로 가동하는 지옥을 개발하고 계속 노동해야 합니다.

영원히... 그러니까 무한 노동입니다.

 

영원이라는 시간동안 사탄은 자신의 노동에 대해서 단 한번도 생각해보지 않을까요?

 

아 나는 누구인가.

나는 누구길래. 이렇게 벌겋게 되도록 불을 때워야 하는 것인가.

어쩌다가 이 지경이 된 걸까?

내가 유황 불을 때는 일을 그만 두면, 즉 지옥을 없애버리는 것이야 말로

신에게 반항하는 최고의 나쁜 짓은 아닐까?

 

이 나쁜 놈들에게 천국을 만들어주는 것은 어떨까?

지옥을 찜질방처럼 만들어서 식혜도 공짜로 나눠 주고

천국에 간 사람을 사우나 하러 오라고 초대해서

현실의 사람들이 지옥이나 천국이나 도균개균이구나,라고 생각하게 만들면

성경에서 가르치는 것들이 다 아무것도 아닌 것이 되잖아?

그리고 나는 수상한 삼형제를 보면서 찜질방 운영법도 좀 익혔잖아?

 

그리고 성폭행범들을 잘 대우해주면 천국에 간 사람들이 끔찍해 하겠지?

성폭행범 하나 잘 대우해주면 현실과 천국에 간 사람들이 모조리 괴로울 텐데, 어느 쪽이 더 효율적일까?

난 이 우주 최고의 악 아닌가?

그렇다면 최고의 악이란 무엇일까?

인간들에게 가장 효율적인 고통을 주는 방법은 뭘까?

지옥에 온 악인들을 다시 현실로 돌려보내는 건 어떨까?

 

이런 사색에 잠겨 담배를 피우는

빨간 악마 한 마리를 생각해봅니다.

 

 

3.

전에도 물었는데 답이 없었죠.

보통 악마를 세는 단위는 '마리'가 적당해보입니다.

천사를 세는 단위는 뭔가요?

 

 

4.

다음번엔, 지옥에 간 사람들이 행복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올릴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72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8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40
2688 이 부서에 정말 인력 충원이 필요한지 아는 방법은... 없나요? ㅠㅠ [6] DH 2010.07.12 2496
2687 부산여행 갑니다. 좋은곳 소개해주세요. [9] 레옴 2010.07.12 3974
2686 나의 내기는~!! / 월요병 / 오늘의 점심은?? / 초복 일주일 전 [1] 장외인간 2010.07.12 1620
2685 이거 다들 이러신가요.. 사소한건데.. 한번 해봐주세요. [22] 레옴 2010.07.12 3953
2684 가카의 후안무치 말장난은 참... [6] Damian 2010.07.12 2399
2683 2010 남아공 월드컵 골든볼은 우루과이 포를란 [2] 어둠의속 2010.07.12 2574
2682 [질문] 아이폰 3Gs 에서 OS4 로 업그레이드 한후 느려지는 현상 [4] 가라 2010.07.12 2429
2681 드라마퀸을 꿈꾸는건 아니었는데 [2] 러브귤 2010.07.12 2710
2680 [bap] 천재감독 이만희 일대기 연극 [1] bap 2010.07.12 1827
2679 냉면과 맥주?! [4] kiwiphobic 2010.07.12 2463
2678 자신이 고2고 남고에서 공학으로 바뀐다면, 유급하시겠습니까.. [12] catgotmy 2010.07.12 2766
2677 OPIC와 TOEIC의 상관관계 [1] 2010.07.12 2687
2676 마지막 경기 감상. [5] nishi 2010.07.12 2098
2675 SBS 2010 남아공 월드컵 클로징 영상. [4] 01410 2010.07.12 2369
2674 2010 남아공월드컵 안녕.... [1] soboo 2010.07.12 1669
2673 지금 네이버에서 문어를 검색하면 [12] mithrandir 2010.07.12 4102
2672 비바 스페인!! [1] cksnews 2010.07.12 1682
2671 축 스페인 승 [3] nishi 2010.07.12 2425
2670 시계줄이 안풀려요... Linear Algebra 2010.07.12 1994
2669 축구: 네덜란드 - 스페인 [232] tori 2010.07.12 325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