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하는 사람도 분명히 있으니 한국식 카레를 이렇게 만든 것일텐데

한국식 카레 좋아하는 사람은 본 적이 없어요.


맵지도 않고 달지도 않고 뒷맛이 따갑달까..

뭔가 밀가루 반죽 먹는 걸죽한 느낌만 있고...


분명 이런 식으로 어레인지한 이유가 있을텐데 말이에요.

'죽'의 느낌으로 어레인지 한 걸까요?


하이라이스 쪽이 더 맛있는 것 같아요.

이건 한국식으로 어레인지 안 돼서 그러려나요.


-

우리 동네 미소야가 아무래도 망한 것 같아요.


이런 작은 동네에서 유지되기엔 비싼 편이긴 했죠. 

일식돈까스가 드물던 시절도 지났고..(오히려 한식돈까스가 드문 지경이니)


하지만 아쉽네요. 절체절명의 순간이 다가오면 돈까스 먹으러 달려가려고 했는데..

나의 주머니 속 파라다이스가.. 크으..


-

동네에 도시락 가게가 생겼어요.

한솥 같은 체인은 아니고 개인이 하는 가게(?) 같은데..


동선에서 멀지만 돈까스도시락이랑 고로케라도 사볼까 하고 갔다가

손님이 너무 없어서 못 들어가고 그냥 지나쳤네요..;


외진 곳의 가게에서 손님보다 점원이 더 많은 곳에서 더위를 참고 기다리기엔 너무 뻘줌...


한솥도시락 같은 곳의 돈까스와 김밥천국류의 돈까스 중

어느게 그나마 나을지 비교해보긴 해야하는데 말이에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17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2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61
827 이창호 9단이 결혼하는군요(링크) [14] GREY 2010.06.15 4343
826 <오늘의 괴서>,소설가 장혜영 [3] nomppi 2010.06.15 3302
825 월드컵 해설 병지형이 문제가 아니었나봐요.. [6] 레벨9 2010.06.15 4490
824 열등감을 어떻게 해결하세요?(내용무) [12] quint 2010.06.15 3870
823 최근에 읽은 책들 [10] 귀검사 2010.06.15 4356
822 내가 핸드폰으로 누구랑 언제 어떻게 통화했는지 [5] 지금은익명 2010.06.15 3627
821 창세기전 4가 나오는군요. [10] 아리마 2010.06.15 4261
820 에이 일본이 이겼네요. [18] 푸른새벽 2010.06.15 4758
819 [듀9] LG 텔레콤 멤버쉽 포인트 일순간에 쓰는 방법? [1] Jade 2010.06.15 4814
818 차두리 논란 [18] 알리바이 2010.06.15 6811
817 월드컵'녀'들. [6] 메피스토 2010.06.15 4695
816 로드 넘버 원의 뽕구양. [5] DJUNA 2010.06.15 4261
815 [바낭] 남편은 잠들었습니다. [25] 비네트 2010.06.15 5773
814 예쁜 나쁜 남자 - 김재욱 [11] 윙윙 2010.06.14 7172
813 [정보] tv 수신료 안내는 방법이랍니다. [4] 서리* 2010.06.14 4471
812 지금 XTM에서 밴티지 포인트 보는 중인데 [6] 푸른새벽 2010.06.14 2436
811 [연애고민??] 짜증을 내는데 저도 맞짜증을 내볼까요? [10] 익명이 2010.06.14 4851
810 끼적끼적 … 한국은 무엇으로 발전했나. [13] haia 2010.06.14 4070
809 동묘앞 낙산냉면. [13] 01410 2010.06.14 5141
808 SBS때문에 일반 공중파로는 월드컵을 시청 못하는 가구도 생각해 볼 시기입니다 [46] 자연의아이들 2010.06.14 377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