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누가바를 두려워하랴

2010.06.15 22:56

차가운 달 조회 수:4126



버스에서 내려 잠시 생각했죠.

정류장 앞에는 동네 슈퍼가 아직도 불을 밝히고 있었어요.

하루 종일 소나기가 오락가락했지만 여전히 무더운 밤,

시원한 하드나 먹으며 집으로 들어가고 싶었죠.

하지만 이건 누구에게도 말 못할 사연이에요.


누가바, 누가바,

얼마 전 누가바를 먹다가 절반이 뭉텅 떨어져나간 적이 있었거든요.

집으로 걸어가는 내내 그 생각뿐이었어요.

누가 내 누가바를 책임질 것인가?

휘적휘적 팔을 휘저은 내가 잘못인가.

말랑말랑 다 녹아가는 누가바를 판 동네 슈퍼의 잘못인가.

애초에 누가바를 이따위로 만든 하드 공장의 잘못인가.


이건 트라우마예요.

하드, 하드, 시원한 하드를 먹고 싶다, 하지만 그것이 만약 누가바라면?

전 정말 두려웠어요.

다시 누가바를 샀다가 또 절반이 떨어져나간다면, 아니, 이번에는 막대에서 완전히 빠져버린다면?

그렇게 생각하면, 그건 정말 두려운 일이죠.

세상에는 얼마든지 많은 하드가 있는데...

비비빅, 쿠앤크, 보석바, 메로나, 엔쵸, 메가톤바, 바밤바, 서주 아이스주, 깐도리...

하지만 나는 왜 누가바가 아니면 안되는가.


지금 이 벽을 넘지 못하면 그 벽은 언제까지나 남아있을 것이다, 그 다음 벽도 넘지 못할 것이다.

저는 누가바를 먹어야만 했어요.

누가바를 먹을 수밖에 없었어요.

공장에서 마구 찍혀 나오는 누가바, 동네 슈퍼의 냉장고에 잔뜩 쌓여 있는 누가바, 

내 앞에 벽처럼 가로막고 있는 누가바,

이 누가바를 넘지 못하면 나는 영영 그 어떤 하드도 먹지 못할 것이다.

그래요, 저는 그렇게 생각했어요.


그래서 걸어들어갔죠, 동네 슈퍼로.

냉장고 문을 열고 오른쪽 벽에 얌전히 쌓여 있는 누가바를 집었어요.

잔돈이 없어서 만 원짜리를 건넸어요.

꾸깃꾸깃 거스름돈을 받고 주머니에 쑤셔 넣었어요.

누가바색 누가바의 포장을 쭉 찢어 벗기고,

거침없이 한 입 물었죠.

단단하더라구요.

이건 떨어져 나가지 않을 거라는 확신이 들었어요.


오렌지색 보안등 불빛이 켜져 있는 골목을 걸었어요, 누가바를 입에 물고.

시원했죠.

내 안에 쌓여만 가던 어떤 두려움이 서서히 녹아들고 있었어요.

내가 걷는 길 위로, 불빛이 닿지 않는 어둠 속으로, 저 푸른 밤하늘 위로.

모든 두려움을 떨치고 유유히 걸었어요.


이젠 알아요.

이젠 그 어떤 누가바도 두려워하지 않을 거예요.


누가바가 오면 누가바를 먹고,

엔초가 오면 엔초를 먹고,

메가톤바가 오면 메가톤바를 먹고,


메로나, 메로나,

아마도 해탈은 이런 것이겠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9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5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36
1167 눈에 살찐 애들 귀엽지 않나요 [2] 가끔영화 2010.06.21 3016
1166 튀김을 먹기 위해 홍대에 갑니다. [11] 태시 2010.06.21 5525
1165 문화부장관 나경원, 환경부장관 원희룡 유력 [19] 룽게 2010.06.21 4654
1164 상큼하군요... [2] 회색분자 2010.06.21 2165
1163 [듀나인] 혹시 주변에 90세 이상 되시는 어르신 알고 계시는 분?! [4] khm220 2010.06.21 1897
1162 오렌지 카라멜 - 마법소녀 [6] 루아™ 2010.06.21 2994
1161 [언플러그드] 아침에 듣기 좋은 거미 음악들.. [1] 서리* 2010.06.21 2295
1160 최고의 중독성..프린지를 2시즌까지 보고서..(스포일러 당근 포함) [3] 라인하르트백작 2010.06.21 3036
1159 서울아트시네마 6월 작가를 만나다 상영작 - [폭풍전야] Wolverine 2010.06.21 2120
1158 오랜만에 미쓰홍당무를 다시 봤슴니다 [7] 사람 2010.06.21 3252
1157 오늘 저녁 메뉴, 골육상쟁의 밤. [30] 벚꽃동산 2010.06.21 6026
1156 삼각지 용산등기소, 육개장칼국수(육칼) [9] 01410 2010.06.21 7982
1155 사랑한다고 말하지 말아요 가끔영화 2010.06.20 2302
1154 [벼룩] 책장정리해요 [2] 책장정리 2010.06.20 2689
1153 포화속으로 어쩔... [3] 아.도.나이 2010.06.20 3960
1152 어떤 스포츠신문기자의 꼰대인증 [5] soboo 2010.06.20 3058
1151 뉴질랜드 이겨라! [1] GREY 2010.06.20 2002
1150 6.25특집드라마 전우 보시나요?,,,, [5] 디나 2010.06.20 3349
1149 ifitwasmyhome.com에서 본 멕시코만 기름유출 범위가 충격 [4] 주안 2010.06.20 5262
1148 런던, 런던. 런던을 가려 합니다. 가본신 분들께 조언을 구합니다. [8] 8 2010.06.20 466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