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금 거리를 두고 생각해보자고요. 얼마전에 도올이 노무현에 대해서  자기 스스로 내세운 가치를 배신해서 진보의 후퇴를 가져왔다라고 평한 것에 동의하고 그게 이명박이 대통령이 될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였습니다.


 하나의 인격체와 똑같이 국민도 고정적이질 않습니다. 한 개인도 일정기간 열심히 뭔가 이루겠다고 노력하다가도 절망하고 다시 퇴행적인 상태로 돌아가는 등 기복이 있습니다


노무현 집권시의 지방선거 때 이미 한국 사회가 보수화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명박 집권 후 다시 진보쪽 경향으로 움직여 갔습니다.


 전 이상했어요. 이명박의 삽질로 분명히 진보쪽 경향이 강할 텐데  어떻게 이명박 지지율이 높을까. 이번 지방선거 결과로 그것이 언더독효과 떄문이였다는 것이 밝혀졌죠.


 여튼 중요한 것은 국민들의 성향은 집권당에 대한 만족이 아니라 항상 환멸 때문에  변한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게 비단 한국의 일만은 아닙니다. 미국도 똑같아요. 오바마에 대한 지지율 변화를 보면 유사성이 노무현 떄의 한국을 타임머신 타고 보는 것 같아서 소름이 돋을 정도입니다.


덜 싫은, 덜 못난 당을 뽑기... 시지프스의 신화가 따로 없습니다. 이게 민주주의라면 정말 터무니없는 제도인 것입니다.

뭔가 개혁을 바란다면 기본적으로 이런 저주의 써클을 탈출하는 것이 목표가 되어야 합니다.


 요즘 노회찬 3%표가지고 말이 많은데 제가 위에서 제기한 관점에서 보면 완전히 의미가 없는 논쟁입니다. 한명숙이 되었다 한들 저주의 써클은 계속 돌게 되어 있는 것이고 노회찬의 3퍼센트는 빠져나갈 것 같은 것은 다 빠져나가고 남은 소신표에 가까운 것입니다.


 위와  같은 관점에서 볼때 유일하게 제가 관심이 가는 것은 민주당의 재기에 관련된 문제보다 왜 제3의 정당에 대한 장벽이 그토록 높은가에 대한 것입니다. 구체적으로 어떻게 장벽을 형성하고 있는지 거기에 뚜렷한 의도가 있는 것인지 하는 것.


아 참....무엇보다  이 저주의 써클이 일으키는 소용돌이가 제3의 정당이 들어설 기회를 주지 않는 것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66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8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29
679 대한민국 vs 그리스 B조예선 첫경기 불판 깝니다. [123] 01410 2010.06.12 6920
678 축구 보면서 먹으려고 치킨을 시켰거든요. [6] 서리* 2010.06.12 5037
677 이익에 따라 거짓말을 하거나 시치미를 떼는 사회. 고인돌 2010.06.12 2705
676 클럽에 왜 가나요? [9] 주근깨 2010.06.12 4738
675 시베리아의 이발사를 봤어요. 요가. 핀란드식 케잌. [3] therefore 2010.06.12 3597
674 다음주 주말에 부모님 모시고 갈 만한 데 추천 부탁드려요 [2] pit_a_pat 2010.06.12 2794
673 어떤 사람을 좋아하고 싫어하는 일이 노력한다고 될까요? [15] 비네트 2010.06.12 3954
672 오늘 있었던 일.. [5] Apfel 2010.06.12 2580
671 웹툰 하나 아주 강하게 추천합니다. [20] RoyBatty 2010.06.12 8461
670 한겨레가 왜 어려운지 알거 같아요. [47] soboo 2010.06.12 7612
669 6월에 전시가 많기도 많군요. 전시 정보들 모음. [7] mithrandir 2010.06.12 4167
668 유령 작가와 방자전, 작가 이름 혼동하기. (스포일러 재중) [5] keira 2010.06.12 2880
667 수준떨어지게... [2] 늦달 2010.06.12 3212
666 심리전은 북한이 한수 위인 듯 [4] 가끔영화 2010.06.12 3610
665 축구 안 좋아하시는 분들은 오늘 뭐하시나요? [13] wadi 2010.06.12 3780
664 토요일 점심은 뭐 드셔요? [10] 걍태공 2010.06.12 3238
663 스밀라의雪에대한감각™ 님 보세요. [49] 오애 2010.06.12 4739
662 블로씨는 이제 좀 두고.. [12] therefore 2010.06.12 3669
661 웹브라우져 - 익스플로러, 크롬, 사파리 그리고 기타 [3] 서리* 2010.06.12 3017
660 스탠포드가 준비한 신의 한수? [21] 걍태공 2010.06.12 717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