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유괴/납치를 다룬 영화거나 기타 범죄와 관련된 영화/드라마에서 범인으로부터 전화가 오면 옆에서 대기하고 있던 경찰이 전화추적을 시작하잖아요? 때로 커다랗고 복잡해 보이는 기계를 옆에 갖다놓고 말이죠.

 

추적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경찰은 되도록 시간을 길게 끌라고 말하고, 범인은 몇초 이상 되면 경찰이 추적할 수 있을 지를 뻔히 알고 있기 때문에 항상 제한시간 안에 전화를 끊죠. 전화가 끊기고 나면 옆에 있던 헤드폰 낀 전문가(?)가

"***거리의 5번가~6번가 사이인 것 까지는 파악했는데 그 이상의 추적은 실패했습니다."

머..이런 식의 대사를 하면서 아깝다는 표정을 짓죠.

 

그런데 이게 도대체 현실성이 있는 이야기인가요? 예전 아날로그  시대에는 정말로 이런 식으로 전화추적을 했을지도 모르지만 지금은 발신자표시 기능이 있는 전화기만 있어도 바로 상대방 전화번호가 뜨고, 전화번호를 알면 주소도 즉시 알 수 있는 거 아닌가요?

발신자표시가 안되는 방법으로 전화를 걸었다 하더라도 전화국과 협조하면 거의 실시간으로 어디서 전화가 걸려왔는지 알 수 있을 텐데요.

휴대폰으로 전화를 했다 해도 단 1초만 통화했어도 누가 걸었는지, 어느 기지국을 통해서 걸었는지 바로 알 수 있어야 정상 아닌가 싶습니다.

 

하지만 최신의 미드에서도 이런 옛날식 전화추적 장면이 가끔 나왔던 기억이 납니다. 확실치는 않은데 제리 브룩하이머의 "저스티스"에서도 봤던 것 같아요.

 

수사 드라마의 비과학적 클리셰인데요.

흐릿한 CCTV화면을 확대하여 범인의 옷에 묻은 티끌 하나까지 찾아내는, 현대 과학으로는 절대 불가능한 일도 버젓이 가능한 일인 것처럼 나오면서, 시골 경찰서 형사도 전화국 협조만 얻으면 금방 할 수 있을 것 같은 전화추적은 이렇게 어려운 일인 것처럼 나온다는게 재미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98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8484
3732 또 다른 수상(about 오징어게임) [1] 사팍 2022.03.07 397
3731 왜 한류가 세계의 주목을 받는가? [1] 사팍 2021.11.01 397
3730 나를 사랑한 스파이 (1977) [7] catgotmy 2021.10.23 397
3729 신 에반게리온 극장판:3.0+1.01을 보고 [2] 예상수 2021.08.21 397
3728 프랑스어에 대해 [4] catgotmy 2021.08.08 397
3727 사법부 1호 탄핵(이 되기를...) [1] 사팍 2021.06.15 397
3726 정치인 관련주, 국민의힘 대권후보들... 왜냐하면 2021.06.11 397
3725 우와 히카와 키요시가 이렇게 [5] 가끔영화 2021.04.06 397
3724 [게임바낭] 나름 애쓴 SF풍 게임 '딜리버 어스 더 문', 추억의 게임 신작 '베어너클4'를 해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20.05.25 397
3723 갑자기 러시아 고전 애니매이션 채널 소개 [1] 스누피커피 2019.11.28 397
3722 광고) 우리는 모두 누군가의 에너지다 [2] 가끔영화 2020.06.25 397
3721 독서모임 동적평형 2018 12월 정모 후기 [2] 듀라셀 2018.12.28 397
3720 하이쿠 [1] catgotmy 2016.06.28 397
3719 사탕 주는 할아버지 가끔영화 2016.03.19 397
3718 고스트 버스터즈 새 예고편이 나왔었네요 [3] 부기우기 2021.07.28 397
3717 괜히 신경 쓰이는 부고 기사 - Troy Collings [2] 스누피커피 2020.03.10 397
3716 [넷플릭스] 엄브렐러 아카데미 시즌 3 [5] 쏘맥 2022.06.27 396
3715 주말에 본 것 [15] daviddain 2022.06.21 396
3714 누굴까요? [8] 왜냐하면 2021.11.16 396
3713 풍류대장 6화 [5] 영화처럼 2021.11.04 39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