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있었던 일...

2010.08.04 19:27

Apfel 조회 수:1486

0. 1Q84가 아니라도 하루키 소설에서 느끼는 특징 하나는 유난히 먹는 장면이나 요리하는 장면을 묘사할때 그 묘사가 생생하다는데 있습니다. '태엽감는 새'에서도


스파게티 삶는 장면이나 상실의 시대에서 먹는 장면 등은 참 생동감 있게 그리고 주인공의 개성이 살아나도록 그립니다. 물론 그 외의 다른 종류 장면에서도 생동감


이 느껴지는게 있지만 그건 이야기 주제가 아니므로 패스.. 하루키 취미가 요리였는지 궁금합니다.



1. 왜 저는 커피숍에서 보다 대중교통 수단에서 더 책이 잘 읽히는 걸까요? 전철안에서 책 읽는데 집중이 잘 되서 다시 한 번 생각해봅니다. 



2. 한남동을 넘어가는데 소나기가 쏟아지니까 아침에 창문을 활짝 열어둔 내 방이 생각나 전화했죠. 그러나 가족들은 '비? B이건 Rain이건 하나도 안온다'라고 일축.


국지성 소나기가 이런거구나 실감했습니다.



3. 오늘은 유난히 후끈합니다. 그 동안 어떻게 에어컨 안틀고 버텼는데 이제 부터는 정말 켜야 할 때가 온 것 같습니다.



4. 오늘 서점에 들렀어야 했는데 서점 가는걸 까먹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58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813
5086 기대이하 악마를 보았다 [3] 디나 2010.08.13 3591
5085 루퍼스 웨인라이트가 내한한대요. [9] 여우난곬족 2010.08.13 2624
5084 김지운 빠의 스포일러 없는 악마를 보았다 후기 [4] lonegunman 2010.08.13 3751
5083 (바낭) 저작권 이야기가 나와서 생각난건데 '악마를 보았다'에서..(스포일러 없음) [1] hwih 2010.08.13 2630
5082 재키 브라운도 잘 보고 책도 잘 받았습니다. [6] Wolverine 2010.08.13 1848
5081 할리 베리 보그 US 9월호 화보 [6] 보쿠리코 2010.08.13 4863
5080 짝이 맞지 않는 양말 같은 날들, 진짜 프로가 된다는 건 [7] Koudelka 2010.08.13 3155
5079 (농담) '악마를 보았다'에서 진정한 악마는.. (스포일러?) [3] hwih 2010.08.13 2908
5078 신인 걸그룹GP Basic : Game 티져 [4] 메피스토 2010.08.12 2453
5077 심약한 편이신 분들을 위한 <악마를 보았다> 관람 유무 결정 가이드(?) 입니다. [20] hwih 2010.08.12 5089
5076 뒤늦게 본 <그들이 사는 세상> (스포일러) [3] sophie 2010.08.12 3153
5075 아저씨 보고 질문 (스포잔뜩있어요) [4] zaru 2010.08.12 2313
5074 악마를 보았다..나 아저씨..를 보고서 [4] 라인하르트백작 2010.08.12 2665
5073 앙드레 김 선생. [10] 01410 2010.08.12 3842
5072 [듀나인]제천영화제를 가보려는데 [1] 한소년 2010.08.12 1618
5071 구로사와 아키라의 어느 작품을 좋아하세요? [29] 로즈마리 2010.08.12 2769
5070 김인서에게 주먹을 날리는 최민식 [13] 스위트피 2010.08.12 9203
5069 [듀나인]폭력의 역사를 봤는데 과연 이 장면이 의미하는건 뭘까요? (스포 유) [12] 한소년 2010.08.12 2964
5068 오늘 내여자친구는구미호 [53] 보이즈런 2010.08.12 3151
5067 아저씨라 쓰고 원빈 찬양이라 읽는다. [5] 토토랑 2010.08.12 413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