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퍼홀릭으로서..

2010.08.06 10:39

라인하르트백작 조회 수:2863

살다보니 영화 쇼퍼홀릭에서처럼 중독적인 경향이 커져 문제가 없진 않지만..

옷을 사다보니/보세 옷가게를 다니다보니..어떤 스타일이란 게 생기는 거 같아요..

그래서 그 스타일을 잘 살려서 입고 나가면 그렇게 자신감이 생기고 그러더라구요..

 

전 172에 비만체형이라 은근 컴플렉스가 많아서 그 전엔 맨날 몸을 몽땅 가릴만한 박스티에 청바지였는데..몸이란 게 신기해서 감추면 더 안 좋게 보여지고 역으로 실루엣을 살리는 게 더 좋게 몸매를 카바하는 것이더라구요..적절한 배치로 넥타이나 서스펜더(멜빵), 벨트,시계,코사지,행커칲 이런 게 있음 더욱 잘 카바되구요..다른 사람들의 눈이 그런 포인트로 분산되서 제가 가진 컴플렉스인 몸매를 보지 않더라구요..그래서 전 요즘 뚱뚱하단 말보단 날씬해보인단 말 더 많이 듣는 것 같아요..옷하나 어케 입느냐에 따라서..

 

그래서 요즘 스타일을 낼때는 빈 도화지에 그림을 그리는 느낌이에요..ㅎㅎ..나만이 낼 수 있는 그림..

 

젤 싫은 건 어디 가나 보이는 구찌가방같은 것들..정말 서울시내에는 어찌나 구찌가 많은지..그것도 다 거기서 거기인 디자인..심지어는 선캡도..

이런 아무나 다 하는 건 정말 별로에요..그래서 SA가방도 루이비통 딱 두번 사고 그 다음엔 안 샀어요..웬만히 다르지 않고선 굳이 비싼 돈 주고 안 살 거 같아요..아무리 돈 많이 주고 정품이든 SA를 사든 서울 시내에선 절대 이쁜 티가 안 날 듯 해서요..ㅎ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57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799
5070 김인서에게 주먹을 날리는 최민식 [13] 스위트피 2010.08.12 9203
5069 [듀나인]폭력의 역사를 봤는데 과연 이 장면이 의미하는건 뭘까요? (스포 유) [12] 한소년 2010.08.12 2964
5068 오늘 내여자친구는구미호 [53] 보이즈런 2010.08.12 3151
5067 아저씨라 쓰고 원빈 찬양이라 읽는다. [5] 토토랑 2010.08.12 4135
5066 악취미 설문 [26] 자두맛사탕 2010.08.12 3557
5065 시크한 남매2 [4] 러브귤 2010.08.12 3241
5064 [야구] 이대호, 7경기 연속 홈런! 만세!! [30] 미유키 2010.08.12 2369
5063 [링크] 주미 한국대사관 공무원 근무중 마사지업소 출입 [3] Apfel 2010.08.12 2705
5062 라마단 [2] 렌즈맨 2010.08.12 2026
5061 [듀나인] 넷북 소리 출력이 안됩니다 -> 해결됐습니다. 감사 [4] 찾기 2010.08.12 2403
5060 앙드레김 선생님 별세 [55] mii 2010.08.12 5167
5059 이런저런 연예, 영화잡담들 [2] 메피스토 2010.08.12 2357
5058 저도 악마를 보았다 한 마디 보태보죠(스포일러) [6] 얼룩이 2010.08.12 3568
5057 알 파치노와 안락사 이야기 (You don't know JACK) [6] 맥씨 2010.08.12 2927
5056 뒷북으로 그랜토리노 보고 얘기할 데 없어 주절주절 [9] 유니스 2010.08.12 2670
5055 제가 유일하게 끝까지 다 못보고 포기한 영화는 단 하나입니다. [16] 지루박 2010.08.12 5040
5054 박효신 노래 몇개 [2] 메피스토 2010.08.12 1913
5053 여러 가지... [24] DJUNA 2010.08.12 4755
5052 [노스포] 개인적인 걸작 "악마를 보았다"를 보고 왔습니다.. [16] 서리* 2010.08.12 4699
5051 고어-스플래터-슬래셔 등등 차이가 어떻게 있나요.. [11] Eun 2010.08.12 287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