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담] 이시국에도 ..

2020.05.22 12:30

언리미티드사회인 조회 수:974

이런 시국에도 생활은 이어지고, 연애의 갈등도 깊어집니다.

서른을 넘어서도 여전히 관계에 겁이 많고 방어적인 저는,

늘 상대를 시험하듯 냉정하게 사랑을 확인하다가 상대가 지칠때쯤 나를 떠날까 꼭 붙잡는 어린애 같은 연애를 하려고 합니다.

지금의 연인은 이런 저를 많이 이해해주려고 했고 그런 불안함조차도 충족시켜주려고 했어요.

그럼에도 늘 상대를 시험하고, 관계가 시험대에 올라 위태로와 질때쯤이 되어서야 절박해지는 저의 유아기적인 태도를 언제까지고 받아주기는 그 누구라도 어려웠을 겁니다.

일방적인 차임으로 이어져도 마땅하건만..

연인은 저에게 많이 지쳐있음에도 저와 함께 하는 길을 다시 한 번 택해 줬고 우리 둘 다 서로를 정말 이해할 수 있는 사람이 되어보기로 했습니다.

(사실 저에게 주어진 관계 갱생; 미션이 주어진 셈입니다. 애인도 이제 우리관계에서의 나의 일방적인 이해 대신 너의 노력도 느끼고 싶다..는 바람을 강하게 표현했으니까요

 

그리하여 현재의 연애는 새로운 국면에 접어 들어들었고,

이후부터 저는 생각했던 것과 다른 혼란 스러운 연애경험으로 인해 저의 한계를 체감합니다.

뭔가 노력해서 달라진 나를 보여줘야지 하는 생각이 드는 저는 마치 숙제를 잘 해서 검사를 기다리는 어린아이 같고,

그 사람은 이전과 달리 칭찬에 인색한 부모처럼 굴어서 저는 그를 만나는게 이전과는 달리 설레기도 하면서(!)불안합니다.

만남이 이전같지 않다는 것이 제 탓인 것 같아서 무섭고요.

 

저는 이런 상황이 이상하고 슬프기도 해서,

어쩌면 우리는 이미 되돌릴 수 없는 단계를 지나와버렸는데 내가 괜히 붙잡아 보겠다고 시간 낭비 시키는 것은 아닐까, 그런 생각에 계속 시달리다가

솔직하게 말해달라고 했어요.

다시 기회를 가질 수 있게 된 것에는 감사하지만,,

마음을 억지로 되돌릴 수는 없다는 것은 알 정도는 어른이라고 말해주었어요. 나를 떠나는데 너무 미안한 생각을 가지지 말라고요..

 

그런데 그렇게 말하는 것 역시 이기적인 거라면서, 우리 관계의 끝을 원하는 거였다면 너를 보러오지도 않았을거라고 합니다.

 

저는 이사람과 함께 하고 싶고, 더 이상 바보 같은 짓으로 상처주고 싶지 않지만

저를 이전처럼 사랑하지 않을까봐 그 불안함이 저를 또 바보처럼 만들까봐 무서워요.

 

바보 같은 짓을 그만두려면 저는 어떻게 해야할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9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95
113455 데이빗 린치의 알파벳 [1] daviddain 2020.07.09 306
113454 평일에 영화보기는 왜 힘든걸까요? [3] 하워드휴즈 2020.07.09 313
113453 서울 시장이 실종이라니 기이하군요 [11] 로이배티 2020.07.09 2212
113452 오늘의 잡담...(돈의 속성, 희석) 안유미 2020.07.09 204
113451 영화 밤쉘을 봤어요 [1] 발목에인어 2020.07.09 387
113450 유럽 내 이민자들에 의한 동양인(한국인) 인종차별적 "폭력" [16] tomof 2020.07.09 762
113449 Grazie Maestro daviddain 2020.07.09 108
113448 역시 N번방의 나라 [3] 메피스토 2020.07.09 761
113447 뮤지컬 디어 에반 핸슨 中 for forever (스포 유) [2] 얃옹이 2020.07.09 100
113446 [부고] ▶◀ 이복임 여사님 별세(김어준 총수 모친상). [25] Torque 2020.07.09 1047
113445 한동훈 사건의 심층보도가 없다니, 유투브 링크 [5] 산호초2010 2020.07.09 368
113444 윤석열 총장에게 협상가적 기질이 있군요. [83] underground 2020.07.09 1381
113443 오늘의 일기...(운동들, 취기, 망고빙수) 안유미 2020.07.09 165
113442 최강욱이 sns에 재미난 글을 올렸군요 [4] 아리아 스타크 2020.07.09 678
113441 조국, 정경심, 그리고 윤석렬 [22] 졸려 2020.07.09 816
113440 이레이저 헤드를 봤더니 daviddain 2020.07.09 152
113439 (축)막장 스트리머 진워렌버핏의 사망 [1] 모르나가 2020.07.08 555
113438 역겨운 검찰의 민낯 윤석렬 [4] 사막여우 2020.07.08 432
113437 싫어하는 유형의 자막 번역 있으세요? 넷플릭스, 왓챠플레이 자막 분석 [3] tomof 2020.07.08 365
113436 sf 작가 켄 리우의 엄마의 추억 단편 영화 beautiful dreamer를 보니 [1] 가끔영화 2020.07.08 16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