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장관 아들 특혜 논란(?)이라는데요...


https://www.chosun.com/politics/politics_general/2020/09/10/ADPAAEAA3NBQPGBOYFZBFJJ4AY/


'당시 군의관, 병원서 충분히 치료 가능' 이라고 했답니다.


그런데... 제가 육군창동병원에서 10주 입원해 있었던 경험으로는...

군의관들 절대 귀찮은 일 안하거든요.


제가 턱관절 장애로 사단의무대 외진 -> 육군창동병원 외진 -> 그 자리에서 입원을 했는데요.


'너희 부모님 뭐하시냐? 집은 어디야?'

'어, 나가서 MRI 찍고 사제병원에서 진찰 좀 받아와라. 그정도 할 수 있지?' 


그래서 2박3일 나가서 사비(부모님돈)로 MRI 찍고 두군데 병원에서 소견서 받아다 줬습니다.

그리고 교정기는 군의관이 연대 세브란스 병원 추천해서 거기가서 진료 받고 교정기 맞췄고요.

창동병원에서는 주 3회 물리치료... 말고 해준게 없었지요.

(치과병동은 팔다리가 멀쩡하기 때문에 병원내 온갖 작업에 불려 다님. 물론 자대 있는 것 보다는 편함. 몸이 편하니까 괜히 군기 잡음)


당시에는 최대입원기간이 12주였습니다.. 12주가 되면 제대를 시키던지 복귀를 시키던지 해야한다나요.

하지만, 제대 시키기에는 군의관이 근거 만들기 귀찮고 애매하고.. 복귀를 시키자니 혹시 문제 생기면 책임져야 할 것 같다. 싶으면 다른 병원으로 보냅니다. 

병원에 있을때 신병(?)이 왔는데 5번째 트랜스퍼라고 하더군요. 자기는 군생활 14개월중 12개월을 병원 뺑뺑이 돌면서 보내고 있는데, 대전병원에서 22개월째인 사람도 봤다고... (당시 군생활 26개월이었음) 이러다 이병 만기 제대 하는 것이죠. 왜 이병이냐.. 공상이 아니면 병원 입원기간동안 진급이 안됩니다. 22개월이면 남들은 병장인데 자기는 이병인거죠. 물론 월급도 이병 기준으로 주고요


위에도 썼지만, 군의관들은 절대 귀찮은 일 안하고 사고나는게 싫어했습니다. 요즘도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호구조사를 왜 하냐면.... 집에 좀 살만하다 싶으면 그냥 외진 보내서 MRI 든 교정기든 사비 들여 맞춰 오라고 하는게 편하거든요. 소견서 받아오라고 하고.

만약 내가 치료를 하다 문제가 생겼다. 그런데 알고 보내 얘가 빽이 있네? 골치아파지는 겁니다.

(기억을 복기해보면 아버지 뭐하시냐. 군인이나 공무원 친척 있냐.. 같은거 물어봤었지요.)


제가 턱문제라서 치과병동에 있었는데... 

한명은 헌병으로 검문소 근무하다 검문불응 음주차에 치여 앞이빨이 와장창 다 나갔는데... 공상임에도 나가서 사비 들여 의치하러 다녔지요.

한명은 전차병이었는데 전차 닦고 있는데 고참이 실수로 포대 돌리는 바람에 포신에 턱 맞고 기절해서 실려왔는데 저처럼 외진 나가 사비들여 MRI 찍고 치료 받고요.

치과병동에 있는 수십명중 3/4가 외진나가서 치료 받았습니다.


공중전화 줄서있는데 앞에서 울면서 '아부지.. 여기서 수술 받기 싫어요. 나가서 받을게요. 제대하고 갚을게요' 하는 것도 봤고요.

군의관들이 스스로 '너 집안 사정 되면 나가서 받아라' 라는 판에 누가 병원에서 수술을 받겠습니까.. 응급수술이 아닌이상, 창동병원에서 수술을 받는다 = 집이 가난하다. 가 성립이 되더라고요.

(당장 현역입대했다가 무릎십자인대파열로 의병제대한 원빈도 수술은 사제병원에서 받았거든요.)


저는 10주차에 군의관이 불러다가 '네가 턱을 다친 것이 군대에서 다쳤다는 증거가 없으니 의병제대는 못해주고, 팔다리 멀쩡하니 병원 뺑뺑이 돌지말고 자대 복귀해라' 라고 해서 자대 복귀했습니다. 



요즘 군대병원은 안 이렇겠죠? 요즘 군대 많이 좋아졌다잖아요.

저 기사를 보고 코웃음이 나는건 제가 옛날 사람이라는 것이겠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7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131
114422 [넷플릭스바낭] 뤽 베송의 폭주 막장 SF '루시'를 이제사 봤습니다 [19] 로이배티 2020.10.14 657
114421 Paul Crifo 1922-2020 R.I.P. 조성용 2020.10.14 83
114420 Kbs 옛날 티비 [1] 가끔영화 2020.10.14 182
114419 호날두 코로나 양성 반응 [3] daviddain 2020.10.13 523
114418 디지털 교도소장 운영자가 N번방 운영자 [9] 분홍돼지 2020.10.13 970
114417 보건교사 안은영을 다 보고 여운이 오래 가네요(스포) [4] 하마사탕 2020.10.13 474
114416 간호사와 코스튬의상 [9] 예상수 2020.10.13 742
114415 호날두 사건 [12] daviddain 2020.10.13 686
114414 지자체와 시민의 코로나 동선 공개 싸움 [3] ggaogi 2020.10.13 417
114413 논란이 된 유튜버 국가비 [36] daviddain 2020.10.13 1689
114412 제주도 여행지와 맛집 추천 부탁드립니다 [5] 예상수 2020.10.13 279
114411 네 번의 검사 십사일간의 격리 그리고 [10] ssoboo 2020.10.13 777
114410 와~ 복구되었군요 [2] 산호초2010 2020.10.13 248
114409 위키미키 루아, 불면증 안유미 2020.10.13 264
114408 복구 기념으로 저도 연휴동안 본 드라마, 영화.. "시녀 이야기","왓치맨","프로스펙트" [14] 폴라포 2020.10.12 452
114407 고민 상담 좀 부탁드려요(전의 그 후배) [31] 가을+방학 2020.10.12 907
114406 완전 사투리 자막 영화를 봤네요 가끔영화 2020.10.12 193
114405 복구에 힘써주신 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제곧내, 내용無) [3] 메피스토 2020.10.12 383
114404 결국은 모든게 끝나는 날이 오겠지만 [2] 지금만 2020.10.12 532
114403 [넷플릭스바낭] 듀게가 잠든 사이에 '시간여행자들'을 다 봤어요 [5] 로이배티 2020.10.12 36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