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드 엔드(2003) 를 다시 봤어요

2020.10.08 22:45

가끔영화 조회 수:291

저예산 영화로 바로 dvd로 출시된 영화 미국에서 찍은 프랑스 영화.

dvd 1,2로 된 파일을 전에 너무 재밌게 봤죠 화질 좋은 블루레이는 최근에 만들어진듯 해요.

크게 블루레이 화면으로 보니 그때 만큼 재밌군요 전보다 더 재밌다 더 맛있다 더 멋있다란 말은 모순일 듯.

이영화는 입소문을 타고 전세계적으로 dvd가 대박이 났는데 아마 기록에 들듯 해요.

영화의 내용에 대해 여러가지 가설들이 많았는데 딸 메리언의 비극의 의식이 꿈 같이 그린 듯.

특히 아버지 엄마 배우가 참 좋아요.

사진은 영화 장면 아님

블루레이 우리 자막도 찾으니 있네요.


DeadEndSS3.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74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922
114792 전기밥솥에 대한 영양가 없는 잡담 [6] 해삼너구리 2020.11.25 389
114791 Jery Hewitt 1949-2020 R.I.P. 조성용 2020.11.25 85
114790 아직도 무리하게 영어유치원을 보내는 사람도 있더군요 [14] 산호초2010 2020.11.25 700
114789 [영화바낭] 그렇게 유명한 줄 몰랐던 호러 영화, '심령의 공포(=The Entity)를 봤습니다 [2] 로이배티 2020.11.25 262
114788 산책, 존경심과 연기력 [1] 여은성 2020.11.25 254
114787 KS 준우승’ 김민재 코치, SK 수석코치로 부임…조인성 코치도 LG行 [5] daviddain 2020.11.24 157
114786 이런저런 잡담들(게임, 아이돌) [1] 메피스토 2020.11.24 234
114785 개가 짖어도 기차는 달릴 수 밖에 없다. [6] 귀장 2020.11.24 603
114784 [책] 리처드 매시슨 단편선 - 나에게만 보이는 괴물이 비행기 엔진을 뜯고 있다면? [8] eltee 2020.11.24 359
114783 혜민스(님), 자본주의 [13] Sonny 2020.11.24 1034
114782 Ks 6차전 [95] daviddain 2020.11.24 264
114781 바낭) 이유없는 우울감 [13] forritz 2020.11.24 522
114780 Robert Garland 1937-2020 R.I.P. 조성용 2020.11.24 110
114779 [영화바낭] 나가타 히데오가 근래에 내놓은 스릴러 두 편을 보았습니다. [2] 로이배티 2020.11.24 287
114778 [정치바낭] 세연이형! 그 손을 잡지 마오... + 서울에서 부산독립을 외치다 [13] 가라 2020.11.24 453
114777 복권 떨어질 때 마다 무슨 생각하시나요 [13] 가끔영화 2020.11.24 302
114776 거리두기 2단계는 빡빡하네요 [2] 여은성 2020.11.24 622
114775 흠...술 한 잔 했어요... [5] forritz 2020.11.23 513
114774 The devil in the white city [2] daviddain 2020.11.23 158
114773 서양 점성학은 낯설겠죠? [12] 산호초2010 2020.11.23 285
XE Login